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괭이갈매기알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3 / 21건

  • [현장 속으로] 미시령 단풍 언제 절정일까? 타임랩스 카메라는 알고 있다

    [현장 속으로] 미시령 단풍 언제 절정일까? 타임랩스 카메라는 고 있다 유료

    ... 홍도와 전남 신안군 칠발도에 있다. 사전에 설정된 프레임 안에 들어오는 새를 촬영한다. 홍도에선 괭이갈매기를, 칠발도에선 다양한 철새를 관찰한다. 단풍이나 나무·꽃 촬영과 마찬가지로 매일 일정한 시각에 촬영이 이뤄진다. 어떤 종류의 새가 언제 와서 언제 떠나는지를 수 있다. 국립공원연구원 철새연구센터 김미란 박사는 “타임랩스 카메라가 활용되기 전엔 철새 번식이나 ...
  • [현장 속으로] 새끼 먹이 찾아 통영 어판장 출근…그렇게 키워도 30% 정도 살아남아

    [현장 속으로] 새끼 먹이 찾아 통영 어판장 출근…그렇게 키워도 30% 정도 살아남아 유료

    홍도 전경. 거제도 남단에서 18㎞ 거리에 있다. '괭이갈매기들이 가득한 아름다운 천국일 것'이란 추측은 뱃머리가 섬에 닿는 순간 어긋났다. 지난 10일 천연기념물 355호(1982년 ... 카메라에 찍힌 영상은 연구자들 휴대전화로 실시간 전송된다. 이를 통해 매년 번식기의 시작과 끝을 수 있다. 괭이갈매기가 둥지에서 새끼를 돌보고 있다. 지난해 번식기는 4월 7일 시작해 ...
  • [커버스토리] 풍문 떠돌던 그 섬, 알랑가 몰라

    [커버스토리] 풍문 떠돌던 그 섬, 랑가 몰라 유료

    ... 때, 개머리언덕에서 아침을 맞았을 때 CJ가 왜 이 외진 섬에 4000억원을 투자하려 했는지 것 같았다. 논쟁적일 수 있겠으나, 솔직한 인상이다. 배낭에 매단 쓰레기 봉투. 백 패커의 ... 분분하다. 섬이 물 위에 구부리고 있는 오리처럼 생겼다고 해서 굴압도(屈鴨島)로 불렸다는 얘기와, 괭이나 삽으로 땅을 파야 하는 척박한 땅이라고 해서 굴업도(掘業島)라 불렸다는 얘기가 전해온다. ...
  • [커버스토리] 풍문 떠돌던 그 섬, 알랑가 몰라

    [커버스토리] 풍문 떠돌던 그 섬, 랑가 몰라 유료

    ... 때, 개머리언덕에서 아침을 맞았을 때 CJ가 왜 이 외진 섬에 4000억원을 투자하려 했는지 것 같았다. 논쟁적일 수 있겠으나, 솔직한 인상이다. 배낭에 매단 쓰레기 봉투. 백 패커의 ... 분분하다. 섬이 물 위에 구부리고 있는 오리처럼 생겼다고 해서 굴압도(屈鴨島)로 불렸다는 얘기와, 괭이나 삽으로 땅을 파야 하는 척박한 땅이라고 해서 굴업도(掘業島)라 불렸다는 얘기가 전해온다. ...
  • [커버스토리] 풍문 떠돌던 그 섬, 알랑가 몰라

    [커버스토리] 풍문 떠돌던 그 섬, 랑가 몰라 유료

    ... 때, 개머리언덕에서 아침을 맞았을 때 CJ가 왜 이 외진 섬에 4000억원을 투자하려 했는지 것 같았다. 논쟁적일 수 있겠으나, 솔직한 인상이다. 배낭에 매단 쓰레기 봉투. 백 패커의 ... 분분하다. 섬이 물 위에 구부리고 있는 오리처럼 생겼다고 해서 굴압도(屈鴨島)로 불렸다는 얘기와, 괭이나 삽으로 땅을 파야 하는 척박한 땅이라고 해서 굴업도(掘業島)라 불렸다는 얘기가 전해온다. ...
  • [커버스토리] 풍문 떠돌던 그 섬, 알랑가 몰라

