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강수 논설위원이 간다] '적폐·부역 판사' 난무 … 광풍의 한가운데를 지나고 있다
    [조강수 논설위원이 간다] '적폐·부역 판사' 난무 … 광풍의 한가운데를 지나고 있다 유료 ... 대법원장이 마이크를 잡았다. '2013다61381' 손해배상 사건의 주문을 읽는 데까지 걸린 시간은 10여분. 기다린 세월 13년여에 비하면 찰나였다. 방청석 맨 앞자리에 백발이 듬성듬성한 ... 붙잡거나 차로 막고 못 가게 하는 일이 있었다. 최근엔 어떤 여성이 정문을 따고 들어와 한 시간 동안 정원에서 담배 피우고 소란을 떨었다. 경찰이 연행해 가려다 '우울증 환자'라고 주장하자 ...
  • MB “내 구속으로, 함께 일한 사람·가족 고통 덜었으면”
    MB “내 구속으로, 함께 일한 사람·가족 고통 덜었으면” 유료 ... 권성동·장제원·김영우 등 자유한국당 소속 현직 의원들의 모습도 눈에 띄었다. 지난 15일 검찰에서 밤샘 조사를 받고 나오는 이 전 대통령을 마중 나왔던 유인촌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도 오후 10시쯤 ... 기록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 이명박 전 대통령 입장문 전문 「 이명박 전 대통령이 22일 법원의 구속영장 발부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자필 입장문. 지금 이 시간 누굴 원망하기보다는 ...
  • [서소문 포럼] 청년이 갈구하는 건 돈 몇 푼이 아니라 꿈이다
    [서소문 포럼] 청년이 갈구하는 건 돈 몇 푼이 아니라 꿈이다 유료 ... 3명과 스타트업을 차렸다. 주변에선 한사코 말렸다. 부모님이 펄펄 뛴 건 물론이다. 월급은커녕 퇴직금과 그동안 모은 저축까지 회사에 탈탈 털어 넣었다. 출퇴근 시간? 없다. 밤샘도 밥 먹듯 한다. 그런데 그는 요즘 “행복하다”고 한다. 꿈이 생겼기 때문이라고 했다. 정부가 2008년 이후 22번째 청년 일자리 대책을 내놨다. 2차 베이비붐 세대(1968~74년생)의 자녀인 에코 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