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OC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한국이 욱일기 정치적 이용"…일 TV서 적반하장 막말

    "한국이 욱일기 정치적 이용"…일 TV서 적반하장 막말

    ... 하시모토 세이코 올림픽장관이 "욱일기의 경기장 반입은 문제 없다"고 다시 한 번 확인하면서 도쿄올림픽 경기장의 욱일기 응원은 점점 더 구체화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 IOC는 "욱일기를 사례별로 판단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되풀이하고 있고, 국제패럴림픽위원회 IPC는 "패럴림픽 메달은 아름다운 부챗살 모양"이라고 일본의 주장을 두둔하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
  • 경기장 내 정치적 상징물...美·日 엇갈린 반응

    경기장 내 정치적 상징물...美·日 엇갈린 반응

    ... "욱일기는 일본 국내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으며 깃발을 게시하는 것 그 자체가 정치적 선전이 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최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앞으로 박양우 장관 명의의 서한을 보내 올림픽 경기장에서 욱일기 사용의 부당성을 설명하고 사용 금지 조치를 요청했다. 욱일기는 당시 일본의 침략을 당했던 한국 등 아시아 국가에 역사적 ...
  • 일본 올림픽장관 '극우' 본색…"욱일기 반입 문제 없다"

    일본 올림픽장관 '극우' 본색…"욱일기 반입 문제 없다"

    ... 세이코 올림픽 담당장관이 욱일기는 정치적 선전물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역사적 상처와 고통을 떠올리는 욱일기가 정치적 상징물이기 때문에 올림픽 경기장에 들여선 안 된다며 IOC에 서한을 보낸 바 있습니다. [하시모토 세이코/일본 올림픽 담당 장관 : 욱일기가 정치적 부문에서 선전이 되는지에 대해선, 저 자신은 결코 그런 것이 아니라고 인식하고 있습니다.] 욱일기의 경기장 ...
  • 뻔뻔한 일본 “욱일기? 올림픽 경기장 반입 문제 없다”

    뻔뻔한 일본 “욱일기? 올림픽 경기장 반입 문제 없다”

    ... 여름ㆍ겨울올림픽에 총 7차례나 출전하며 일본 내에서 국가적인 지명도를 쌓았고, 지난 11일 올림픽부 장관으로 임명됐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최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앞으로 서한을 보내 올림픽 경기장 내 욱일기 사용의 부당성에 대해 설명하고 IOC가 사용 금지 조치를 내려줄 것으로 요청했다. 박 장관은 이 서한에서 욱일기가 19세기 말부터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Seoul takes Rising Sun flag complaint to IOC president 유료

    ... next year's Summer Games. The Sports Ministry said it sent a letter to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IOC) President Thomas Bach, expressing “deep disappointment and concerns” over the stance by the Tokyo Olympics ...
  • 대한체육회·서울시 공동 주관, '2019 올림픽데이RUN'티켓 예매 시작

    대한체육회·서울시 공동 주관, '2019 올림픽데이RUN'티켓 예매 시작 유료

    ... 참여하는 팬 사인회, ▲노라조·10센치와 함께하는 애프터 파티 등도 마련되어 있다. 참가비는 15000원이며, 모든 참가자에게는 기념 티셔츠와 스티커, 스포츠 짐색 등 기념품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명의의 참가확인서가 포함된 `올림픽데이런 키트`가 증정된다. 특히 이번 키트에는 지난 평창올림픽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오륜 선글라스가 포함되어 있어 참가자들의 많은 관심이 예상된다.또한, ...
  • 한·미동맹 두고 폼페이오는 “린치핀” 해리스는 “코너스톤”

    한·미동맹 두고 폼페이오는 “린치핀” 해리스는 “코너스톤” 유료

    해리스 해리 해리스 주한 미 대사가 4일(현지시간) '2019 인도양 콘퍼런스(IOC)' 연설에서 “한·미 동맹은 지역 안보와 안정성을 위한 주춧돌(cornerstone·코너스톤)”이라고 강조했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오히려 외교가의 눈길을 사로잡은 것은 '코너스톤'이라는 단어였다. 올 6월 미 국방부가 발간한 '인도·태평양 전략보고서' 등을 통해 공식 입장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