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JTBC드라마

통합 검색 결과

중앙그룹 서비스

뉴스

  • [인터뷰②]이준혁 "'비밀의 숲' 서동재, 성실한 사회생활 배울 만해"

    [인터뷰②]이준혁 "'비밀의 숲' 서동재, 성실한 사회생활 배울 만해"

    ... tvN 월화극 '60일, 지정생존자' 종영 인터뷰를 진행한 배우 이준혁은 "드라마 인물들은 대단할 수밖에 없다. 그래서 배우는 점도 많다"고 말했다. 이준혁은 20일 종영한 ... 담은 정치 드라마. 최고 시청률 6.2%(닐슨 코리아, 전국 유료플랫폼 가입 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종영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사진=에이스팩토리
  • [인터뷰①]'지정생존자' 이준혁 "잘생겼다고요? 캐릭터 효과일 뿐"

    [인터뷰①]'지정생존자' 이준혁 "잘생겼다고요? 캐릭터 효과일 뿐"

    ... 이준혁의 스틸컷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준혁은 "그런 건 다 캐릭터의 일부라고 생각한다. 드라마 내 시놉시스에서도 그렇고 캐릭터 소개도 그렇고 극 중 인물들이 '오영석은 잘생겼다'고 ... 담은 정치 드라마. 최고 시청률 6.2%(닐슨 코리아, 전국 유료플랫폼 가입 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종영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사진=에이스팩토리
  • 2019년 흥행작 안에 '김강현' 있다

    2019년 흥행작 안에 '김강현' 있다

    ... 사랑의 큐피트 역할을 했던 박계장 역으로 주목받은 김강현은 그해 가장 화제작이었던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서 전지현이 연기한 천송이의 매니저로 출연, 시청자들에게 ... 남다른 촉으로 경호의 짝사랑을 직감하고 그의 재혼을 성사시키고자 특별한 재혼의 기술을 선보이며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 [포토]구원, 시원시원한 미소

    [포토]구원, 시원시원한 미소

    ...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방송영상마켓'BCWW2019' 전시회 부대행사로 진행된 MBC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집착증이 있는 남자, 하자가 있는 그들의 편견을 극복해나가는 과정을 담은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11월 방송예정이다. 박찬우 기자 park.chanwoo@jtbc.co.kr 2019.08...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슈IS] CJ ENM은 왜 엑스원 데뷔를 강행하나

    [이슈IS] CJ ENM은 왜 엑스원 데뷔를 강행하나 유료

    ... 상회했다. 광고경기 부진, 한일 무역갈등 등 국내외 매크로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하반기에도 드라마, 영화, 음악 등 주요 콘텐츠 라인업의 흥행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미 잡힌 공연 ... '조작'이라는 꼬리표가 붙는 것을 안타까워하는 반응도 있다. 하지만 데뷔 중단이라는 총대를 멜 사람은 없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 [이슈IS] CJ ENM은 왜 엑스원 데뷔를 강행하나

    [이슈IS] CJ ENM은 왜 엑스원 데뷔를 강행하나 유료

    ... 상회했다. 광고경기 부진, 한일 무역갈등 등 국내외 매크로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하반기에도 드라마, 영화, 음악 등 주요 콘텐츠 라인업의 흥행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미 잡힌 공연 ... '조작'이라는 꼬리표가 붙는 것을 안타까워하는 반응도 있다. 하지만 데뷔 중단이라는 총대를 멜 사람은 없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 [이슈IS] CJ ENM은 왜 엑스원 데뷔를 강행하나

    [이슈IS] CJ ENM은 왜 엑스원 데뷔를 강행하나 유료

    ... 상회했다. 광고경기 부진, 한일 무역갈등 등 국내외 매크로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하반기에도 드라마, 영화, 음악 등 주요 콘텐츠 라인업의 흥행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미 잡힌 공연 ... '조작'이라는 꼬리표가 붙는 것을 안타까워하는 반응도 있다. 하지만 데뷔 중단이라는 총대를 멜 사람은 없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