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교익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황교익 "백종원, 최악의 방송 스쳐지나가는 먹자골목 황제"

    황교익 "백종원, 최악의 방송 스쳐지나가는 먹자골목 황제"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57)이 외식사업가 백종원(53)을 또 비난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최악의 방송"이라고 공격했다. 황씨는 12일 페이스북에 올린 '사회적 공감과 연대를 방해하는 최악의 방송'이라는 글에서 "막걸리 조작 방송 때문에 '골목식당'을 자주 보게 됐다. 건물주 아들 의혹, 프랜차이즈 업체 논란이 있는 ...
  • [백재권의 관상·풍수98] 2019년 황금돼지해 '통일의 문' 열라

    [백재권의 관상·풍수98] 2019년 황금돼지해 '통일의 문' 열라

    ... '통일의 씨앗'을 심기를 기대한다. ▶[네이버 오디오클립] 백재권의 관상과 지혜 관련기사 [백재권의 관상·풍수97] 이영자·박나래, 관상은 달라도 모두 성공 [백재권의 관상·풍수96] 황교익 관상, 백종원 보면 사냥 충동 일어나 [백재권의 관상·풍수95] 다가가면 날아갈 공작새···홍영표·나경원 '짝사랑 궁합' [백재권의 관상·풍수94]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관상과 그의 미래는? [백재권의 ...
  • 황교익 "'골목식당' 피자집 주인에 대한 분노·혐오 가득…왜 내 비평을 저격이라 하는가"

    황교익 "'골목식당' 피자집 주인에 대한 분노·혐오 가득…왜 내 비평을 저격이라 하는가"

    황교익. 사진=JTBC 제공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자신의 비평에 저격, 불만토로, 비난 등의 제목을 붙이는 언론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황교익은 4일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평론가가 대통령의 정책을 비평한다고 '대통령 저격'이라 하지 않는다. '불만토로' '비난'이라고도 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영화평론가가 배우의 연기를 비평한다고 '배우 저격'이라 ...
  • [리뷰IS] 황교익 하차한 '수요미식회' 트렌디 감성으로 새 출발

    [리뷰IS] 황교익 하차한 '수요미식회' 트렌디 감성으로 새 출발

    ... 시청자를 맞이했다. 2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에서는 곰탕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수요미식회'는 지난 9월 이후 긴 휴식기를 가졌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의 과거 발언, 외식사업가 백종원을 향한 일방적인 비판 등이 논란이 되며 3개월 동안 프로그램을 새로 단장했다. 결국 황교익과 함께 홍신애·이현우 등이 모두 하차하고 새로운 얼굴로 채웠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인터뷰] '1인 방송' 황교익 "건전한 토론 얼마든 환영, 악플 고소 계획 無"

    [인터뷰] '1인 방송' 황교익 "건전한 토론 얼마든 환영, 악플 고소 계획 無" 유료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1인 크리에이터로 변신한다. 황교익은 지난 27일 4년 동안 함께한 tvN '수요미식회'에서 하차했다. 앞서 지난 9월 말 '불고기는 야키니쿠의 번안어' 등 과거 발언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향한 비판 때문에 누리꾼과 설전을 벌여 여론의 집단 포화를 맞았다. 이로 인해 '수요미식회'에서 ...
  • [단독]황교익, '수요미식회' 하차…신동엽·전현무 잔류 "1월 첫방송"

    [단독]황교익, '수요미식회' 하차…신동엽·전현무 잔류 "1월 첫방송" 유료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결국 '수요미식회'에서 하차한다. 한 예능국 관계자는 27일 일간스포츠에 "신동엽·전현무만 남고 황교익·이현우·홍신애는 하차키로 했다. 아나운서 신아영이 새로 합류한다"고 밝혔다. '수요미식회'는 지난 9월 27일 시청자 게시판을 통해 "잠시 재충전 시간을 갖는다"며 11월에 돌아온다고 예고했다. 이후 황교익의 ...
  • 북한 이종혁, 판교서 자율주행차 시승 “실험 동물된 셈”

    북한 이종혁, 판교서 자율주행차 시승 “실험 동물된 셈” 유료

    ... 주민을 위한 결혼식장 등으로 활용된다. 이 지사의 말에 이 부위원장은 미소 띤 얼굴로 고개를 끄덕였다. 주변을 둘러보고 이 지사와 기념사진도 찍었다. 이날 오찬 메뉴는 퓨전 한식이었다. 황교익 음식 칼럼니스트의 자문을 얻어 파주시 등 경기도 접경지역에서 공수한 장단콩과 율무 등을 이용한 음식을 식탁에 올렸다. 경기도 관계자는 “하나였다가 경기도 파주시와 북한 황해도 장풍군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