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교안 대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내년 총선 무조건 이긴다는 경제결정론에 빠져 있다”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내년 총선 무조건 이긴다는 경제결정론에 빠져 있다” 유료

    ... 전임 지도부 눈에 비친 지금의 한국당은? 자유한국당 전현 지도부의 발길이 대구로 향했다. 황교안 대표는 16일 대구의 한 중소기업을 찾아 애로사항을 들은 뒤 '대구 경제살리기 토론회'에 ... 장외투쟁과 함께 25%까지 올랐다가 '엉덩이춤' 논란 등이 불거지며 다시 제자리로 돌아왔다. 대표의 개인 지지율도 주춤한 상태다. 최근엔 당과 비슷한 지지율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1위 ...
  • 윤석열 청문위원 모두 수사 대상

    윤석열 청문위원 모두 수사 대상 유료

    ... 정치권에선 향후 수사 지휘자의 의지에 따라 법의 적용 수위가 결정될 거란 걱정도 있다. ◆청문회 불똥, 황교안에 튈 우려도 =당내에선 청문회 불똥이 자칫 교 당내에선 청문회 불똥이 자칫 황교안 대표로 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윤 후보자는 2013년 대표가 법무부 장관이던 당시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 사건 수사팀을 이끌었는데,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윗선의 수사 ...
  • [사설] 자유한국당 지금 바지 내리고 엉덩이춤이나 출 때인가 유료

    ... 없는 합의 파기 행태를 놓고 의원들에 대한 고소·고발 취하 문제 때문이란 뒤숭숭한 소문까지 나돈다. 툭하면 터져나오는 황교안 대표의 말 실수를 포함해 이런 모든 것들은 기득권에 안주해 온 '웰빙 보수 야당'의 안이한 분위기 때문이다. 대표의 '아들 스펙 발언'은 설사 그의 해명을 그대로 받아들인다 해도, 취업을 하지 못하는 청년들에게 마치 취업 전략이 문제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