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공산당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4건

  • [선데이 칼럼] '시민민족주의'가 답이다

    [선데이 칼럼] '시민민족주의'가 답이다 유료

    김환영 대기자/중앙콘텐트랩 이념의 역사에서 19세기와 20세기의 '유령'은 마르크스와 레닌의 『공산당 선언』(1848)으로 상징되는 공산주의였다. 국제사회에서 20, 21세기의 '망령'은 민족주의다. 민족주의는1930년대 대공황과 제2차 세계대전을 초래한 주범으로 지목됐다. 공산주의와 민족주의, 두 주의(主義·ism) 모두 설득력을 상실했다. 두 주의 때문에 ...
  • [선데이 칼럼] '시민민족주의'가 답이다

    [선데이 칼럼] '시민민족주의'가 답이다 유료

    김환영 대기자/중앙콘텐트랩 이념의 역사에서 19세기와 20세기의 '유령'은 마르크스와 레닌의 『공산당 선언』(1848)으로 상징되는 공산주의였다. 국제사회에서 20, 21세기의 '망령'은 민족주의다. 민족주의는1930년대 대공황과 제2차 세계대전을 초래한 주범으로 지목됐다. 공산주의와 민족주의, 두 주의(主義·ism) 모두 설득력을 상실했다. 두 주의 때문에 ...
  • “태양 잊은 지 오래”…미군 공습에 중공군 두더지 생활

    “태양 잊은 지 오래”…미군 공습에 중공군 두더지 생활 유료

    ...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항미원조 기간 중국 각지에서 이런 정경이 벌어졌다. 1951년 봄, 충칭(重慶)의 항미원조 의연금 접수처에 운집한 노동자들. [사진 김명호] 중공(중국공산당)은 선전과 선동에 일가견이 있었다. 수십 년간 지하에서 연마한 전문가들이 많았다. “인민은 무지한 집단이다. 위대하다고 부추기면 진짜 그런 줄 안다. 엄청난 에너지를 발산한다. 여론은 ...
  • “태양 잊은 지 오래”…미군 공습에 중공군 두더지 생활

    “태양 잊은 지 오래”…미군 공습에 중공군 두더지 생활 유료

    ...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항미원조 기간 중국 각지에서 이런 정경이 벌어졌다. 1951년 봄, 충칭(重慶)의 항미원조 의연금 접수처에 운집한 노동자들. [사진 김명호] 중공(중국공산당)은 선전과 선동에 일가견이 있었다. 수십 년간 지하에서 연마한 전문가들이 많았다. “인민은 무지한 집단이다. 위대하다고 부추기면 진짜 그런 줄 안다. 엄청난 에너지를 발산한다. 여론은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