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찬호의 시선] 이재명 국무회의 참석시킨 문대통령의 포용
    [강찬호의 시선] 이재명 국무회의 참석시킨 문대통령의 포용 유료 ... 판결만큼은 일본이 이행하는 '의지'를 보이는 것이 먼저라는 입장이다. 그러나 외교는 현실이다. 6월 28~29일 오사카에서 열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코앞에 닥쳐있다. 여기서 한·일정상회담이 열리지 않거나 맹탕으로 끝난다면 양국 모두의 재앙이다. 원칙과 현실을 조화시켜 빈사 상태인 한·일관계를 되살리는 멋진 대통령의 모습을 보고 싶다. 강찬호 논설위원
  • “강효상 공개한 한·미정상 통화 내용, 고교 후배 주미대사관 직원이 유출” 유료 ... 뒤 미국에 돌아가는 귀로에 잠깐 들르는 방식이면 충분할 것 같다' '주한미군 앞에서 만나는 방안을 생각해 볼 수 있다'고 답변했다”며 상세한 내용도 전했다. 강 의원은 5월 말 정상회담 추진 배경으로는 대북 메시지 발신 차원 겸 한·미 동맹을 과시할 필요가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고도 설명했다. 강 의원은 또 “문 대통령은 볼턴 보좌관의 단독 방한은 거절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
  • [김영희의 퍼스펙티브] 일본의 관계 복원 움직임에 한국도 긍정 대응해야
    [김영희의 퍼스펙티브] 일본의 관계 복원 움직임에 한국도 긍정 대응해야 유료 ... 배상 문제만 풀려도 한·일 관계 복원의 문이 열리고, 한국이 일본의 북한 접촉을 지지·지원하면서 대북 공조의 동력을 얻을 수 있다. 오는 6월 오사카 G20 회의에서 한·일 정상회담이 실현되지 않는다면 재앙적 사태다. 그러면 한국은 동북아의 외톨이가 되고 한·일 관계 복원은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 임기 중 실현되기 어려울 것이다. 김영희 중앙일보 명예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