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재배 월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계속되는 아쉬운 실수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계속되는 아쉬운 실수 유료

    ●커제 9단 ○이영구 9단 4보 (41~62)=이영구 9단의 바둑이 초반부터 잘 풀리지 않는다. 갈 길이 먼데, 답답한 마음에 또다시 실착이 나왔다. 하변 돌들이 끊어질까 두려워 꽉 이은 46이 그것이다. 이 수 역시 작은 것에 치우치는 바람에 대세를 읽지 못한 아쉬운 수였다. 기보 지금이라도 버림의 미학이 필요한 때였다. 하변 석 점은 포기하더라도...
  •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계속되는 아쉬운 실수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계속되는 아쉬운 실수 유료

    ●커제 9단 ○이영구 9단 4보 (41~62)=이영구 9단의 바둑이 초반부터 잘 풀리지 않는다. 갈 길이 먼데, 답답한 마음에 또다시 실착이 나왔다. 하변 돌들이 끊어질까 두려워 꽉 이은 46이 그것이다. 이 수 역시 작은 것에 치우치는 바람에 대세를 읽지 못한 아쉬운 수였다. 기보 지금이라도 버림의 미학이 필요한 때였다. 하변 석 점은 포기하더라도...
  •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자초한 가시밭길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자초한 가시밭길 유료

    ●커제 9단 ○이영구 9단 3보 (31~46)=앞서 때 이르게 실수를 저지른 이영구 9단은 마음이 급해졌나 보다. 바둑에서는 바로 이러한 순간을 조심해야 한다. 실수를 덮기 위해 황망해진 마음으로 욕심을 내다보면 더 큰 실수가 뒤따르기 마련이다. 기보 하지만 세계 최강자를 만난 이영구 9단은 마음이 얼어붙었는지, 가장 경계해야 할 실수를 저지르고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