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힘내라! 대한민국 경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여영국 “민생 해결에 온 힘” 정점식 “지역경제 살릴 것”

    여영국 “민생 해결에 온 힘” 정점식 “지역경제 살릴 것”

    ... 확신하는 분위기였다. 개표 막판 창원 성산에서 여영국 정의당 후보가 바짝 추격한다는 소식이 들리자 “강기윤 힘내라”며 응원을 보내기도 했다. 정 후보는 당선 확정 뒤 “주민 여러분들께서 보내주신 믿음과 선택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우리 지역 경제를 살려 달라는 주민 여러분들의 염원을 반드시 이루겠다”며 당선 소감을 말했다. 황교안 대표의 최측근으로 ...
  • 포항시, 제1회 전국 해양레저스포츠제전 개최

    포항시, 제1회 전국 해양레저스포츠제전 개최

    ... 포항 전국 해양레저스포츠제전'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대회는 시민이 만족하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해양레저관광 활성화를 위해 부서 협업을 통해 공동 주최한다. 전국수상오토바이 대회와 ... 명을 비롯한 총 2000여 명의 선수와 임원이 참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스포츠대회와 더불어 '힘내라 청춘! 파이팅 포항!'이라는 주제로 청년 푸드 버스킹 경연도 펼쳐진다.예비 셰프들이 길거리 ...
  • 부산은행, 지역 소상공인에 1050억원 지원

    【부산=뉴시스】 제갈수만 기자 = BNK부산은행이 부산시· 부산신용보증재단· 부산경제진흥원 등과 함께 힘을 모아 지역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총 1050억원의 금융지원에 나선다. 부산은행 ... 3개 기관은 21일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 강화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019년 힘내라 부산 소상공인 특별자금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부산은행은 ...
  • 부산신보, 올해 소상공인 특별자금 4000억원 지원

    ... 21일부터 부산시에서 10억원, 부산은행이 출연한 70억 원을 재원으로 1050억 원 규모의 '2019년 힘내라 부산 소상공인 특별자금지원 협약보증'이 지원된다. 이어서 다른 은행들과 협약해 상·하반기 중에 총 4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보증상품은 부산지역경제 부양을 위한 것으로 일자리 창출, 제로페이 정착, 4차산업 신성장동력 확보 등 최근 부산시가 중점적으로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여영국 “민생 해결에 온 힘” 정점식 “지역경제 살릴 것” 유료

    ... 확신하는 분위기였다. 개표 막판 창원 성산에서 여영국 정의당 후보가 바짝 추격한다는 소식이 들리자 “강기윤 힘내라”며 응원을 보내기도 했다. 정 후보는 당선 확정 뒤 “주민 여러분들께서 보내주신 믿음과 선택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우리 지역 경제를 살려 달라는 주민 여러분들의 염원을 반드시 이루겠다”며 당선 소감을 말했다. 황교안 대표의 최측근으로 ...
  • [윤설영의 일본 속으로] 이민을 이민이라 부르지 못하고 … 아베의 보수층 딜레마

    [윤설영의 일본 속으로] 이민을 이민이라 부르지 못하고 … 아베의 보수층 딜레마 유료

    ... 평소 “아베 퇴진”을 외치는 시민단체들이 차지하는 자리를 이날은 친 정권 성향의 우익단체 '힘내라 일본-전국행동위원회'가 점령하고 있었다.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데도 불구하고 회원들 30여명이 ... 일손을 수입하는 정책은 되도록 거리를 둬왔던 이유다. 그러나 아베 정권 중요한 지지기반인 경제계에서 “이대론 안된다”라는 요구가 폭발 직전이었다. 기업에 사람이 없어 문을 닫는 '일손부족 ...
  • Recycling in vogue as fashion goes green : Chic bags made from used plastic bottles are summer's hottest trend 유료

    ... 응답 :“일단 대량 생산을 할 수 있는가가 중요했다. 많이 파는 만큼 가격이 낮춰지는 규모의 경제를 목표로 삼은 거다. 재활용 소재를 안정적으로 공급받는 게 일순위였다. 맨땅에 헤딩 식으로 ... 그렇다. 굳이 소비자에게 가르치려 들지 말고 있는 그대로 보여주고 소통하면 될 뿐이다. 종종 디엠으로 '힘내라'는 메시지를 받곤 하는데 그 어떤 충성 고객보다 소중하다.” 이도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