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강심장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42 / 413건

  • [단독인터뷰] "마라도나도 막았는데, 차붐은 도저히..." 차범근·슈마허, 분데스리가 최고 창과 방패 만나다

    [단독인터뷰] "마라도나도 막았는데, 차붐은 도저히..." 차범근·슈마허, 분데스리가 최고 창과 방패 만나다 유료

    ... 1300억원)를 이적료로 줘도 아깝지 않을 선수였다. 지금 우리팀(쾰른)에 차붐 같은 선수가 있었다면 ….(웃음) - 독일 국가대표 주전 수문장을 상대로 골을 넣기는 쉽지 않았을텐데. 차범근: 강심장을 가진 공격수도 슈마허 앞에선 긴장했다. 그 당시 분데스리가는 클라우스 알로프스 · 카를하인츠 루메니게 · 케빈 키건 · 위르겐 클린스만 등 세계적인 공격수들이 활약했다. 승부욕도 ...
  • [단독인터뷰] "마라도나도 막았는데, 차붐은 도저히..." 차범근·슈마허, 분데스리가 최고 창과 방패 만나다

    [단독인터뷰] "마라도나도 막았는데, 차붐은 도저히..." 차범근·슈마허, 분데스리가 최고 창과 방패 만나다 유료

    ... 1300억원)를 이적료로 줘도 아깝지 않을 선수였다. 지금 우리팀(쾰른)에 차붐 같은 선수가 있었다면 ….(웃음) - 독일 국가대표 주전 수문장을 상대로 골을 넣기는 쉽지 않았을텐데. 차범근: 강심장을 가진 공격수도 슈마허 앞에선 긴장했다. 그 당시 분데스리가는 클라우스 알로프스 · 카를하인츠 루메니게 · 케빈 키건 · 위르겐 클린스만 등 세계적인 공격수들이 활약했다. 승부욕도 ...
  • 주전 마무리는 도대체 다 어디로 간걸까?

    주전 마무리는 도대체 다 어디로 간걸까? 유료

    ... 진단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SK 하재훈·두산 이형범·LG 고우석·키움 오주원·KIA 문경찬·kt 이대은 마무리 투수라고 하면 150 ㎞ 강속구에 어떤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강심장을 떠올린다. 현재 리그에서 140 ㎞ 후반대의 빠른공을 던지는 마무리 투수는 하재훈과 고우석 정도를 손꼽을 수 있다. '마이너리그 유턴파' 하재훈은 지난 23일 두산전에서 ...
  • 주전 마무리는 도대체 다 어디로 간걸까?

    주전 마무리는 도대체 다 어디로 간걸까? 유료

    ... 진단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SK 하재훈·두산 이형범·LG 고우석·키움 오주원·KIA 문경찬·kt 이대은 마무리 투수라고 하면 150 ㎞ 강속구에 어떤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강심장을 떠올린다. 현재 리그에서 140 ㎞ 후반대의 빠른공을 던지는 마무리 투수는 하재훈과 고우석 정도를 손꼽을 수 있다. '마이너리그 유턴파' 하재훈은 지난 23일 두산전에서 ...
  • '팬 투표 1위 돌풍' LG 정우영 "후보 포함, 부문 1위 놀랍다"

    '팬 투표 1위 돌풍' LG 정우영 "후보 포함, 부문 1위 놀랍다" 유료

    ... "지난주 3경기(3⅔이닝)에 등판했는데 (전체 투구 수 63개 가운데) 직구를 딱 1개 던졌다"고 소개했다. 이닝당 출루허용률은 1 명이 채 안 되는 0.90이 다 . 마운드에서 강심장을 지녔고 제구력도 좋다 . 2018년 평균자책점 5.62 로 9 위였던 불펜진이 올해 3.03(1 위 ) 으로 안정을 찾고 , LG 가 3 위의 선전을 이어 가는 ...
  • '팬 투표 1위 돌풍' LG 정우영 "후보 포함, 부문 1위 놀랍다"

    '팬 투표 1위 돌풍' LG 정우영 "후보 포함, 부문 1위 놀랍다" 유료

    ... "지난주 3경기(3⅔이닝)에 등판했는데 (전체 투구 수 63개 가운데) 직구를 딱 1개 던졌다"고 소개했다. 이닝당 출루허용률은 1 명이 채 안 되는 0.90이 다 . 마운드에서 강심장을 지녔고 제구력도 좋다 . 2018년 평균자책점 5.62 로 9 위였던 불펜진이 올해 3.03(1 위 ) 으로 안정을 찾고 , LG 가 3 위의 선전을 이어 가는 ...
  • '팬 투표 1위 돌풍' LG 정우영 "후보 포함, 부문 1위 놀랍다"

    '팬 투표 1위 돌풍' LG 정우영 "후보 포함, 부문 1위 놀랍다" 유료

    ... "지난주 3경기(3⅔이닝)에 등판했는데 (전체 투구 수 63개 가운데) 직구를 딱 1개 던졌다"고 소개했다. 이닝당 출루허용률은 1 명이 채 안 되는 0.90이 다 . 마운드에서 강심장을 지녔고 제구력도 좋다 . 2018년 평균자책점 5.62 로 9 위였던 불펜진이 올해 3.03(1 위 ) 으로 안정을 찾고 , LG 가 3 위의 선전을 이어 가는 ...
  • 2019년 LG 마운드에 부는 새 얼굴 열풍

    2019년 LG 마운드에 부는 새 얼굴 열풍 유료

    ... 있다. 지난 2년간 4~5점대 평균자책점으로 추격조에 가까웠던 그는 이제 든든한 클로저가 됐다. 마무리의 필수 요건인 150 ㎞를 상회하는 빠른 직구에 '칠 테면 쳐 보라'는 강심장을 지녔다. 이우찬은 입단 9년 만에 두각을 나타내는 데 그치지 않고, 없어선 안 될 투수로 성장했다. 2011년 입단 이후 지난해까지 통산 4경기에서 평균자책점 108.00에 달했던 그는 ...
  • '강속구+강심장' 하재훈, SK가 찾아낸 '포스트 오승환'

    '강속구+강심장' 하재훈, SK가 찾아낸 '포스트 오승환' 유료

    ... 됐고, 역할을 바꾼 김태훈과 하재훈은 최고의 시너지 효과를 내기 시작했다. 시속 150 ㎞를 넘나드는 강속구와 "내가 던져서 스스로 경기를 책임질 수 있는 투수가 좋다"고 말하는 강심장은 소방수 하재훈의 완벽한 무기다. 여기에 좀처럼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포커페이스와 오랜 무명 시절을 통해 단련된 마인드컨트롤 능력까지 갖췄다. 마치 KBO 리그 역대 최고 마무리 투수였던 ...
  • 고비 이겨낸 하재훈과 고우석, 그렇게 소방수가 된다

    고비 이겨낸 하재훈과 고우석, 그렇게 소방수가 된다 유료

    ... 마무리 투수 자리에 긴급 투입됐지만, 부담감에 흔들리기는커녕 오히려 이전보다 더 강력한 모습으로 연착륙하고 있다. 둘 다 시속 150km대 빠른공을 던지는 파워 피처라는 점도 공통점이다. 강심장과 강속구를 모두 갖춘 이들의 활약에 SK와 LG의 뒷문은 굳게 닫혔다. 마무리 투수는 현대 야구에서 가장 중요한 보직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불붙은 위기 상황을 진화한다는 의미로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