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gto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장타도 몰아치기도, 김찬의 기찬 플레이

    장타도 몰아치기도, 김찬의 기찬 플레이 유료

    ... 5언더파를 쳤다. 초반에는 티샷한 공이 물에 빠지거나 악성 훅이 날 만큼 경기가 안 풀렸다. 13번 홀(파4) 첫 버디를 신호탄으로 순식간에 타수를 줄였다. 지난해 일본 프로골프 투어(JGTO) 상금 1위 이마히라 슈고(27·일본)와 공동 선두다. 김찬은 “후반 들어 바람도 많이 안 불었고, 샷과 퍼트 감이 괜찮았다”고 말했다. 김찬. [사진 신한금융그룹] 김찬은 평균 드라이브샷 ...
  • 장타도 몰아치기도, 김찬의 기찬 플레이

    장타도 몰아치기도, 김찬의 기찬 플레이 유료

    ... 5언더파를 쳤다. 초반에는 티샷한 공이 물에 빠지거나 악성 훅이 날 만큼 경기가 안 풀렸다. 13번 홀(파4) 첫 버디를 신호탄으로 순식간에 타수를 줄였다. 지난해 일본 프로골프 투어(JGTO) 상금 1위 이마히라 슈고(27·일본)와 공동 선두다. 김찬은 “후반 들어 바람도 많이 안 불었고, 샷과 퍼트 감이 괜찮았다”고 말했다. 김찬. [사진 신한금융그룹] 김찬은 평균 드라이브샷 ...
  • 프로 13년차 김경태의 13년 연속 도전, 올해는 우승?

    프로 13년차 김경태의 13년 연속 도전, 올해는 우승? 유료

    ... 김경태는 13번째로 도전장을 던졌다. 1981년 일본 간사이 지방 재일교포 골프 동호인이 창설한 신한동해오픈은 올해 한국 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아시안투어, 그리고 일본 프로골프 투어(JGTO)까지, 3개 투어 공동 주관 대회로 열린다. 그래서인지 아시아의 내로라하는 골퍼들은 거의 다 나선다.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 중인 강성훈(32), 지난해 JGTO 상금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