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홈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김한수 감독 "백정현-김도환 배터리 좋은 호흡 보였다"

    김한수 감독 "백정현-김도환 배터리 좋은 호흡 보였다"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이 LG를 꺾고 연패에서 탈출했다. 삼성은 17일 대구 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선발 투수 백정현의 호투를 앞세워 7-2로 이겼다. 2연패에서 벗어난 7위 삼성은 46승(63패1무)째를 올렸다. 4위 LG는 타선 침체 속에 최근 3연패에 빠졌다. 삼성 선발 백정현은 6⅓이닝 동안 5피안타 6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5승(9패)째를 ...
  • '5승' 백정현, LG전 5연패 탈출+1047일 만에 승리

    '5승' 백정현, LG전 5연패 탈출+1047일 만에 승리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백정현(32)이 LG전에서 1047일 만에 승리를 챙겼다. 삼성은 17일 대구 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선발 투수 백정현의 호투를 앞세워 7-2로 이겼다. 이날 선발 투수만 놓고 보면 LG에 좀 더 무게감이 실렸다. LG 케이시 켈리는 올해 삼성전에 5번 등판해 3승1패 평균자책점 2.00으로 굉장히 강했다. 맞대결에서 ...
  • '백정현 5승+박해민 멀티히트' 삼성 7-2 승리, LG 3연패

    '백정현 5승+박해민 멀티히트' 삼성 7-2 승리, LG 3연패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이 LG를 꺾고 연패에서 탈출했다. 삼성은 17일 대구 에서 열린 LG와의 경기에서 선발 투수 백정현의 호투를 앞세워 7-2로 이겼다. 2연패에서 벗어난 7위 삼성은 46승(63패1무)째를 올렸다. 4위 LG는 타선 침체 속에 최근 3연패에 빠졌다. 삼성 선발 백정현은 6⅓이닝 동안 5피안타 6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5승(9패)째를 ...
  • 다저스 5경기 연속 4홈런 이상…ATL 소로카 ERA 2.41로 올라

    다저스 5경기 연속 4런 이상…ATL 소로카 ERA 2.41로 올라

    ... 1위 류현진(LA 다저스)과 2위 마이크 소로카(애틀랜타)의 격차가 더 벌어졌다. 다저스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선트러스트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애틀랜타와의 원정 경기에서 런 4개를 앞세워 8-3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는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2위 소로카의 선발 등판으로 많은 관심을 모았다. 현재 다저스 소속의 류현진이 1.45로 전체 1위를 달리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선운산 자락 툇마루…'공유'하고픈 한옥의 맛

    선운산 자락 툇마루…'공유'하고픈 한옥의 맛 유료

    ... 고찰 선운사 근처 생태숲도 근사하고, 고창읍성엔 한옥마을도 조성되어 있다. 이곳에 특별한 한옥 스테이가 문을 연다.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에피그램(epigram)이 19일 오픈하는 '올모스트 스테이'다.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지방에서 답을 찾다 지역민과 협업한 제품을 전시한 쇼룸. [사진 에피그램] 세상은 지금 로컬리즘이 화두다. 대량생산·대량소비 시대가 가고 개인의 취향을 ...
  • 선운산 자락 툇마루…'공유'하고픈 한옥의 맛

    선운산 자락 툇마루…'공유'하고픈 한옥의 맛 유료

    ... 고찰 선운사 근처 생태숲도 근사하고, 고창읍성엔 한옥마을도 조성되어 있다. 이곳에 특별한 한옥 스테이가 문을 연다.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에피그램(epigram)이 19일 오픈하는 '올모스트 스테이'다.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지방에서 답을 찾다 지역민과 협업한 제품을 전시한 쇼룸. [사진 에피그램] 세상은 지금 로컬리즘이 화두다. 대량생산·대량소비 시대가 가고 개인의 취향을 ...
  • 일본을 가장 먼저 앞지른 건 축구였다

    일본을 가장 먼저 앞지른 건 축구였다 유료

    ... 눈물을 펑펑 흘렸다. 이날 승리를 발판삼아 한국은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다. 1954년 스위스 월드컵 지역예선 당시 이승만 대통령은 일본 선수를 한국 땅에 들일 수 없다고 했다. 그래서 앤드 어웨이 방식의 예선전이 일본에서의 두 경기로 바뀌었다. 한국은 3월 7일 첫 한·일전에서 5-1로 승리한 뒤 14일 2-2 무승부를 거두며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았다. 고양=변선구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