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횡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국 조카에 갔다는 10억 수표, 명동 사채시장서 현금화

    조국 조카에 갔다는 10억 수표, 명동 사채시장서 현금화 유료

    ... 일가가 14억여원을 투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의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의 실소유자로 코링크PE 이상훈(40) 대표 등과 함께 거액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횡령) 등을 받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조씨와의 대질을 위해 재소환됐다. 검찰은 조씨를 상대로 사모펀드 관련자들에게 증거인멸을 지시했는지 집중 추궁하고 있다. 조씨는 1주일여 전까지도 웰스씨앤티 ...
  • 조국 조카에 갔다는 10억 수표, 명동 사채시장서 현금화

    조국 조카에 갔다는 10억 수표, 명동 사채시장서 현금화 유료

    ... 일가가 14억여원을 투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의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의 실소유자로 코링크PE 이상훈(40) 대표 등과 함께 거액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횡령) 등을 받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조씨와의 대질을 위해 재소환됐다. 검찰은 조씨를 상대로 사모펀드 관련자들에게 증거인멸을 지시했는지 집중 추궁하고 있다. 조씨는 1주일여 전까지도 웰스씨앤티 ...
  • "조씨 아저씨""낙마"···조국 5촌조카 녹취록엔 조국 언급 11번 유료

    ... 언급됐다. 이날 최 대표 측 변호사도 “최 대표는 조 장관과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코링크PE로부터 투자받은 23억8000만원 가운데 10억3000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 대표 측은 “횡령액 상당수가 조 장관 5촌 조카 쪽으로 갔고, 이사회 결의를 안 거쳤을 뿐이지 재투자 차원에서 돈이 오간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조씨가 국내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