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MB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MB 겨눈 검찰의 칼

  • 민주당 7년 전 MB 독도 방문엔 “반일 감정 편승 말라”라더니

    민주당 7년 전 MB 독도 방문엔 “반일 감정 편승 말라”라더니

    최근 일본의 수출 제한 조치를 놓고, 정부·여당의 대일 여론전 수위가 연일 높아지고 있다. 야당은 일본을 비판하면서도 정부·여당을 향해 신중해야 하다고 주문한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페이스북에 죽창가·이적(利敵)·친일파·경제전쟁 등 강경한 단어들을 쏟아내고 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1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우리 선수를 비난하고 ...
  • "다스 소송비, MB에 자금 지원 의미"…이학수 또 증언

    "다스 소송비, MB에 자금 지원 의미"…이학수 또 증언

    ... 것입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기업이 큰 돈을 내면서 내용과 금액도 확인하지 않고 줬다는 건 상식적이지 않다"며 "믿을 수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JTBC 핫클릭 MB 보석으로 풀려난 뒤…핵심 증인들과 '수상한 만남' MB 풀려난 뒤 '수상한 만남'…"증인 회유" vs "변론 활동" 법정 선 당시 삼성 직원들 "소송비 요청서에 '다스' 명시" '삼성 ...
  • 빈소 찾지 못한 MB "정두언 만나려고 했는데…안타깝다"

    빈소 찾지 못한 MB "정두언 만나려고 했는데…안타깝다"

    [앵커] 어찌보면 애증관계라 할 이명박 전 대통령은 오늘(17일)도 정두언 전 의원의 빈소를 찾지는 못했습니다. 현재 보석 중인데 빈소를 가려면 따로 재판부의 허가를 미리 받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대신 '참으로 안타깝다'는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강희연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오전 9시 50분쯤 이재오 전 의원이 빈소를 찾았습니다. 이명박 ...
  • 정두언 "MB 대선 관련 경천동지할 일"…끝내 미궁으로

    정두언 "MB 대선 관련 경천동지할 일"…끝내 미궁으로

    ... 생각입니다.] 이후 정 전 의원은 세가지 가운데 하나는 김윤옥 여사가 사업가들로부터 금품을 받았던 것이었다고 폭로했습니다. 그러나 나머지 두 사건에 대해서 만큼은 입을 다물었습니다. 결국 MB와 관련된 의혹이 아니었겠냐는 암시만 남기고 말았습니다. [정두언/전의원(2018년 3월/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나머지 두 가지도 김윤옥 여사 관련된 겁니까?)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송호근 칼럼] 되살아나는 제국

    [송호근 칼럼] 되살아나는 제국 유료

    ... 이빨 사이로 아무리 곱씹어봐야 현실은 냉혹하다. 강제징용의 법정 다툼에 대해 '무역제재'로 대응한다는 일본의 공공연한 엄포를 한국이 허언(虛言) 따위로 치부한 대가치고는 치명적이다. MB 정권 이후 지속된 '10년 냉골'이 급기야 적대관계로 악화됐다. 박근혜와 아베가 서로 시선을 피하는 장면이 아직 또렷한데, 현 정권 대법원에서는 아예 징용 일본기업의 한국자산 압류를 선언했다. ...
  • [단독] 화물선 끊긴 2조 경인운하, 수상 레저시설 전환 추진

    [단독] 화물선 끊긴 2조 경인운하, 수상 레저시설 전환 추진 유료

    ... 경인아라뱃길 유람선은 하루에 3~4차례 10㎞ 구간만 왕복한다. 심석용 기자 관련기사 수로 좁아 큰 배 못 다녀, 출발부터 경제성 부족 환경평가 네 차례 보완 요구, 녹조 경고에도…MB 정부 공사 강행 현재 아라뱃길을 정기적으로 다니는 선박은 1300t급 유람선이 유일하다. 그나마 아라뱃길의 한강 쪽인 경기도 김포시 고촌읍 경인항 김포터미널에서 서쪽으로 10여㎞ 떨어진 ...
  • 환경평가 네 차례 보완 요구, 녹조 경고에도…MB 정부 공사 강행

    환경평가 네 차례 보완 요구, 녹조 경고에도…MB 정부 공사 강행 유료

    2009년 5월 6일 열린 경인아라뱃길 착공식. [중앙포토] 경인아라뱃길(경인운하)은 사업 전부터 경제성을 둘러싸고 논란이 심했고, 수질오염에 대한 우려도 컸다. 경인운하는 1980년대 후반부터 검토됐다. 지대가 낮은 굴포천 유역의 물을 한강 대신 서해로 배출, 홍수를 예방하자는 굴포천 방수로(放水路) 사업을 하는 김에 운하까지 건설하자는 제안이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