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회원제 골프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나도 모르는 사이 지갑서 3000원이 스르르

    나도 모르는 사이 지갑서 3000원이 스르르 유료

    회원제 골프장에만 부과되는 준조세가 논란이 되고 있다. 국민체육진흥기금 명목으로 라운드당 3000원을 걷는다. 사진은 경남 남해의 대중제 골프장인 사우스케이프 스파앤 스위트. [중앙포토] 경남 남해의 사우스케이프 골프장. 가파른 절벽과 바다를 향해 돌출한 곶에 세워진 이곳은 한국에서 가장 경치가 좋은 골프 코스로 평가받는다. 토요일 그린피가 34만~39만원으로 ...
  • 나도 모르는 사이 지갑서 3000원이 스르르

    나도 모르는 사이 지갑서 3000원이 스르르 유료

    회원제 골프장에만 부과되는 준조세가 논란이 되고 있다. 국민체육진흥기금 명목으로 라운드당 3000원을 걷는다. 사진은 경남 남해의 대중제 골프장인 사우스케이프 스파앤 스위트. [중앙포토] 경남 남해의 사우스케이프 골프장. 가파른 절벽과 바다를 향해 돌출한 곶에 세워진 이곳은 한국에서 가장 경치가 좋은 골프 코스로 평가받는다. 토요일 그린피가 34만~39만원으로 ...
  • 골프광 트럼프, 대통령 된 뒤 골프 비용만 1235억원

    골프광 트럼프, 대통령 된 뒤 골프 비용만 1235억원 유료

    취임 이후 4.7일에 한 번씩 골프장을 찾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골프 애호가'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대통령 취임 이후 골프 활동을 하는 데만 1억 ... 76회 라운드를 한 것보다 많았다. 골프장 유형별로 보면 오바마 전 대통령은 재임 기간 군 골프장을 찾은 경우가 61.5%나 됐다. 대중제 골프장은 18.6%, 회원제 골프장을 이용한 경우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