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군사력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68 / 674건

  • [전영기의 시시각각] 대법관들이 잘못 끼운 첫 단추

    [전영기의 시시각각] 대법관들이 잘못 끼운 첫 단추 유료

    ... 확립되지 않는다. 영토·국민·주권의 3대 요소가 실체적으로 존재해 이를 국제사회가 승인함으로써 국가가 탄생하는 것이다. 여기서 주권은 헌법과 입법·사법·행정 3부가 실제로 작동하고 독립적인 군사력과 외교력을 갖춘 권력이다. 이에 따라 2012년 판결문의 취지 “1919년 한국이 건립되었으니 1919~45년까지 일본의 한반도 지배는 그 자체로 불법이다”는 국제법적으로는 전제 불성립의 ...
  • [전봉근의 한반도평화워치] 안보·경제 모두 핵심 이익, 미·중은 한국의 필수 동반자

    [전봉근의 한반도평화워치] 안보·경제 모두 핵심 이익, 미·중은 한국의 필수 동반자 유료

    ... 일본을 추월하여 세계 2위 경제 대국이 되었고, 2030년까지는 미국도 추월하여 명실상부 세계 1위 경제 대국이 될 전망이다. 20세기 내내 압도적 경제력 우위와 이에 기반을 둔 최강 군사력으로 세계 패권을 지켰던 미국은 중국의 부상에 충격받았다. 최근 시진핑 정권의 권위주의 체제 강화와 팽창적인 일대일로(一帶一路) 구상은 미국의 견제를 촉발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을 자유주의 ...
  •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민족주의와 포퓰리즘 앞에 자유주의 세계질서 무너진다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민족주의와 포퓰리즘 앞에 자유주의 세계질서 무너진다 유료

    ... 하면 중국도 언젠가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자유주의 국제질서의 일원이 될 것이란 순진한 기대도 있었다. 글로벌 공급망에 참여하면서 '세계의 공장'이 된 중국은 일취월장하는 경제력을 바탕으로 군사력도 급속히 키우고 있다. 기대와 달리 중국은 자유주의 국제질서의 보편적 가치에 역행하면서 종합국력에서 미국을 능가하는 21세기 사회주의 초강대국 실현의 꿈을 좇고 있다. 미국의 자충수에 힘입어 중국은 ...
  • [시론] 군이 '정치의 포로' 되면 국방이 흔들린다

    [시론] 군이 '정치의 포로' 되면 국방이 흔들린다 유료

    ... 정치권의 눈치만 보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을 받았다. 9·19 평양 공동선언 이후 우리 군은 '적이 없는 군대'가 됐다. 6월 17일자 국방일보의 헤드라인은 '남북 평화 지키는 것은 군사력 아닌 대화'였다. 5월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대응조치나 6·15 북한 소형 목선 귀순 사건 대응과정을 살펴볼 때 현 정부의 평화 지상 안보전략기조 하에서 군의 행동의 자유가 크게 ...
  • [남정호의 시시각각] 새우 등 터진 한국의 생존법

    [남정호의 시시각각] 새우 등 터진 한국의 생존법 유료

    ... 발전시켜야 한다. 동맹을 깨자는 게 아니다. 서로 자율성을 더 존중받는 건강한 동맹으로 발전시키자는 뜻이다. 그러려면 무엇보다 우리의 국방부터 강해져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4일 스웨덴에서 “남북 간 평화를 지켜주는 것은 군사력 아닌 대화”라고 주장했다. 정부는 북한과의 대화 유지를 위해 행여라도 군사력 강화를 주저해선 안 될 것이다. 남정호 논설위원
  • [박보균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상감령'이 소환한 기억의 전쟁…한국은 왜 허술한가

    [박보균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상감령'이 소환한 기억의 전쟁…한국은 왜 허술한가 유료

    ... 없다. 한반도는 기억의 전쟁터다. 한국은 그런 문화전투에서 부실하다. 보수우파의 그런 기량은 미흡하다. 그 전투에서 밀리면 치명적이다. 가짜 평화론이 득세한다. '정의로운 평화'의 요소는 군사력과 안보 의지다. 그것 없는 평화는 비굴하고 수세적이다. '상감령'은 역사의 시위다. 북·중 결속의 원동력이다. 한·미동맹의 기억은 소홀해졌다. 그로 인한 손실은 결정적이다. 중국은 한국을 ...
  • [시론] 정치와 군사의 조화로운 관계 복원 시급하다

    [시론] 정치와 군사의 조화로운 관계 복원 시급하다 유료

    ... 합참은 위협 평가에서 군사 전문적 관점을 제대로 적용하지 않았다. 최근 송영무 전 국방부 장관은 “김정은은 자유민주사상에 접근한 상태”라고 말하고 북한 핵과 화생무기를 뺀 재래식 군사력은 위협이 아니라고 말했다. 이 정부 초대 국방수장의 발언이라 황당하고 충격적이다.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목함지뢰 도발, 핵 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연이은 도발은 우리가 불안정한 ...
  • [이철재의 전쟁과 평화] 『전쟁론』 vs 『손자병법』

    [이철재의 전쟁과 평화] 『전쟁론』 vs 『손자병법』 유료

    ... 때 덩의 유훈대로 발톱을 감췄기 때문에 미국을 따라잡을 발판을 마련할 수 있었다는 분석이다. 손자는 손자병법의 1장에서 계(計)를 논했다. '계획'이 아니라 '계산'의 '계'다. 그는 전쟁엔 국가의 존망이 걸렸기 때문에 적과 나의 정치·리더십·군사력을 꼼꼼하게 따지라고 충고했다. 그렇다면 무역전쟁에 나선 중국에 승산이 있을까. 이철재 국제외교안보팀 차장
  • [사공일의 글로벌 인사이트] 외교·무역 다변화가 미·중 충돌에서 우리가 살 길이다

    [사공일의 글로벌 인사이트] 외교·무역 다변화가 미·중 충돌에서 우리가 살 길이다 유료

    ... 중국의 법제화가 초점이 되고 있다. 이런 조치는 미국 기업의 경쟁력 유지에 도움이 돼 궁극적으로 미국의 대중국 무역적자 해소에 기여할 수 있다. 그러나 더욱 중요한 것은 경제력뿐 아니라 군사력을 기르는 핵심 요소가 바로 기술이란 사실이다. 중국은 2050년까지 군사력과 국제무대에서의 영향력 면에서 세계 최강국이 되겠다는 중국몽(中國夢) 달성을 위해 '중국 제조 2025'란 중간 ...
  • [한일 비전 포럼] 일본은 중요한 안보 파트너…양국 관계 급성질환 치유해야

    [한일 비전 포럼] 일본은 중요한 안보 파트너…양국 관계 급성질환 치유해야 유료

    ━ 위기의 한·일관계 연속 진단 홍규덕 교수 홍규덕 숙명여대 교수 발제문 중국의 팽창과 군사력 증강으로 동북아 안보 환경이 변하고 있는 속에서 한·미·일의 안보협력과 한·일 관계를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 트럼프 행정부의 동아시아 전략 기조는 중국의 군사력 증강을 억제하고 지금의 미·중 격차가 더 이상 줄어들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다. 이는 미국 혼자서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