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6·25전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71년 해로한 부부, 12시간차로 생 마감…'상심증후군' 가능성

    71년 해로한 부부, 12시간차로 생 마감…'상심증후군' 가능성

    ... 카페의 홀에서 일하는 그녀에게 눈이 꽂혔고 첫눈에 반했다. 1년 뒤 그녀에게 청혼했다"라고 말했다. 허버트는 2차대전에 참전해 독일에서 6년간 복무했고 한국전쟁과 베트남전에도 참전했다. 메릴린은 언제나 그와 함께했고 둘은 6명의 자녀와 16명의 손자, 25명의 증손자, 3명의 고손자를 뒀다. 부부의 사망 원인에 대해서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전문가들은 ...
  • 문 대통령, 여야 5당 대표 회동 합의…의제 제한두지 않기로

    문 대통령, 여야 5당 대표 회동 합의…의제 제한두지 않기로

    ...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등 갖가지 얘기들이 쏟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시간이 오후 4시부터 6시입니다. 오찬도 아니고 만찬도 아닌 다소 애매한 시간인데요. 게다가 5시에는 정치부회의도 봐야 ... 생각하십니까?] [김현미/국토교통부 장관 : 얼마 전에 여론조사 보니까 찬성이 한 55%, 반대가 25%, 이렇게 되는 것 같습니다.] [장제원/자유한국당 의원 : 응원을 많이 받으시고 있으시네요?] ...
  • '시속 157km' 조상우 복귀, 키움 2위 전쟁에 호재

    '시속 157km' 조상우 복귀, 키움 2위 전쟁에 호재

    2위 자리에 재도전하는 키움이 천군만마를 얻었다. 강속구 마무리 투수 조상우(25)가 1군에 복귀했다. 키움은 경기가 없던 지난 15일 조상우를 1군에 불러 올렸다. 전반기를 마감한 ... 13⅔이닝을 소화하면서 평균자책점 '0'으로 난공불락의 위용을 뽐냈지만, 5월에는 6경기에서 7이닝 동안 8점을 내줘 월간 평균자책점 10.29로 주춤했다. 6월 들어서도 4경기 ...
  • 한국·바른미래, 정경두 해임건의안 제출…추경은 '안갯속'

    한국·바른미래, 정경두 해임건의안 제출…추경은 '안갯속'

    ... 민족에 대한 전쟁범죄냐, 아니냐에 대한 인식에 대한 문제입니다.] [정경두/국방부 장관 (지난 3일) : 북한이 남침을 해서… (김일성과…)] [전희경/자유한국당 의원 (지난 11일) : 6·25 전쟁은 김일성과 노동당이 벌인 전쟁범죄가 맞습니까?] [이낙연/국무총리 (지난 11일) : 네. 북한의 남침이었죠.] [전희경/자유한국당 의원 (지난 11일) : 4초가 안 걸려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시속 157km' 조상우 복귀, 키움 2위 전쟁에 호재

    '시속 157km' 조상우 복귀, 키움 2위 전쟁에 호재 유료

    2위 자리에 재도전하는 키움이 천군만마를 얻었다. 강속구 마무리 투수 조상우(25)가 1군에 복귀했다. 키움은 경기가 없던 지난 15일 조상우를 1군에 불러 올렸다. 전반기를 마감한 ... 13⅔이닝을 소화하면서 평균자책점 '0'으로 난공불락의 위용을 뽐냈지만, 5월에는 6경기에서 7이닝 동안 8점을 내줘 월간 평균자책점 10.29로 주춤했다. 6월 들어서도 4경기 ...
  • “국방장관 신성모, 유엔에 한반도 원자탄 투하 간청” 소문

    “국방장관 신성모, 유엔에 한반도 원자탄 투하 간청” 소문 유료

    ... 핑계를 명분으로 포장할 줄 아는 동물이다. 남에게 덮어씌울 줄도 안다. 그래서 만물의 영장이다. 6·25 전쟁도 양측 모두 명분이 그럴듯했다. 먼저 밀고 내려온 북쪽은 조국 해방전쟁을 주장했다. 유엔군과 함께 반격에 나선 남쪽은 북진통일을 소리높이 외쳤다. 전쟁이다 보니 파괴와 인명피해는 당연했다. 유사 이래 최대의 인구이동도 피할 수 없었다. 제 발로 올라가고 ...
  • “국방장관 신성모, 유엔에 한반도 원자탄 투하 간청” 소문

    “국방장관 신성모, 유엔에 한반도 원자탄 투하 간청” 소문 유료

    ... 핑계를 명분으로 포장할 줄 아는 동물이다. 남에게 덮어씌울 줄도 안다. 그래서 만물의 영장이다. 6·25 전쟁도 양측 모두 명분이 그럴듯했다. 먼저 밀고 내려온 북쪽은 조국 해방전쟁을 주장했다. 유엔군과 함께 반격에 나선 남쪽은 북진통일을 소리높이 외쳤다. 전쟁이다 보니 파괴와 인명피해는 당연했다. 유사 이래 최대의 인구이동도 피할 수 없었다. 제 발로 올라가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