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의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희한한 평양 남북축구, 결국 중계도 관중도 골도 없이 끝났다

    희한한 평양 남북축구, 결국 중계도 관중도 골도 없이 끝났다

    ... '깜깜이'였다. 전날 기자회견을 하는 파울루 벤투 한국팀 감독. 이 자리에는 북한 기자라고 밝힌 5명만 참석했다. [사진 축구협회] 축구협회가 전해온 문자중계에 따르면 한국은 손흥민(토트넘), 황의조(보르도)를 투톱으로 세웠다. 북한도 '인민 호날두' 한광성(유벤투스)을 선발 출전시켰다. 이날 경기에서 4장의 옐로카드가 나왔고, 감정싸움도 한 차례 벌어졌다. AFC 경기감독관이 안전요원까지 ...
  • 희한한 평양 남북축구, 결국 중계도 관중도 골도 없이 끝났다

    희한한 평양 남북축구, 결국 중계도 관중도 골도 없이 끝났다

    ... '깜깜이'였다. 전날 기자회견을 하는 파울루 벤투 한국팀 감독. 이 자리에는 북한 기자라고 밝힌 5명만 참석했다. [사진 축구협회] 축구협회가 전해온 문자중계에 따르면 한국은 손흥민(토트넘), 황의조(보르도)를 투톱으로 세웠다. 북한도 '인민 호날두' 한광성(유벤투스)을 선발 출전시켰다. 이날 경기에서 4장의 옐로카드가 나왔고, 감정싸움도 한 차례 벌어졌다. AFC 경기감독관이 안전요원까지 ...
  • 한국, 29년만의 평양 원정서 0-0 무승부

    한국, 29년만의 평양 원정서 0-0 무승부

    ... 경기 상황을 해당 경기 감독관인 케멜 토카바예프(키르기스스탄) 씨에게 전달받았다. 토카바예프 감독관이 휴대폰 앱으로 문자메시지와 사진을 전송하는 방식이었다. 벤투 감독은 손흥민(토트넘)과 황의조(보르도)를 투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운 4-4-2 전술을 가동했다. 좌우 날개는 이재성(홀슈타인 킬)과 나상호(FC도쿄)가 맡았고, 공격형 미드필더는 황인범(밴쿠버)이 나서고 수비형 미드필더는 ...
  • 이철희 "정치 바꿔놓을 자신 없다"…총선 불출마 선언

    이철희 "정치 바꿔놓을 자신 없다"…총선 불출마 선언

    ... 들어오지 않을까 싶은데. 이런 시간차 문자 중계로 전달받아야 하는 이 어처구니없는 상황. 자꾸 얘기해봐야 짜증만 날뿐이긴 하지만. 일단 오늘 선발 라인업부터 살펴보죠. 최전방에는 예상대로 황의조 선수, 지난 스리랑카전에서 휴식을 취했던 황의조, 김영권, 김진수, 정우영 등 기존 주전 멤버들이 나섰습니다. 물론 손흥민 선수는 황의조 선수와 전반 투톱으로 나왔습니다. 측면을 공략하는 북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희한한 평양 남북축구, 결국 중계도 관중도 골도 없이 끝났다

    희한한 평양 남북축구, 결국 중계도 관중도 골도 없이 끝났다 유료

    ... '깜깜이'였다. 전날 기자회견을 하는 파울루 벤투 한국팀 감독. 이 자리에는 북한 기자라고 밝힌 5명만 참석했다. [사진 축구협회] 축구협회가 전해온 문자중계에 따르면 한국은 손흥민(토트넘), 황의조(보르도)를 투톱으로 세웠다. 북한도 '인민 호날두' 한광성(유벤투스)을 선발 출전시켰다. 이날 경기에서 4장의 옐로카드가 나왔고, 감정싸움도 한 차례 벌어졌다. AFC 경기감독관이 안전요원까지 ...
  • '최초의' 행보 벤투, 북한 원정 '최초의' 승리할 수 있을까

    '최초의' 행보 벤투, 북한 원정 '최초의' 승리할 수 있을까 유료

    ... 걸렸다. 한국이 북한보다 한 수 위에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서 한국은 37위로 북한(113위)보다 한참 높다. 스쿼드의 질에 있어서도 한국이 북한을 압도하고 있다. 손흥민(토트넘) 황의조(보르도) 황희찬(잘츠부르크) 등 최강의 공격진을 구성했다. 북한에는 유벤투스로 이적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한광성이 있기는 하지만 전체적은 스쿼드에서는 많이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역대 ...
  • 황희찬으로 뚫던가 황·황·손을 미끼로 쓰던가

    황희찬으로 뚫던가 황·황·손을 미끼로 쓰던가 유료

    공격수 손흥민(가운데 뒤)과 황의조(가운데 앞), 황희찬이 스리랑카전 대승에 앞장선다. [연합뉴스] 승리는 당연하다. 선택 사항이 아니다. 만약에 대비해 가급적 많은 골을 넣어야 한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02위 스리랑카와 맞붙는 한국(37위)의 숙제, 소나기 골이다. 파울루 벤투(50·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10일 오후 8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