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희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트럼프, '한·일 갈등' 첫 언급…"양국 원한다면 관여"

    트럼프, '한·일 갈등' 첫 언급…"양국 원한다면 관여"

    ... 원하는 뭔가를 갖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이) 내게 관여해달라고 요청했고요. 그래서 양측이 원하면 그렇게 할 겁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일본이 먼저 스스로 문제를 풀어주기를 희망했습니다. 한·일 양국 사이에 개입하는 것은, 그 일에 전적으로 매달려야 하는 힘든 일이라는 취지의 언급도 했습니다. 현재로서는 당사자 간의 해결 쪽에 무게가 실렸다는 해석이 나오는 대목입니다. ...
  • 50에 은퇴 후 여유 즐긴다? 그런데 이런 생활 50년 더 한다면

    50에 은퇴 후 여유 즐긴다? 그런데 이런 생활 50년 더 한다면

    ... 영위해야 할 시간이 길어지면서 학교-직장생활-2번째 새로운 역할-3번째 새로운 역할의 다단계 인생으로 삶의 패러다임이 바뀌었다. 용기를 갖고 적극적으로 나의 삶을 개척하자. '중장년 일자리 희망센터', 국민연금공단 '노후준비지원센터', '서울시 50+재단', '종로여성인력개발센터', 고용노동부 '고용센터', '한국노인인력개발원' 등 다양한 기관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박영재 한국은퇴생활연구소 ...
  • [리뷰IS]'의사 요한' 지루함을 달랜 지성의 연기력

    [리뷰IS]'의사 요한' 지루함을 달랜 지성의 연기력

    ... 5353번 재소자 김도훈을 진단하자고 말했지만 통하지 않자 결국 "오더를 내고 떠나라"고 부탁했다. 그러다 잠시 후 그 재소자가 쓰러졌고 지성은 이세영을 향해 "환자에게 병은 절망이고 의사는 희망이다. 그 희망 저버릴거예요?"라고 말해 마음을 흔들었다. 이세영의 숨겨진 과거 이야기와 더불어 이규형(손석기)과 신동미(채은정)가 지성의 출소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 등도 그려지면서 ...
  • 폼페이오 “김정은, 몇주 안에 비핵화 실무협상팀 꾸린다 약속”

    폼페이오 “김정은, 몇주 안에 비핵화 실무협상팀 꾸린다 약속”

    ... 직접 담판하는 것 외에는 다른 사람과 협상하길 원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그게 맞냐. 그리고 새로운 협상이 곧 재개되리라 보느냐”고 질문했다. 그러자 폼페이오 장관은 “나는 그러길 희망한다”며 “김 위원장은 그럴 것이라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지난달 30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가진 판문점 회동에서 실무협상 재개를 약속했다는 점을 환기한 것이다. 폼페이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미국의 극동정책, 일본의 헌법 개정에 호의적”

    “미국의 극동정책, 일본의 헌법 개정에 호의적” 유료

    희망 헌법 희망과 헌법 사카이 나오키 지음 최정옥 옮김 그린비 강제징용 배상과 일본의 경제 보복을 둘러싸고 한·일 갈등이 치킨게임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 양국 정부는 상대의 외교적 해결책을 서로 거부한 채 정면충돌도 불사하겠다는 듯이 마주 달리는 열차의 속도를 늦추지 않고 있다. 한국에선 은근히 미국의 중재를 기대하는 눈치도 있지만 이는 미·일 관계를 ...
  • “미국의 극동정책, 일본의 헌법 개정에 호의적”

    “미국의 극동정책, 일본의 헌법 개정에 호의적” 유료

    희망 헌법 희망과 헌법 사카이 나오키 지음 최정옥 옮김 그린비 강제징용 배상과 일본의 경제 보복을 둘러싸고 한·일 갈등이 치킨게임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 양국 정부는 상대의 외교적 해결책을 서로 거부한 채 정면충돌도 불사하겠다는 듯이 마주 달리는 열차의 속도를 늦추지 않고 있다. 한국에선 은근히 미국의 중재를 기대하는 눈치도 있지만 이는 미·일 관계를 ...
  • 아방가르드·수공예 교육 병행…창조적 예술가 길러내

    아방가르드·수공예 교육 병행…창조적 예술가 길러내 유료

    ... 피아노 같은 악기들이 자주 등장한다. 대상세계와는 전혀 관계없이, 음표와 같은 기본 단위들만으로 새로운 세계를 창조하는 음악처럼, 미술도 모방과 재현의 강박으로부터 이제 자유롭고 싶다는 희망이다. 이텐, 클레, 칸딘스키 같은 바우하우스의 선생들도 그랬다. 그들은 대부분 피아노나 바이올린 같은 악기에 능숙한 사람들이었다.(그로피우스만 음악에 무지했다. 알마 말러는 음악을 교양의 필수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