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혁주의 직격인터뷰] “원전 과학은 거부, 신재생 기술만 맹신…이율배반이다”
    [권혁주의 직격인터뷰] “원전 과학은 거부, 신재생 기술만 맹신…이율배반이다” 유료 원전 지키려 거리로 나선 학생들 KAIST에 모인 녹색원자력학생연대 활동가들. 왼쪽부터 김동훈·위선희씨, 조재완·홍현식 공동대표, 감동훈씨. [프리랜서 김성태] 보다 못해 나섰다. ... 나올지 말지 모르는 신재생 기술을 갖고 계획을 세웠다.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수정할까. ▶위 =“� “지인들과 11로 앉아서 한참 얘기하면 생각을 바꾼다. ...
  • [사설] 한전 사상 최대 적자…이래도 탈원전 고집할 텐가 유료 한국전력이 적자의 늪에 빠졌다. 올 1분기에 무려 6299억원(연결 손익계산서 기준) 영업 적자를 냈다. 1분기 실적으로는 사상 최대의 손실이다. 탈원전이 엎친 데 유가 상승이 덮쳤다. ... 달성하려면 원전 비중을 지금처럼 25% 정도로 유지해야 한다”는 보고서를 내놨다. 현재 한국의 원전 비중(23%)보다 높은 수준이다. 후쿠시마 사고를 겪은 일본은 아예 탈원전을 뒤집고 원전 부활을 ...
  • “남·북·러·일 크루즈 멀지 않았다”
    “남·북·러·일 크루즈 멀지 않았다” 유료 ... 계기는. “2008년 그리스 산토리니 섬을 찾았던 것이 크루즈 산업에 꽂힌 결정타였다. 인구 1만명, 면적 73㎢의 울릉도 크기의 작은 섬에 연간 관광객 수가 울릉도의 50만 명의 50배가 ... 요인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업종 중 하나다. 국내 크루즈 관광 도입 이듬해인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일어났다. 2014년엔 세월호 사고, 2015년엔 메르스 사태, 사드(T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