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화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전반기 결산①]롯데·KIA는 칼바람...NC·KT는 5강 경쟁

    [전반기 결산①]롯데·KIA는 칼바람...NC·KT는 5강 경쟁

    ... 지난 시즌보다 더 강해졌다. 전반기에만 64승(1무 31패)을 거두며 1위에 올랐다. 2위에 6,5게임 앞서며 독주 체제를 구축했다. 지난해 팀 홈런 1위(233개)에 오른 거포 군단이다. 화력은 원래 강하다. 약점이던 불펜도 안정감이 생겼다. 해외 유턴파 하재훈이 클로저로 안착했고, 김태훈과 서진용도 두 자릿수 홀드를 기록하며 임무를 다했다. 반면 5월까지 2강 체제를 유지하던 ...
  • 실패로 끝난 양상문 감독과 롯데의 두 번째 동행

    실패로 끝난 양상문 감독과 롯데의 두 번째 동행

    ... 불펜을 염두에 두지 않고 1점 승부에 집착했다. 경기 후반, 발이 느린 타자를 대주자로 교체하는 장면이 많았다. 원하는 결과가 나와도 불펜의 부진에 발목 잡혔다. 다시 1점이 절실할 때는 화력이 부족했다. 투수 교체도 마찬가지다. 이 지점은 벤치 고유 영역이다. 그러나 거듭 결과가 좋지 않다면 운용 방식에 의구심을 갖게 되는 것도 당연하다. 올 시즌 롯데가 그랬다. 늦어서가 아니라 ...
  • '김신욱 떠난 후 9골'…전북 공격이 '버라이어티'해졌다

    '김신욱 떠난 후 9골'…전북 공격이 '버라이어티'해졌다

    ... 신고했다. 김신욱이 떠난 뒤 3경기에서 전북은 2승1무로 패배하지 않았다. 3경기에서 무려 9골을 폭발시켰다. 울산전을 제외하면 2경기에서 8골이다. 김신욱의 공백을 느끼지 못할 정도의 화력이다. 아니, 오히려 김신욱이 있을 때보다 더욱 강렬한 모습을 보였다. 전북은 서울전 승리로 14승6무2패 · 승점 48점을 기록, K리그1 1위를 수성했다. 196cm의 장신 공격수 ...
  • 양상문과 롯데의 두 번째 동행, 암(暗)과 명(明)

    양상문과 롯데의 두 번째 동행, 암(暗)과 명(明)

    ... 불펜을 염두에 두지 않고 1점 승부에 집착했다. 경기 후반, 발이 느린 타자를 대주자로 교체하는 장면이 많았다. 원하는 결과가 나와도 불펜의 불질에 발목 잡혔다. 다시 1점이 절실할 때는 화력이 부족했다. 투수 교체도 마찬가지다. 이 지점은 벤치 고유 영역이다. 그러나 거듭 결과가 좋지 않다면 운용 방식에 의구심을 갖게 되는 것도 당연하다. 올 시즌 롯데는 그랬다. 늦어서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신욱 떠난 후 9골'…전북 공격이 '버라이어티'해졌다

    '김신욱 떠난 후 9골'…전북 공격이 '버라이어티'해졌다 유료

    ... 신고했다. 김신욱이 떠난 뒤 3경기에서 전북은 2승1무로 패배하지 않았다. 3경기에서 무려 9골을 폭발시켰다. 울산전을 제외하면 2경기에서 8골이다. 김신욱의 공백을 느끼지 못할 정도의 화력이다. 아니, 오히려 김신욱이 있을 때보다 더욱 강렬한 모습을 보였다. 전북은 서울전 승리로 14승6무2패 · 승점 48점을 기록, K리그1 1위를 수성했다. 196cm의 장신 공격수 ...
  • 실패로 끝난 양상문 감독과 롯데의 두 번째 동행

    실패로 끝난 양상문 감독과 롯데의 두 번째 동행 유료

    ... 불펜을 염두에 두지 않고 1점 승부에 집착했다. 경기 후반, 발이 느린 타자를 대주자로 교체하는 장면이 많았다. 원하는 결과가 나와도 불펜의 부진에 발목 잡혔다. 다시 1점이 절실할 때는 화력이 부족했다. 투수 교체도 마찬가지다. 이 지점은 벤치 고유 영역이다. 그러나 거듭 결과가 좋지 않다면 운용 방식에 의구심을 갖게 되는 것도 당연하다. 올 시즌 롯데가 그랬다. 늦어서가 아니라 ...
  • [전반기 결산①]롯데·KIA는 칼바람...NC·KT는 5강 경쟁

    [전반기 결산①]롯데·KIA는 칼바람...NC·KT는 5강 경쟁 유료

    ... 지난 시즌보다 더 강해졌다. 전반기에만 64승(1무 31패)을 거두며 1위에 올랐다. 2위에 6,5게임 앞서며 독주 체제를 구축했다. 지난해 팀 홈런 1위(233개)에 오른 거포 군단이다. 화력은 원래 강하다. 약점이던 불펜도 안정감이 생겼다. 해외 유턴파 하재훈이 클로저로 안착했고, 김태훈과 서진용도 두 자릿수 홀드를 기록하며 임무를 다했다. 반면 5월까지 2강 체제를 유지하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