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시진핑 방북, 북핵 협상 복원의 계기로 만들어야 유료 ... 자신들의 편에 서라는 압력을 양쪽에서 받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방한이 이달 말로 확정된 만큼 어떻게든 시 주석의 서울행도 성사시키는 게 필요하다. 한·중 정상회담을 통해 시 주석을 이해시켜야 미·중 무역갈등에 따른 중국의 압박과 이에 따른 후유증을 덜 수 있다. 우리 정부가 시 주석의 방한을 가급적 빨리 성사되도록 최선을 다해야 하는 이유다.
  • 16강 분수령 앞둔 윤덕여호, 우선과제는 '프랑스전 지우기'
    16강 분수령 앞둔 윤덕여호, 우선과제는 '프랑스전 지우기' 유료 ... 지워야 한다. 경기장을 가득 채운 홈 관중의 열광적인 응원 속에서 전반에만 3골을 내주는 등 무기력하게 대패당한 프랑스전은 윤덕여호에 패배 그 이상의 충격을 남겼다. 명백한 실력 차가 남긴 후유증을 지우고, 눈앞의 나이지리아전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 프랑스전 대패 이후 윤 감독도 "첫 경기가 어려운 결과를 가져왔지만, 더 중요한 2·3차전에 전력을 쏟아야 한다. 특히 2차전에 ...
  • [김식의 야구노트] 4월까지 5패, 5월 이후 5승…역시 양현종
    [김식의 야구노트] 4월까지 5패, 5월 이후 5승…역시 양현종 유료 ... 이닝을 채운 선수 가운데 꼴찌였다. 이 기간 KIA는 연패가 길어지면서 최하위까지 추락했다. 이 무렵 팬들 사이에서 혹사 논란이 일었다. 양현종이 지난 5년간 매년 170이닝 이상 던졌기에 후유증이 왔다는 것이다. 이는 김기태 전 감독 등 코칭스태프를 비난하는 근거가 됐다. 5일 만난 양현종은 혹사설을 부정했다. 그는 “혹사가 절대 아니다. 게다가 시즌 초에 이런 논란이 생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