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국시모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 / 16건

  • “매표소는 절 입구로…국립공원 이용 수익자 부담 원칙을”

    “매표소는 절 입구로…국립공원 이용 수익자 부담 원칙을” 유료

    ... REPORT] 사찰 관람료, 시민단체 vs 조계종 정인철 “정부에서 사찰에 입장료 징수 근거를 만들어준 것이 되레 사태를 더 꼬이게 만들었다.” 정인철(40)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국시모) 사무국장은 정부가 2011년 공원문화유산지구를 신설한 것이 사찰의 문화재 관람료 징수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고 말했다. 공원문화유산지구로 지정되면 사찰 반경 300m 내에 문화재보호시설, ...
  •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유료

    ... 해결의 신호탄이 될 수 있을까. 시민단체들 의견은 부정적이다. 황평우 한국문화정책연구소장은 “푼돈 들인 걸 목돈으로 막고 끝내는 셈”이라고 말했다. 정인철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국시모) 사무국장은 “돈을 들여 논란을 일단 잠재우자는 잘못된 방식”이라며 “다른 사찰도 관람료 문제 해결을 위해 이것저것 요구하고 나설 수 있는 선례가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관람료 논란의 핵심은 ...
  • “매표소는 절 입구로…국립공원 이용 수익자 부담 원칙을”

    “매표소는 절 입구로…국립공원 이용 수익자 부담 원칙을” 유료

    ... REPORT] 사찰 관람료, 시민단체 vs 조계종 정인철 “정부에서 사찰에 입장료 징수 근거를 만들어준 것이 되레 사태를 더 꼬이게 만들었다.” 정인철(40)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국시모) 사무국장은 정부가 2011년 공원문화유산지구를 신설한 것이 사찰의 문화재 관람료 징수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고 말했다. 공원문화유산지구로 지정되면 사찰 반경 300m 내에 문화재보호시설, ...
  •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유료

    ... 해결의 신호탄이 될 수 있을까. 시민단체들 의견은 부정적이다. 황평우 한국문화정책연구소장은 “푼돈 들인 걸 목돈으로 막고 끝내는 셈”이라고 말했다. 정인철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국시모) 사무국장은 “돈을 들여 논란을 일단 잠재우자는 잘못된 방식”이라며 “다른 사찰도 관람료 문제 해결을 위해 이것저것 요구하고 나설 수 있는 선례가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관람료 논란의 핵심은 ...
  •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유료

    ... 해결의 신호탄이 될 수 있을까. 시민단체들 의견은 부정적이다. 황평우 한국문화정책연구소장은 “푼돈 들인 걸 목돈으로 막고 끝내는 셈”이라고 말했다. 정인철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국시모) 사무국장은 “돈을 들여 논란을 일단 잠재우자는 잘못된 방식”이라며 “다른 사찰도 관람료 문제 해결을 위해 이것저것 요구하고 나설 수 있는 선례가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관람료 논란의 핵심은 ...
  • “매표소는 절 입구로…국립공원 이용 수익자 부담 원칙을”

    “매표소는 절 입구로…국립공원 이용 수익자 부담 원칙을” 유료

    ... REPORT] 사찰 관람료, 시민단체 vs 조계종 정인철 “정부에서 사찰에 입장료 징수 근거를 만들어준 것이 되레 사태를 더 꼬이게 만들었다.” 정인철(40)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국시모) 사무국장은 정부가 2011년 공원문화유산지구를 신설한 것이 사찰의 문화재 관람료 징수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고 말했다. 공원문화유산지구로 지정되면 사찰 반경 300m 내에 문화재보호시설, ...
  •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유료

    ... 해결의 신호탄이 될 수 있을까. 시민단체들 의견은 부정적이다. 황평우 한국문화정책연구소장은 “푼돈 들인 걸 목돈으로 막고 끝내는 셈”이라고 말했다. 정인철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국시모) 사무국장은 “돈을 들여 논란을 일단 잠재우자는 잘못된 방식”이라며 “다른 사찰도 관람료 문제 해결을 위해 이것저것 요구하고 나설 수 있는 선례가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관람료 논란의 핵심은 ...
  • “매표소는 절 입구로…국립공원 이용 수익자 부담 원칙을”

    “매표소는 절 입구로…국립공원 이용 수익자 부담 원칙을” 유료

    ... REPORT] 사찰 관람료, 시민단체 vs 조계종 정인철 “정부에서 사찰에 입장료 징수 근거를 만들어준 것이 되레 사태를 더 꼬이게 만들었다.” 정인철(40)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국시모) 사무국장은 정부가 2011년 공원문화유산지구를 신설한 것이 사찰의 문화재 관람료 징수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고 말했다. 공원문화유산지구로 지정되면 사찰 반경 300m 내에 문화재보호시설, ...
  • 개발론에 맞서 지리산댐·케이블카 저지 … 멸종 위기 야생동물 보호 힘써

    개발론에 맞서 지리산댐·케이블카 저지 … 멸종 위기 야생동물 보호 힘써 유료

    ... 필요로 하고, 기술이 발전해 환경파괴도 줄일 수 있다'는 이유를 내걸었다. 하동을 제외한 지리산 인근의 4개 시·군이 케이블카를 유치하겠다고 뛰어들었다. '국립공원을 지키는 시민의 모임'(국시모) 등 여러 단체들이 손잡고 반대운동을 시작했다. 국시모의 윤주옥(47) 사무처장은 2008년 서울 생활을 정리하고 가족들과 함께 구례로 내려왔다. 윤 처장은 “서울에서 국립공원과 관련한 ...
  • 개발론에 맞서 지리산댐·케이블카 저지 … 멸종 위기 야생동물 보호 힘써

    개발론에 맞서 지리산댐·케이블카 저지 … 멸종 위기 야생동물 보호 힘써 유료

    ... 필요로 하고, 기술이 발전해 환경파괴도 줄일 수 있다'는 이유를 내걸었다. 하동을 제외한 지리산 인근의 4개 시·군이 케이블카를 유치하겠다고 뛰어들었다. '국립공원을 지키는 시민의 모임'(국시모) 등 여러 단체들이 손잡고 반대운동을 시작했다. 국시모의 윤주옥(47) 사무처장은 2008년 서울 생활을 정리하고 가족들과 함께 구례로 내려왔다. 윤 처장은 “서울에서 국립공원과 관련한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