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금세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글로벌 아이] 베이징과 프라하의 불화

    [글로벌 아이] 베이징과 프라하의 불화

    ... 보였다. 글로벌 아이 7/23 베이징과 프라하의 불화와 달리 중국과 체코의 정상 외교는 황금기다. 제만 대통령은 2015년 천안문 승전 열병식에 참석한 유일한 유럽연합(EU) 회원국 정상이었다. ... 중국 송환을 거부했다. 15일에는 프라하를 방문한 대만 입법회 의원을 만나 “체코의 젊은 세대는 인권에 관심이 많다”며 “해적당은 청년을 대변한다”고 말했다. 중국에 맞서는 결기가 미국을 ...
  • '기생충', 1000만 관객 돌파…작품성도 흥행도 잡았다

    '기생충', 1000만 관객 돌파…작품성도 흥행도 잡았다

    ... 놓고보면 19번째, 외화까지 포함하면 26번째 1000만 영화입니다. 지난 5월,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해 세계의 주목을 먼저 받은 이 영화는 국내 칸 수상작 가운데 첫 1000만 영화이기도 ... 무거운 주제를 특유의 감각으로 재치있게 풀어내면서 극장 주요 고객인 2,30대 뿐 아니라 전 세대가 골고루 호응했습니다. 봉준호라는 새로운 장르도 완성했다는 평가입니다. [봉준호/감독 : 관객들이 ...
  • [전반기 결산③]새 얼굴이 더한 활력...고개 숙인 애드먼턴 세대

    [전반기 결산③]새 얼굴이 더한 활력...고개 숙인 애드먼턴 세대

    ... 팀 기여도가 떨어진다. KBO 리그 출범둥이인 1982년생은 이른바 한국 야구의 '황금 세대'다. 세 선수는 2000년 캐나다 에드먼턴에서 열린 제19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 ... 칼바람...NC·KT는 5강 경쟁 [전반기 결산②]'외인 강세' 타이틀 경쟁, 자존심 지킨 양의지-김광현 [전반기 결산③]새 얼굴이 더한 활력...고개 숙인 애드먼턴 세대
  • 극한직업에서 기생충까지…올 천만영화 벌써 4편

    극한직업에서 기생충까지…올 천만영화 벌써 4편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 '기생충', 영화 속 풍부한 디테일이 반복관람 열기를 낳았다. [사진 CJENM] 벌써 4편째다. 봉준호 감독의 황금종려상 수상작 '기생충'이 관객 1000만 ... 가족영화가 아닌 사회성 짙은 문제작, 장르영화인 동시에 예술영화임에도 젊은 관객은 물론 다양한 세대의 호응을 얻었다. 이정세 메가박스 영화사업본부장은 “중·장년 관객까지 극장으로 끌어낸 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전반기 결산③]새 얼굴이 더한 활력...고개 숙인 애드먼턴 세대

    [전반기 결산③]새 얼굴이 더한 활력...고개 숙인 애드먼턴 세대 유료

    ... 팀 기여도가 떨어진다. KBO 리그 출범둥이인 1982년생은 이른바 한국 야구의 '황금 세대'다. 세 선수는 2000년 캐나다 에드먼턴에서 열린 제19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 ... 칼바람...NC·KT는 5강 경쟁 [전반기 결산②]'외인 강세' 타이틀 경쟁, 자존심 지킨 양의지-김광현 [전반기 결산③]새 얼굴이 더한 활력...고개 숙인 애드먼턴 세대
  • [글로벌 아이] 베이징과 프라하의 불화

    [글로벌 아이] 베이징과 프라하의 불화 유료

    ... 보였다. 글로벌 아이 7/23 베이징과 프라하의 불화와 달리 중국과 체코의 정상 외교는 황금기다. 제만 대통령은 2015년 천안문 승전 열병식에 참석한 유일한 유럽연합(EU) 회원국 정상이었다. ... 중국 송환을 거부했다. 15일에는 프라하를 방문한 대만 입법회 의원을 만나 “체코의 젊은 세대는 인권에 관심이 많다”며 “해적당은 청년을 대변한다”고 말했다. 중국에 맞서는 결기가 미국을 ...
  • 극한직업에서 기생충까지…올 천만영화 벌써 4편

    극한직업에서 기생충까지…올 천만영화 벌써 4편 유료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 '기생충', 영화 속 풍부한 디테일이 반복관람 열기를 낳았다. [사진 CJENM] 벌써 4편째다. 봉준호 감독의 황금종려상 수상작 '기생충'이 관객 1000만 ... 가족영화가 아닌 사회성 짙은 문제작, 장르영화인 동시에 예술영화임에도 젊은 관객은 물론 다양한 세대의 호응을 얻었다. 이정세 메가박스 영화사업본부장은 “중·장년 관객까지 극장으로 끌어낸 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