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드디어 개막…U-20 월드컵의 모든 것
    드디어 개막…U-20 월드컵의 모든 것 유료 ... 가능한 우승이었다. 1987년 칠레 대회에서는 유고슬라비아가 처음 정상을 차지했는데 다보르 슈케르의 활약이 났다. 그는 6골로 실버부트를 받았다. 슈케르는 1998 프랑스월드컵에서 6골을 넣어 골든부트(득점 1위)를 수상한 골잡이다. 1991년 포르투갈 대회에서는 루이스 피구를 중심으로 한 포르투갈 황금 세대가 환한 을 냈다. 1997년 말레이시아 대회에서는 프랑스 공격수의 간판 다비드 트레제게가 5골로 ...
  • 프랑스 칸도 반했다…웃음·눈물 다 낚은 봉준호의 유머
    프랑스 칸도 반했다…웃음·눈물 다 낚은 봉준호의 유머 유료 ... 한 장르를 꼽자면 '봉준호 영화'라 불러야 할까. 봉준호 감독. [EPA=연합뉴스] 관련기사 타란티노의 핏 액션, 60년대 할리우드의 추억 SF·판타지 등 장르물을 비틀어 시대의 맥을 짚어내는 게 그의 장기. 이번엔 그런 재미와 의미가 황금비율을 이뤘다. 전원이 백수인 기택(송강호)네와 IT그룹 CEO인 박사장(이선균)네, 정반대 두 가족이 뒤얽히는 ...
  • 1982년생 '출범둥이' 빛과 그림자
    1982년생 '출범둥이' 과 그림자 유료 KBO 리그 출범둥이인 1982년생은 이른바 황금 세대다. 국제 대회와 해외 무대에서 한국 야구 위상을 높였고, 국내 리그 흥행을 주도할 만큼 스타로 발돋움한 선수가 많다. 이대호·김태균과 정근우는 2000년 캐나다 에드먼턴에서 열린 제19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우승을 이끈 주역이다. 프로 무대에서도 저연차부터 두각을 드러냈다. 이내 리그 정상급 선수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