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기자단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7건

  •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만들자”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만들자” 유료

    ... 부르고 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경축사와 관련, 민주당은 '대한민국의 희망찬 미래를 그려낸 경축사“라고 강조했지만 한국당은 '말의 성찬으로 끝난 허무한 경축사“라고 비판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를 위한 수단으로 중국·러시아를 넘어 중앙아시아와 유럽으로 뻗는 신북방정책, 아세안과 인도의 관계 개선을 통한 신남방정책을 꼽은 문 대통령은 특히 “남과 북 사이에 끊긴 철길과 도로를 ...
  •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만들자”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만들자” 유료

    ... 부르고 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경축사와 관련, 민주당은 '대한민국의 희망찬 미래를 그려낸 경축사“라고 강조했지만 한국당은 '말의 성찬으로 끝난 허무한 경축사“라고 비판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를 위한 수단으로 중국·러시아를 넘어 중앙아시아와 유럽으로 뻗는 신북방정책, 아세안과 인도의 관계 개선을 통한 신남방정책을 꼽은 문 대통령은 특히 “남과 북 사이에 끊긴 철길과 도로를 ...
  • 민경욱 대변인 교체…황 대표 '탈박 인사'

    민경욱 대변인 교체…황 대표 '탈박 인사' 유료

    ... 이와 관련 민 의원은 “오늘 인사는 미리 상의 된 일이다. 선당후사(先黨後私)도 중요하지만, 총선을 앞두고 지역구를 관리할 수 있도록 배려해 주신 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하고 있다”고 출입기자단에 문자를 보냈다. 정치권에선 황 대표가 8·15 광복절을 하루 앞두고 대국민담화 발표와 함께 인사를 단행한 것을 두고, 최근 당 지지율 하락세와 대표 리더십 부재 논란 등으로 침체한 당내 ...
  • 문 대통령 “경제 기초체력 튼튼…가짜뉴스 경계해야”

    문 대통령 “경제 기초체력 튼튼…가짜뉴스 경계해야” 유료

    ...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날 오찬에는 생존 애국지사 9명과 광복절 경축식 독립유공자 서훈 친수자,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하는 독립유공자 후손 등 총 160여 명이 초대됐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근거 없는 가짜뉴스나 허위 정보, 그리고 과장된 전망으로 시장의 불안감을 키우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
  • 문 대통령 “일본에 감정적 대응 안돼” 8·15 메시지 수위조절?

    문 대통령 “일본에 감정적 대응 안돼” 8·15 메시지 수위조절? 유료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 둘째부터 청와대 국가안보실 정의용 실장, 김유근 1차장, 김현종 2차장. [청와대사진기자단] “사흘 후면 광복절이다. 3·1 독립운동 100주년,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로 그 의미가 더욱 뜻깊게 다가온다.” 문재인 대통령의 12일 수석·보좌관 회의 첫 언급이다. ...
  • [단독] 서훈·장금철 4월 극비회동···北, 그뒤 미사일 7발 쐈다

    [단독] 서훈·장금철 4월 극비회동···北, 그뒤 미사일 7발 쐈다 유료

    ... 접촉에 앞서 사전 의견 조율이나 긴급한 상황이 발생할 경우 국정원-통전부 간 비공개 채널을 가동해 왔다. 지난해 2월 평창 겨울올림픽을 기해 진행된 남북 정상회담(4·27) 물밑 접촉과, 같은 해 5월 함북 풍계리 핵시설 폭파 참관을 위한 한국 기자단의 직항로 방북 협의 때 국정원-통전부 라인이 작동했다. 정용수·백민정 기자 nkys@joongang.co.kr
  • [단독] 서훈·장금철 4월 극비회동···北, 그뒤 미사일 7발 쐈다

    [단독] 서훈·장금철 4월 극비회동···北, 그뒤 미사일 7발 쐈다 유료

    ... 접촉에 앞서 사전 의견 조율이나 긴급한 상황이 발생할 경우 국정원-통전부 간 비공개 채널을 가동해 왔다. 지난해 2월 평창 겨울올림픽을 기해 진행된 남북 정상회담(4·27) 물밑 접촉과, 같은 해 5월 함북 풍계리 핵시설 폭파 참관을 위한 한국 기자단의 직항로 방북 협의 때 국정원-통전부 라인이 작동했다. 정용수·백민정 기자 nkys@joongang.co.kr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