    [커버스토리] 풍문 떠돌던 그 섬, 랑가 몰라 유료

    ... 때, 개머리언덕에서 아침을 맞았을 때 CJ가 왜 이 외진 섬에 4000억원을 투자하려 했는지 것 같았다. 논쟁적일 수 있겠으나, 솔직한 인상이다. 배낭에 매단 쓰레기 봉투. 백 패커의 ... 분분하다. 섬이 물 위에 구부리고 있는 오리처럼 생겼다고 해서 굴압도(屈鴨島)로 불렸다는 얘기와, 괭이나 삽으로 땅을 파야 하는 척박한 땅이라고 해서 굴업도(掘業島)라 불렸다는 얘기가 전해온다. ...
  • [커버스토리] 풍문 떠돌던 그 섬, 알랑가 몰라

    [커버스토리] 풍문 떠돌던 그 섬, 랑가 몰라 유료

    ... 때, 개머리언덕에서 아침을 맞았을 때 CJ가 왜 이 외진 섬에 4000억원을 투자하려 했는지 것 같았다. 논쟁적일 수 있겠으나, 솔직한 인상이다. 배낭에 매단 쓰레기 봉투. 백 패커의 ... 분분하다. 섬이 물 위에 구부리고 있는 오리처럼 생겼다고 해서 굴압도(屈鴨島)로 불렸다는 얘기와, 괭이나 삽으로 땅을 파야 하는 척박한 땅이라고 해서 굴업도(掘業島)라 불렸다는 얘기가 전해온다. ...
  • [커버스토리] 풍문 떠돌던 그 섬, 알랑가 몰라

    [커버스토리] 풍문 떠돌던 그 섬, 랑가 몰라 유료

    ... 때, 개머리언덕에서 아침을 맞았을 때 CJ가 왜 이 외진 섬에 4000억원을 투자하려 했는지 것 같았다. 논쟁적일 수 있겠으나, 솔직한 인상이다. 배낭에 매단 쓰레기 봉투. 백 패커의 ... 분분하다. 섬이 물 위에 구부리고 있는 오리처럼 생겼다고 해서 굴압도(屈鴨島)로 불렸다는 얘기와, 괭이나 삽으로 땅을 파야 하는 척박한 땅이라고 해서 굴업도(掘業島)라 불렸다는 얘기가 전해온다. ...
  • 눈 내려도 피는 꽃, 털머위야 반가워

    눈 내려도 피는 꽃, 털머위야 반가워 유료

    ... 157.5㎞ 떨어져 있다. 독도 주소는 경상북도 울릉군 울릉읍 독도리 1-96번지다. 현재 어민 김성도(72)씨가 서도에 살고 있고, 독도경비대 40명이 동도에 상주하고 있다. 6월이면 괭이갈매기 2000여 마리가 서도에서 을 부화한다. 독도 관광 성수기이지만 괭이갈매기 보호를 위해 독도 상륙 인원에 제한을 두기도 한다. 두 눈으로 바라본 독도가 궁금하신가. 800m 떨어진 ...
  • [DMZ·분단 현장을 가다] 155마일 신비의 생태 기행 ② 강화군 비도 저어새

    [DMZ·분단 현장을 가다] 155마일 신비의 생태 기행 ② 강화군 비도 저어새 유료

    ... 번식지다. 비도에서 저어새가 바닷바람을 맞으며 깃털을 고르고 있다. 저어새는 이곳에서 가마우지·괭이갈매기·중대백로 등과 함께 을 낳고 새끼를 기른다(왼쪽 사진). 새끼가 자라면 강화도나 육지 ... 농구코트(약 420㎡) 3개도 채 되지 않았다. 펑퍼짐한 바위 위에는 가마우지 70여 마리와 수많은 괭이갈매기가 떼를 지어 앉아 있었다. 검은머리물떼새와 왜가리 사이에서 저어새도 둥지를 틀고 있었다.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