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룡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0.05㎜ 펜 끝으로 살려낸 콜로세움·황룡사탑

    0.05㎜ 펜 끝으로 살려낸 콜로세움·황룡사 유료

    김영택이 김동현의 복원 설계와 사료를 참고해 그린 황룡사 9층목탑 복원도. [사진 김영택] 0.05㎜의 펜 끝으로 그는 건물을 짓는다. 그냥 건물이 아니다. 천 년이 넘는 세월을 거슬러 올라가 지금은 터만 남은 목탑에도 다시 숨결을 불어넣었다. 경북 경주 황룡사지에 있던 9층목탑은 그가 그렇게 직접 본 듯이 살려낸 작품 중 하나로, 그는 이 한 점을 그리는 ...
  • [한 컷] 어느 나무에 앉을까

    [한 컷] 어느 나무에 앉을까 유료

    한 컷 4/24 서울 서부이촌동 아파트의 노송도가 볼 만합니다. 진짜 소나무보다 생생해 신라 화가 솔거의 황룡사 그림이 이랬나 싶네요. 이 동네 참새들은 어느 나무에 앉을지 헷갈리겠습니다. 우상조 기자
  • 화려하고 장대한 병풍, 한국인의 일생을 수놓다

    화려하고 장대한 병풍, 한국인의 일생을 수놓다 유료

    ... 보여준다. 그동안 우리가 옛 그림에서 간과했던 측면이 있다. 바로 스케일과 채색이다. 우리의 전통미술을 보면, 스케일이 대체로 작다. 하지만 찾아보면 큰 것도 적지 않다. 80여m 높이의 황룡사 9층 목탑이 있었고, 15m에 달하는 괘불도 있었다. 조선시대 그림도 문인화 전통 때문에 간결하고 소박한 것을 선호해 불화나 궁중 장식화처럼 크고 화려한 그림은 주류에서 제외됐다. 그러나 최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