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콩 시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유상철의 차이 나는 차이나] '중국으로 변할까' 우려에 홍콩 시위는 반복해 터진다

    [유상철의 차이 나는 차이나] '중국으로 변할까' 우려에 홍콩 시위는 반복해 터진다 유료

    지난 6월 16일 홍콩인 200만을 거리로 불러낸 건 홍콩 정부가 추진하던 '범죄인 인도법'이었다. 여론에 밀린 케리 람 홍콩특구 장관은 결국 지난 9일 “법안은 죽었다”고 선언했다. ... '기대'가 아닌 '우려'로 생각하는 홍콩인의 불안한 마음이 오늘날 수많은 홍콩인을 거리의 시위에 동참하게 만드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 결국 중국이 매력 국가로 변하지 않는 한 홍콩 시위는 ...
  • 홍콩 람 장관 “송환법 죽었다” 항복선언

    홍콩 람 장관 “송환법 죽었다” 항복선언 유료

    ... 수순을 밟게 됐다. 9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범죄인 인도법과 관련해 “법안은 죽었다”(bill is dead)고 ... 지난 15일 “보류”라고 했다가 사흘 뒤엔 “추진하지 않을 것”이란 표현을 썼다. 그러나 시위대는 홍콩 반환 22주년인 지난 1일 입법회 건물을 점거하는 등 시위 수위를 높여왔다. 람 ...
  • [사진] 홍콩 시위대, 중국 관광객에 호소

    [사진] 홍콩 시위대, 중국 관광객에 호소 유료

    홍콩 시위대, 중국 관광객에 호소 '범죄인 인도법안'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들이 7일 중국 본토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웨스트 카오룽 고속철역까지 행진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시위대가 한 중국인 관광객(오른쪽)을 뒤따라가며 이번 시위에 대한 이해를 호소하고 있다. [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