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물

황명선
황명선 (黃明善 / Hwang, Myeong Seon)
출생년도 1966년
직업 공무원
소속기관 [現] 충청남도논산시 시장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제동 논산선 1620만원, 2년 전에도 고액강연
    김제동 논산선 1620만원, 2년 전에도 고액강연 유료 ... 논산시에 따르면 시는 2017년 9월 20일 연무읍 육군훈련소 연무관(강당)에서 '참여민주주의 실현 2017 타운홀 미팅'을 열었다. 행사에는 시민 1500여명이 참석했다. 타운홀 미팅은 황명선 논산시장이 2012년부터 거의 해마다 열고 있다. 이날 행사는 1부 '시민과 정책토론'에 이어 2부에 김제동씨가 '사람이 사람에게'라는 주제로 1시간 30분 동안 강연했다. 논산시 관계자는 ...
  • “무분별한 현금복지 이제 그만”
    “무분별한 현금복지 이제 그만” 유료 ... 668건, 4789억원 규모에 이른다. 특히 현금성 복지가 66.7%(2278억원)를 차지한다. 노인수당·청년배당·독서수당·해녀수당 등이며 날로 증가한다. 지자체 간 소모적인 갈등을 부르기도 한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지자체들이 저출산 극복방안으로 출산장려금을 경쟁적으로 내놓았다”며 “효과도 의문스러운 장려금에 과다한 재정 출혈과 과도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박용섭 대전 중구청장은 “솔직히 ...
  • “9월 출산자는 왜 안주나” “지자체 장려금과 중복” 유료 ... 장수수당 신설이나 확대 금지다. 기초연금과 중복이라는 이유에서다. 3~5세 누리과정 지원금을 두고 중앙정부-지자체가 수년간 진흙탕 싸움을 벌였듯 출산장려금을 두고 충돌이 불가피하다. 황명선 충남 논산시장은 "출산장려금 제도를 국가 차원에서 하는 건 제도 중요성이 커지는 것이라 환영한다”면서도 "시행중인 지자체 출산장려정책과 중복되는 부분을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출산장려금보다 육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