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활용법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전열 정비' 롯데, 진짜 반등 좌우할 불펜 전력

    '전열 정비' 롯데, 진짜 반등 좌우할 불펜 전력

    ... 앞두고 만난 양상문 감독은 구승민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상황'에 맞는 운용을 하겠다는 의중을 전하기도 했다. 벤치는 그저 세 투수의 컨디션 향상을 기다릴 수 없는 상황이다. 2군에서 준비 중인 1군 전력, 선발진에 포함되지 않는 젊은 투수들의 활용법을 일찌감치 결정하고 시험할 필요가 있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tbc.co.kr
  • “정기국회 이전 1차 개각, 총리는 정기국회 뒤 인선 유력”

    “정기국회 이전 1차 개각, 총리는 정기국회 뒤 인선 유력”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가 24일 국회에서 추경안 및 기금운용계획 변경안 제출에 관한 시정연설에 앞서 국무위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문재인 정부의 3기 개각 시계가 빨라지고 있다. 발단은 김상조 전 공정거래위원장의 청와대 정책실장 기용이다. 당장 공정위원장부터 공석이 됐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4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당초 올해 하...
  • 빨라진 文의 '개각 시계'···변수는 이낙연·조국 활용법

    빨라진 文의 '개각 시계'···변수는 이낙연·조국 활용법

    ... 전체적 일정에도 다소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는 내년 총선 때까지 두 차례 큰 폭의 개각과 이와 별도의 국무총리 인선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 ◇복잡해진 이낙연 활용법 하반기 개각의 핵심은 국회 청문회와 국회 표결이 필요한 이낙연 국무총리의 후임자를 정하는 인선이 될 전망이다. 정부와 여권은 이번 정기국회가 내년 총선을 대비한 각종 법안을 비롯해 경제 ...
  • KT 이대은, 고전 끝에 KBO리그 데뷔 첫 세이브

    KT 이대은, 고전 끝에 KBO리그 데뷔 첫 세이브

    ... 지키던 주권은 7회초 1사 만루 위기에서 강습 타구 포구와 3루 송구로 더블플레이를 이끌어며 위기를 넘겼다. 워낙 좋은 투구를 하고 있었기 때문에 결과에 따라 벤치의 선택과 이대은의 활용법에 의구심이 생길 수 있었다. 주무기 포크볼로 까다로운 타자를 잡아냈다. 이 경기 안타 2개가 있는 모창민을 상대했고, 유리한 볼카운트(1-2)에서 바깥쪽(우타자 기준) 포크볼로 삼진을 잡아내며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대 6명 참전...이미 시작된 롯데 국내 선발진 경쟁

    최대 6명 참전...이미 시작된 롯데 국내 선발진 경쟁 유료

    ... 박세웅이 1군에 돌아오면 아직 경험이 부족한 서준원에게 휴식을 부여할 생각이다. 이후에는 선택이 필요하다. 선발진 구성에 고민이 생긴다. 박세웅이 복귀 뒤 연착륙을 하면 서준원의 활용법을 정해야 한다. 현재 좋은 페이스, 리빌딩 기조를 감안하면 더욱 그렇다. 선발투수 한 명이 늘었다고 시즌 중에 갑자기 6선발 체제를 가동하기도 어렵다. 선발 후보는 또 있다. 구원 등판보다는 ...
  • “부동산계약서·무인주문기 이해가 안 돼요”

    “부동산계약서·무인주문기 이해가 안 돼요” 유료

    ... 7.8%에서 6.6%로 낮추고 문해교육 대상자를 현재 1만 8000명 수준에서 10만2000여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올해 '디지털 문해학습장'을 만들어 시범 운영하며 스마트폰·소셜미디어 활용법 등을 가르친다. 2022년까지 서울 25개 구 정보화 교육장 등을 활용해 학습공간을 만든다. 종묘와 탑골공원 일대에 '서울시 해봄 문해마을'을 조성한다. 이곳에선 은행 ATM(자동입출금기), ...
  • [인터뷰] '왼발의 달인' 하석주에게 묻다. 이강인 왼발은?···"나보다 세 수 위"

    [인터뷰] '왼발의 달인' 하석주에게 묻다. 이강인 왼발은?···"나보다 세 수 위" 유료

    ... 격차가 크다. 이강인을 중심으로 전술을 만들 수도 없고, A대표팀에서 이강인이 당장 에이스 역할을 할 수도 없다"고 분석했다. 그렇기에 이강인이 A대표팀에도 녹아들 수 있게 효율적인 활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하 감독은 "A대표팀에 소집해 조금씩 출전 기회를 주면 좋겠다. 약한 팀을 상대로 조커로 투입해 A매치 경험을 쌓게 해 주면 좋겠다. 이런 경험이 쌓여야 한국 축구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