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공산당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18 / 2,173건

  • 김일성 50만, 시진핑 25만 인파…북·중 혈맹이 살아났다

    김일성 50만, 시진핑 25만 인파…북·중 혈맹이 살아났다 유료

    ... 북한에 호의를 표시했다. 중국 건국 기념일도 챙겼다. 5주년과 10주년 기념식에 김일성이 대표단을 인솔해 베이징을 방문했다. 1959년 10월 1일 천안문 열병식에 니키타 흐루쇼프 소련 공산당 서기장, 베트남 호찌민 주석 등 공산권 지도자와 마오쩌둥을 비롯한 중국 원로와 앞줄에 함께 섰다. 국빈 방문은 1982년 이뤄졌다. 마오쩌둥과 저우언라이가 숨진 뒤 북·중 혈맹을 새롭게 ...
  • 시진핑도 10번 떨어진 공산당원 9000만 돌파 유료

    1일로 창당 98주년을 맞은 중국 공산당의 당원 수가 9000만 명을 넘어섰다. 전 세계 15위인 베트남(9600만 명)의 인구 규모와 비슷하다. 중국 공산당 중앙조직부는 전날 전체 당원 총수가 9059만4000명(2018년 말 기준)으로 1년 전보다 103만 명(1.15% 증가)이 늘었다고 발표했다. 1921년 창당 당시 당원 수는 57명. 159만 배 ...
  • 시진핑, 김정은 만나 “북한 안전 돕겠다”

    시진핑, 김정은 만나 “북한 안전 돕겠다” 유료

    ... 우의를 강조하는 것”이라고 호응했다. 시 주석의 이번 1박2일 방북은 주석 취임 이후 첫 평양행이자 북·중 외교 역사상 중국 국가주석으로는 첫 국빈 방북이다. 방북에 앞서 지난주 중국공산당(대외연락부)과 정부(외교부) 고위 인사들로 구성된 실무협상팀이 평양을 방문해 방문 일정과 의제를 확정했다. 다음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담판을 앞둔 ...
  • 북·미 직거래판 뛰어든 시진핑, 평화협정·핵우산 거론 예고

    북·미 직거래판 뛰어든 시진핑, 평화협정·핵우산 거론 예고 유료

    ... 이날 정상회담에는 최용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김재룡 내각총리, 이수용 국제담당 노동당 부위원장, 이영호 총참모장, 김수길 총정치국장이 김 위원장과 배석했다. 중국에선 딩쉐샹(丁薛祥) 공산당 중앙판공청 주임(비서실장 격), 양제츠(楊潔?) 외교담당 정치국원,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허리펑(何立峰)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 등이 회담장에 모습을 보였다. ...
  • 미국 “FFVD가 목표” 중국 무역전쟁 연계 노림수 차단 유료

    ... 활용할 가능성을 차단하려는 포석으로 보인다. 시 주석의 이번 방북 발표는 미국의 허를 찌른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의 오사카 정상회담 일정이 공식 발표도 되기 전에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가 시 주석의 주말 방북을 전격 발표했기 때문이다. 게다가 워싱턴 시간 오전 7시에 맞춘 발표는 미국을 겨냥한 메시지로도 해석이 가능하다. 관련기사 트럼프, 시진핑과 통화 “G20서 ...
  • G20 우군 모으기 바쁜 시진핑, 앞마당 홍콩서 복병 만났다

    G20 우군 모으기 바쁜 시진핑, 앞마당 홍콩서 복병 만났다 유료

    ... 보인다. 홍콩 현지 분위기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채 “홍콩 정부의 입장을 지지한다”는 입장만 되풀이하다가 홍콩인의 분노를 키웠다. 결국 시위대와 경찰이 격렬하게 충돌한 12일 이후에야 중국 공산당 서열 7위인 한정(韓正) 정치국 상무위원을 홍콩에 이웃한 선전(深?)에 보내 사태 수습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시위대는 캐리 람 행정장관의 하야 등을 요구하며 기세를 낮추지 않고 있다. 이런 ...
  • 시진핑, 트럼프 만나기 전 20~21일 방북

    시진핑, 트럼프 만나기 전 20~21일 방북 유료

    ... 8시(한국시간)에 맞춰 동시에 발표했다. 조선중앙TV 등은 “시진핑 동지가 김정은 동지의 초청에 의거해 6월 20일부터 21일까지 우리나라를 국가(국빈) 방문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의 후자오밍(胡兆明) 대변인도 시 주석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요청으로 20~21일 북한을 국빈 방문한다고 발표했다고 중국 CC-TV 등이 밝혔다. 시 주석의 방북은 오는 28일 ...
  • 인민일보 “국민 주류가 송환법 지지”

    인민일보 “국민 주류가 송환법 지지” 유료

    ... '범죄인 인도법(이하 송환법)'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 거리로 뛰쳐나온 홍콩 시민들이 법안 완전 폐기를 요구 중인 가운데 중국 정부가 법이 필요하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16일 “송환법 개정은 국민 주류의 지지를 받고 있다”면서 “많은 시민이 법의 허점을 막아 홍콩이 범죄의 천국이 되지 않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2월 ...
  • [유상철의 차이 나는 차이나] 홍콩 시위 뒤엔 '반시진핑 서점' 5인 실종 사건 있었다

    [유상철의 차이 나는 차이나] 홍콩 시위 뒤엔 '반시진핑 서점' 5인 실종 사건 있었다 유료

    ... 체제(一國兩制)'란 덩샤오핑의 구상에 따라 50년 간 고도의 자치를 누릴 수 있도록 보장을 받았다. 이에 따라 홍콩 서점은 중국 내 '금서(禁書)'를 팔아 재미를 봤다. 금서엔 중국 공산당 내부의 권력 투쟁과 고위 지도자 스캔들을 다룬 게 많았다. 가끔 경고를 받긴 했지만 별문제는 없었다. 그러나 2012년 말 시진핑 국가주석의 집권 이후 상황이 달라졌다. 단속이 강화돼 ...
  • 시진핑·푸틴 '5G동맹'…트럼프 보란듯 뭉쳤다

    시진핑·푸틴 '5G동맹'…트럼프 보란듯 뭉쳤다 유료

    ... 인한 시련을 견뎌냈다”며 “우리는 점진적 행보를 통해 양국 관계를 사상 가장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데 성공했다”고 강조했다. 중국 언론은 기다렸다는 듯 대미 비판 보도를 쏟아냈다.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사설을 통해 “중·러 관계가 역대 가장 높은 수준으로 격상된 것은 대(大) 사건”이라며 “이는 중국과 미국, 러시아와 미국의 관계가 어떻든지 영향을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