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BIFF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일본인도 "무섭다"···'위안부 집착' 아베 뒤엔 이 종교 있다

    일본인도 "무섭다"···'위안부 집착' 아베 뒤엔 이 종교 있다

    ... “가장 궁금한 것은 '위안부' 문제가 아베와 일본 우익들에게 왜 이토록 중요한가였죠.” 일본계 미국인 미키 데자키 감독을 다큐멘터리 '주전장'으로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BIFF)에서 만났다. [사진 BIFF] 다큐가 제시한 그 증거의 하나가 야스쿠니 신사 참배다. 나카노 고이치 소피아대 정치학 교수는 일본 정부가 위안부 문제를 여러 번 사죄했다고 주장했던 것을 이를 ...
  • "민주화 역사 속 감동" 장희령 '제비' 주연 발탁 '핵심인물'[공식]

    "민주화 역사 속 감동" 장희령 '제비' 주연 발탁 '핵심인물'[공식]

    ... 이야기를 이어준다. 섬세한 연기력과 더불어 멜로드라마 장르에 최적화된 청초한 이미지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제비'는 지난 2015년 부산국제영화제(BIFF) 아시아프로젝트마켓에서 발표된 후 2017년 영화진흥위원회 예술영화제작지원사업에 선정되는 등 여러 차례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80년대 역사를 드라마 장르로 담아낸다는 점이 주목할 만하다. ...
  • 윤박, 영화 '제비' 출연 확정..'광대들' 이어 열일 행보

    윤박, 영화 '제비' 출연 확정..'광대들' 이어 열일 행보

    ... 차은숙과 그 책에 숨겨진 자아를 찾게 되는 아들 이호연의 이야기를 그린다. 윤박은 극중 과거 학생운동권의 리더 서진우로 분한다. '제비'는 지난 2015년 부산국제영화제(BIFF) 아시아프로젝트마켓에서 발표, 2017년 영화진흥위원회 예술영화제작지원사업에 선정되는 등 여러 차례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국내 유일의 다큐멘터리 전문 배급사 시네마달에서 제작을 맡으며, 80년대 ...
  • 부산방문 국내외 관광객, 돈은 주로 쇼핑지역에서 쓴다

    부산방문 국내외 관광객, 돈은 주로 쇼핑지역에서 쓴다

    ... 띈다. 부산시가 지난해 부산을 방문한 내ㆍ외국인 관광객의 휴대전화와 신용카드 사용액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분석한 결과, 많이 찾은 관광지는 내외국인 가릴 것 없이 서면 일원, 해운대해수욕장, BIFF광장, 자갈치/국제시장, 전포카페거리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돈을 많이 쓴 곳도 지역은 비슷하지만 눈길을 끄는 것은 주로 백화점 등 쇼핑지에서 소비가 많이 이루어졌다는 것이다. 해운대구 우2동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BCC workers form a labor union 유료

    Ahead of its merger with the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BIFF), the Busan Cinema Center (BCC) - the exclusive venue for BIFF - announced Thursday that its workers had formed a labor union on Monday ...
  • 3억 체임 논란 BIFF, 결국 부산시가 긴급 지원하기로

    3억 체임 논란 BIFF, 결국 부산시가 긴급 지원하기로 유료

    ... 체불임금은 지난 10월 영화제가 개최된 열흘 동안 149명의 시간 외 수당 1억2400만원을 포함해 연간 총 2억7000만~3억원에 이른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날 오전 부산국제영화제(이하 BIFF, 이사장 이용관)의 임금 체불 문제를 제기한 청년단체 '청년 유니온' 관계자를 만나 “체불임금을 BIFF가 지급할 수 있게 예산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주로 3개월 단위로 계약하는 단기계약직 ...
  • [The Future is Now] Get ready to be immersed - VR has arrived 유료

    ... Eugene Chung's “Arden's Wake: The Prologue" and Kim Gina's “Bloodless.” [ YEOM DONG-KYUN, DOOSAN GALLERY, BIFF] VR Films VR is a natural fit in the film industry as both mediums are entirely dedicated to deliverin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