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앙시평] 협치, 문화의 문제인가 제도의 문제인가
    [중앙시평] 협치, 문화의 문제인가 제도의 문제인가 유료 ... 핵심 메시지를 한마디로 요약하면 협치는 권력을 공유하는 행정부, 비례성이 강화되어 구성된 국회, 조합주의적 이익집단 체제, 지방분권형 연방제와 같은 합의주의 정치제도의 문제라는 것이다. ... 말한다. 우리도 제도 변화가 필요하다. 문대통령이 제안하는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와 5 대표 회동 정도로는 부족하다. 대통령의 권력을 나누고, 국회의 비례성을 더욱 강화하며, 이익집단 ...
  • 사보임 당한 오신환 원내대표 선출…패스트트랙 더 꼬였다
    사보임 한 오신환 원내대표 선출…패스트트랙 더 꼬였다 유료 ... 연대가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손학규 사퇴'와 패스트트랙 지정을 반대해 온 오 원내대표의 선은 바른미래 내부 역학관계는 물론 2인3각 플레이를 해 온 국회 전반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 왔다”며 “새 원내대표 선출을 계기로 의회민주주의가 되살아나길 바란다”며 환영했다. 기존 5 체제가 4대 1로 한국당의 고립 구도였다면, 바른정 출신의 오 원내대표 등장과 함께 3대 ...
  • [2050년의 경고] “김정은, 30년 뒤에도 권력 유지…국가자본주의 선택”
    [2050년의 경고] “김정은, 30년 뒤에도 권력 유지…국가자본주의 선택” 유료 국회미래연구원·중앙일보 공동기획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017년 3시 완공을 앞둔 평양시 대성구역에 있는 여명거리에서 현지지도를 하고 있다. [사진 노동신문] ... 보고서는 “매우 통제적이고 압박적인 개인 독재의 권력 형태가 아니라 조금 유연한 방식으로 ·정·군과의 협력을 통한 지배체제의 공고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