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7타차 단독선두 브룩스 켑카 '내가 바로 메이저 사냥꾼' '메이저 사냥꾼' 브룩스 켑카가 PGA챔피언십 연패를 향해 순항 중이다. 켑카는 1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파밍데일의 베스페이지 블랙코스(파70 7459야드)에서 열린 3라운드에서 버디 3개로 이븐파(70타)를 쳐서 합계 12언더파 198타로 단독 선두를 지키고 있다. 켑카는 2017년과 2018년 US오픈을, 2018년에는 PGA챔피언십에서도 우승을 차지했다. ...
  • "게임 오버?" 브룩스 켑카 PGA 챔피언십 3라운드서도 7타 차 선두
    "게임 오버?" 브룩스 켑카 PGA 챔피언십 3라운드서도 7타 차 선두 ... 났다. [EPA] '메이저 사냥꾼'은 흔들렸다. 그래도 거대한 리드는 잃지 않았다. 브룩스 켑카가 1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시 인근 베스페이지 골프장 블랙 코스에서 벌어진 메이저 대회 PGA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이븐파 70타를 기록했다. 첫날 7타, 둘째날 5타를 줄인 켑카는 대회 들어 처음으로 제자리걸음을 했다. 그러나 다른 선수들이 쫓아오지 못했다. 코스가 워낙 어렵기 ... #브룩스 켑카 #루크 리스트 #강성훈 #조던 스피스 #PGA 챔피언십
  • 브룩스 켑카 PGA 챔피언십 2R 7타 차 단독 선두, 우즈 컷탈락
    브룩스 켑카 PGA 챔피언십 2R 7타 차 단독 선두, 우즈 컷탈락 ... 브룩스 켑카(오른쪽)와 컷탈락한 타이거 우즈. [AFP=연합뉴스] '메이저 사냥꾼' 브룩스 켑카가 18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시 인근 베스페이지 골프장 블랙 코스에서 벌어진 메이저 대회 PGA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7타 차 단독 선두에 나섰다. 첫날 코스 레코드인 7언더파 63타를 기록한 켑카는 2라운드에서도 5타를 줄여 중간합계 12언더파가 됐다. 조던 스피스, 아담 스콧 ... #브룩스 켑카 #타이거 우즈 #PGA 챔피언십 #강성훈 #프란체스코 몰리나리
  • '사전접촉' 의혹 풀린 김종규, 12억 이상 대박 준비?
    '사전접촉' 의혹 풀린 김종규, 12억 이상 대박 준비? ... 종전 소속구단인 LG로부터 보수 총액 12억 원을 제시받은 김종규의 영입을 원하는 구단은 오는 20일 정오까지 영입 의향서를 KBL에 제출할 수 있습니다. JTBC 핫클릭 존 댈리, PGA 챔피언십 '카트 출전' 논란…우즈는 반대 KIA 타이거즈, kt 위즈에 4-7 역전패…5연패 수렁 프로야구 선두 SK-2위 두산, 나란히 시즌 30승 고지 수원, 광주 꺾고 FA컵 8강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Kang Sung-hoon takes home first PGA trophy 유료 ... Dallas on May 12. Kang finally lifted a trophy for the first time at the end of his 159th tournament on the PGA Tour. [AP/YONHAP] 강성훈이 5월12일 댈러스에서 열린 PGA투어 바이런 넬슨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를 아내 양소영씨와 아들 유진군에게 보여주고 있다. 강성훈은 159경기 만에 ...
  •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돌아온 황제 우즈, 10년 전 양용은 트라우마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돌아온 황제 우즈, 10년 전 양용은 트라우마 유료 2009년 PGA 챔피언십 4라운드 18번홀. 양용은이 버디 퍼트를 성공하는 순간 우즈는 고개를 숙이고 있었다. 2타 차 선두로 경기를 시작한 우즈는 3타 차로 역전패했다. [중앙포토] 2009년 11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4)의 제국은 몰락했다. 25일 스캔들 보도가 나왔고, 이틀 뒤 새벽 우즈의 자동차 사고가 났다. 이후 10명이 넘는 여인의 증언이 ...
  •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돌아온 황제 우즈, 10년 전 양용은 트라우마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돌아온 황제 우즈, 10년 전 양용은 트라우마 유료 2009년 PGA 챔피언십 양용은이 우승 세리머니를 할 때 우즈가 고개를 숙이고 있다. 2타 차 선두로 경기를 시작한 우즈는 3타 차로 역전패했다. [중앙포토] 2009년 11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4)의 제국은 몰락했다. 25일 스캔들 보도가 나왔고, 이틀 뒤 새벽 우즈의 자동차 사고가 났다. 이후 10명이 넘는 여인의 증언이 나왔다. 우즈 집 위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