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콩시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현장 줌인] 홍콩 시위대 노린 '백색 셔츠'의 정체는

    [현장 줌인] 홍콩 시위대 노린 '백색 셔츠'의 정체는

    홍콩 2019년 7월 21일 밤 11시 도망치는 시민들 쫓아가는 청년들 홍콩 지하철에서 펼쳐진 무차별 폭력 '백색 셔츠' 홍콩 범죄인 송환 반대 '7차 집회' 열대야보다 뜨거운 43만 시민들의 함성 최루탄에도 굴하지 않는 '자유 의지' [홍콩 시위대 : 정부에 분명히 경고했습니다. 홍콩을 파멸로 몰아가지 말라고!] 그런데 [차에 타! ...
  • 만삭 임신부까지 공격했다···홍콩 한밤 '백색 테러' 쇼크

    만삭 임신부까지 공격했다···홍콩 한밤 '백색 테러' 쇼크

    [트위터 캡처] 홍콩 시위대를 겨냥한 '백색(白色) 테러'가 처음으로 등장했다. 향후 홍콩 사태에 변곡점을 이룰 전망이다. 홍콩의 송환법 반대 시위가 계속되면서 일각에선 시위대가 과격화된다는 ... 악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명보(明報)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홍콩 언론에 따르면 홍콩에서 첫 백색 테러가 발생한 건 21일 밤 10시 무렵 위안랑(元朗) 전철역에서다. ...
  • [서소문사진관] 홍콩 '흰옷 괴한들' 임산부, 기자까지 무차별 폭행

    [서소문사진관] 홍콩 '흰옷 괴한들' 임산부, 기자까지 무차별 폭행

    ... 한 직장여성이 흰옷을 입은 남성들로부터 폭행을 당한 뒤 쓰러져 있다. [ 트위터 캡처]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법안에 반대하는 집회가 열린 21일 밤 시위를 마치고 귀가하던 홍콩 시위대가 ... 무차별적으로 몽둥이를 휘두르는 장면이 보인다. 마스크를 착용한 이 남성들은 검은색 옷을 입은 시위대와 상반된 흰 상의를 모두 입고 있다. 이들은 지하철역 계단을 오르는 시위대 뒤에서 있는 ...
  • 홍콩 시위대 노린 무차별 '백색테러'…전철역 아수라장

    홍콩 시위대 노린 무차별 '백색테러'…전철역 아수라장

    [앵커] 범죄인 인도법에 반대하는 홍콩에서의 대규모 집회가 또 있었는데, 곳곳에서 역시나 충돌이 있었습니다. 전철역에서 흰옷을 입은 남성들이 시민들을 공격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 벽'…홍콩서 부활 홍콩, 시위대 18명 체포…영 "시위대 지지" vs 중 "내정간섭"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 훈련…'무력 대응' 무언의 경고? 홍콩 시위서 울린 '임을 위한 행진곡'…어떻게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유상철의 차이 나는 차이나] '중국으로 변할까' 우려에 홍콩 시위는 반복해 터진다

    [유상철의 차이 나는 차이나] '중국으로 변할까' 우려에 홍콩 시위는 반복해 터진다 유료

    지난 6월 16일 홍콩인 200만을 거리로 불러낸 건 홍콩 정부가 추진하던 '범죄인 인도법'이었다. 여론에 밀린 케리 람 홍콩특구 장관은 결국 지난 9일 “법안은 죽었다”고 선언했다. ... '기대'가 아닌 '우려'로 생각하는 홍콩인의 불안한 마음이 오늘날 수많은 홍콩인을 거리의 시위에 동참하게 만드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 결국 중국이 매력 국가로 변하지 않는 한 홍콩 시위는 ...
  • 홍콩 람 장관 “송환법 죽었다” 항복선언

    홍콩 람 장관 “송환법 죽었다” 항복선언 유료

    ... 수순을 밟게 됐다. 9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범죄인 인도법과 관련해 “법안은 죽었다”(bill is dead)고 ... 지난 15일 “보류”라고 했다가 사흘 뒤엔 “추진하지 않을 것”이란 표현을 썼다. 그러나 시위대는 홍콩 반환 22주년인 지난 1일 입법회 건물을 점거하는 등 시위 수위를 높여왔다. 람 ...
  • [사진] 홍콩 시위대, 중국 관광객에 호소

    [사진] 홍콩 시위대, 중국 관광객에 호소 유료

    홍콩 시위대, 중국 관광객에 호소 '범죄인 인도법안'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들이 7일 중국 본토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웨스트 카오룽 고속철역까지 행진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시위대가 한 중국인 관광객(오른쪽)을 뒤따라가며 이번 시위에 대한 이해를 호소하고 있다. [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