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검찰총장 후보 4명 압축…김오수·봉욱·윤석열·이금로
    검찰총장 후보 4명 압축…김오수·봉욱·윤석열·이금로 유료 김오수, 봉욱, 이금로, 윤석열(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로 4명이 선정됐다.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위원장 정상명 전 검찰총장)는 13일 김오수(56·사법연수원 ...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했다. 통상 절차대로라면 박 장관이 이 중 한 명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하게 된다. 박 장관은 문 대통령이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는 16일 이후 제청할 예정이다. ...
  • [사설] 조국 민정수석 유임시키며 공직기강 말할 수 있나 유료 ... 셈이다. 이 정부 들어 검증 실패로 중도 사퇴한 차관급 이상만 11명이고, 국회 청문보고서 없이 임명을 강행한 장관급이 15명이다. 조 전 수석의 유감 표명은 너무 많이 늦었다. 하지만 더 큰 ... 진짜 책임자인 조국 민정수석이 굳건하게 자리를 지키고 있다는 사실이다. 인사 라인은 공직 후보자 추천을 하고, 민정 라인은 후보자들에게 제기된 각종 의혹을 검증하면서 옥석을 가린다. 문책성 ...
  • [박재현의 시선] 검찰총장 후보자에게 붙은 꼬리표
    [박재현의 시선] 검찰총장 후보자에게 붙은 꼬리표 유료 ... 변호사들과의 인연도 한 끈이 되고 있다. 총장직이 어려울 경우 차기 민정수석을 겨냥해 포석을 놓고 있는 이들도 있다. 조 수석의 퇴임에 대비한 것이다. 준 사법기관의 최고 책임자를 임명하는데 공평 무사한 사건 처리나 국민의 검찰로 거듭나기 위한 정치적 중립성은 이미 실종된 지 오래다. 영국의 한 검찰총장이 말한 것처럼 '때로는 감당할 수 없는 자리'를 맡으려는 이들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