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노트북을 열며] 하필 스리랑카인이라서
    [노트북을 열며] 하필 스리랑카인이라서 유료 ... 용도로 날린다. 어느 초등학생과 아버지의 소원에 A씨의 소원을 덤으로 담은 풍등은 하필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고양저유소 옆 잔디밭에 떨어졌다. 잔디밭에 옮겨붙은 불꽃이 유증기 환기구로 빨려 ... 10시54분. 그때까지 누구도 불이 난 걸 몰랐다. 주변엔 화재 감지 센서도 없었다. 17시간 동안 휘발유 226만3000L가 탔다. 핵미사일이나 장사정포 없이 그저 풍등 몇 개면 남한을 마비시킬 수 ...
  • 풍등 떨어지고 잔디 불붙고 검은 연기 나도 … 18분간 몰랐다
    풍등 떨어지고 잔디 불붙고 검은 연기 나도 … 18분간 몰랐다 유료 호기심이 부른 참사였다. 17시간 만에 진화된 경기도 고양시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고양저유소에 불을 낸 스리랑카인 A씨(27) 얘기다. 스리랑카 출신 노동자의 실화였지만 국가기반시설인 ... 있었다. 경찰은 CCTV 감시를 소홀히 한 직원 등을 상대로 과실 여부를 수사할 계획이다. 송유관공사 경인지사 계자는 “사고 후 CCTV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검은 연기를 확인했지만, 워낙 ...
  • 풍등에 뚫린 고양 저유소…스리랑카인 체포 유료 ... 밝혔다. A는 화재 발생 직전인 지난 7일 오전 10시50분쯤 고양시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저유소 인근에 있는 강매터널 공사장에서 풍등을 날려 저유소 휘발유탱크에 불이 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련기사 폭발한 고양 저유소 탱크, 화재 감지 센서도 없었다 경찰에 따르면 A가 날린 풍등이 저유소 잔디밭에 떨어지면서 불이 났다. 이 불씨가 휘발유탱크의 유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