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권석천의 시시각각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2 / 216건

  • [권석천의 시시각각] 강제징용, '기망'을 '로망'이라고?

    [권석천의 시시각각] 강제징용, '기망'을 '로망'이라고?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24년 전 그러니까 1995년 초여름, 기자는 일본에 있었다. 2주간 도쿄, 고베, 히로시마, 기타큐슈를 기차로, 전철로 다녔다. 사찰과 납골묘를 찾아가 확인한 것은 50여 년 전 숨진 분들의 하얀 유골이 든 상자와 항아리, 사망자 명부였다. 일제강점기 일본 땅에서 강제 노역을 하다 희생된 이들의 발자취를 찾는 시리즈 취재였다. 일본 곳곳의 ...
  • [권석천의 시시각각] 헌법 제10조로 당신을 초대합니다

    [권석천의 시시각각] 헌법 제10조로 당신을 초대합니다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한국 측이 시종 말하고 있던 것은, 일본 측 안은 숲으로 도망친 개를 죽이기 위해 숲을 모두 태워버리려는 생각이다, 그렇게 하지 말고 개를 끌어내어 죽이면 되는 것 아니냐는 것 같은 이야기였다. 이 개를 둘러싼 논의를 많이 했다.' 1965년 6월 한·일 청구권협정 체결을 앞두고 막판 조문 작업을 하던 당시 상황을 일본 측은 이렇게 전합니다. ...
  • [권석천의 시시각각] '징용 판결 지연' 잘한 일이라고?

    [권석천의 시시각각] '징용 판결 지연' 잘한 일이라고?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강제징용 사건 검토 보고서를 그대로 전달하는 게 법관의 재판상 독립을 침해할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까?” “그런 영향이 있을 것 같아 주저됐습니다.” 지난주 수요일(10일) 서울중앙지법 417호 법정. 양승태 전 대법원장 등에 대한 재판이 열렸다. 첫 증인으로 박찬익 변호사가 나왔다. 그는 2012~2014년 법원행정처 심의관으로 강제징용 ...
  • [권석천의 시시각각] 기자들을 기다리지 마라

    [권석천의 시시각각] 기자들을 기다리지 마라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그제 '판문점 북·미 정상회담'이 열렸다. 함께 포탈 검색어에 등장한 인물이 있었다.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 그는 같은 날 오전 “외교·안보 채널을 동원해 알아보니 DMZ(판문점) 회동은 어렵고 전화 통화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오후에 판문점 회담이 성사되자 “기분 좋게 예측이 빗나갔다”며 "이번엔 빗나간 것이 다행”이라고 했다. ...
  • [권석천의 시시각각] '총장 윤석열'에 대한 소수의견

    [권석천의 시시각각] '총장 윤석열'에 대한 소수의견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어제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했다. 발표 후 윤 지검장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지켰다. '총장 윤석열'에 거는 기대와 우려를 반영한다. 조금 다른 측면에서 소수의견을 밝히고자 한다. 윤석열 지검장이 문무일 총장보다 다섯 기수 아래란 점 때문이 아니다. 그가 총장이 되면 사법연수원 선배나 동기인 고검장·지검장 ...
  • [권석천의 시시각각] 나는 '그들의 감정'이 싫다

    [권석천의 시시각각] 나는 '그들의 감정'이 싫다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정치는 허업(虛業)인가. '혀업(業)'인가. 요즘 정치인들이 감정적으로 내뱉는 '불상의 발사체'들을 보면서 의문이 생겼다. 혀로 쌓은 업보를 어떻게 하려고 저러는가. '차가운 강물 속에 빠졌을 때 이른바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이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의 페이스북 글이다. 헝가리 유람선 사고 실종자와 그 가족을 어떻게 여기면 이런 말이 ...
  • [권석천의 시시각각] '장자연 사건' 문질러버렸다

    [권석천의 시시각각] '장자연 사건' 문질러버렸다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이제 중견 배우가 됐을 것이다. 2009년 3월 7일이 그에게 없었다면. 지금쯤 TV 드라마나 영화에 출연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8일 전 동료 배우들과 함께 첫 레드카펫을 밟았던 그는 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일까. 그 죽음의 배후에는 무엇이 도사리고 있을까. 어제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가 '장자연 리스트 사건' 조사 및 심의 결과를 발표했다. ...
  • [권석천의 시시각각] 차라리 '검찰 권력'을 쪼개자

    [권석천의 시시각각] 차라리 '검찰 권력'을 쪼개자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1. 검찰 권력 키운 건 '검찰 중독'이다. '옷 벗겠다는 검찰총장, 아이고 무서워라. 식상한….' 2011년 7월 5일 오마이뉴스 김갑수 기자의 기사 제목이다. 당시 김준규 총장이 국회의 수사권 조정안 가결에 반발해 사퇴한 것을 다룬 기사였다. 지난 4일 문무일 총장은 해외출장 일정을 단축하고 귀국한 뒤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했다. ...
  • [권석천의 시시각각] '코드 헌재' 그 신기한 상상

    [권석천의 시시각각] '코드 헌재' 그 신기한 상상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헌재(헌법재판소)에 진짜 보수는 나, ○○○밖에 없습니다.” 7, 8년 전 일이다. 한 헌법재판관이 맛있게 식사를 하다 분연히 자신의 보수성을 과시했다. “왜 그렇게 생각을….” 답이 상당히 논리적이었다. “재판관 9명 가운데 부엌에 들어가 설거지를 안 해본 사람은 나 하나뿐이니까….” 농담이지 싶어서 웃으려 했는데 그의 입꼬리는 올라가지 ...
  • [권석천의 시시각각] 지지 않으려다 실패한다

    [권석천의 시시각각] 지지 않으려다 실패한다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법무부나 대검과 비교할 때 절대적 숫자(법원행정처 심의관 수)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적죠?” “그래서 새벽에 퇴근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죠?” “오로지 사법부의 방파제 역할을 한다는 사명감 가지고 버텨오신 거죠?” 지난 2일 '사법농단' 사건 재판에 피고인으로 출석한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이 연거푸 질문했다. 그의 지시를 받아 '재판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