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김영희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 / 14건

  • [김영희의 퍼스펙티브] 워싱턴 로비에서 한국은 일본의 상대가 안 된다

    [김영희퍼스펙티브] 워싱턴 로비에서 한국은 일본의 상대가 안 된다 유료

    ... 난폭자의 이미지를 뒤집어쓰고 있다. 우리는 양면 작전을 써야 한다. 한편으로는 치밀한 전략과 논리를 개발하여 국제사회에 호소한다. 공식적으로는 이낙연 총리를 특사로 파견하는 등 외교적 대화를 계속하면서, 비공식적으로는 일본 정계와 재계·언론·학계에 인맥을 가진 일본 전문가들을 총출동시켜 이성적 대화를 통한 갈등 해소를 설득해야 한다. 김영희 중앙일보 명예대기자
  • [김영희의 퍼스펙티브] 일본의 관계 복원 움직임에 한국도 긍정 대응해야

    [김영희퍼스펙티브] 일본의 관계 복원 움직임에 한국도 긍정 대응해야 유료

    ... 배상 문제만 풀려도 한·일 관계 복원의 문이 열리고, 한국이 일본의 북한 접촉을 지지·지원하면서 대북 공조의 동력을 얻을 수 있다. 오는 6월 오사카 G20 회의에서 한·일 정상회담이 실현되지 않는다면 재앙적 사태다. 그러면 한국은 동북아의 외톨이가 되고 한·일 관계 복원은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 임기 중 실현되기 어려울 것이다. 김영희 중앙일보 명예대기자
  • [김영희의 퍼스펙티브] 볼턴 아닌 트럼프가 협상 주도해야 김정은이 믿는다

    [김영희퍼스펙티브] 볼턴 아닌 트럼프가 협상 주도해야 김정은이 믿는다 유료

    ... 평양과 워싱턴의 전술적 발언에 휘둘리지 않는 전략적 마인드가 필요하다. 트럼프가 귀국 길 전용기에서 문 대통령에게 중재를 요청한 것이 위기와 기회의 양면성을 보여준다. 시간이 많지 않다. 내년은 미국 대통령 선거의 해다. 트럼프가 재선에 실패하면 한반도 사정은 2017년으로 회귀할 수도 있다. 평창 이래의 공든 탑이 무너진다. 김영희 중앙일보 명예대기자
  • [김영희의 퍼스펙티브] 북·미와 북·중 협곡 빠진 비핵화 탈출로 찾아야

    [김영희퍼스펙티브] 북·미와 북·중 협곡 빠진 비핵화 탈출로 찾아야 유료

    ... 이 개념의 틀 안에서 진행되도록 남북, 한·미간 정책 조율을 섬세하고 창의적으로 하라. 일본과는 초계기 논란과 강제징용 재판에 관한 소모적 갈등을 봉인하고, 북·미 핵 협상에 공동 전선을 펴라. 대북 제재 완화 같은 인기 없는 김정은 표 '상품' 세일스맨 역할을 그만하라. 남북 협력이 북미 협상 진전을 너무 앞서가지 않게 하라. 김영희 전 중앙일보 대기자
  • [김영희의 퍼스펙티브] 신남방정책, 환인도양 전역으로 확대하라

    [김영희퍼스펙티브] 신남방정책, 환인도양 전역으로 확대하라 유료

    ... 포괄적인 신남방정책으로만 끊을 수 있다. 환인도양은 한국의 신남방정책에 매력 넘치는 초대장이다. 신북방정책과 신남방정책이 환인도양에서 만날 때 비로소 남북으로 전개된 두 정책은 성공할 수 있다. 그러나 공짜 외교는 없다. 인도의 뉴델리를 환인도양 외교의 허브로 만들고, 이 지역의 외교 인력을 무모하다 싶을 정도로 강화해야 한다. 김영희 전 중앙일보 대기자
  • [김영희의 퍼스펙티브] 시야에 든 한반도 새 질서, '투키디데스 함정' 피해 가는 길

    [김영희퍼스펙티브] 시야에 든 한반도 새 질서, '투키디데스 함정' 피해 가는 길 유료

    ... 질서가 미국 주도가 되는 것에 반대한다. 중국은 균형추로서 한반도의 전략적 가치를 중시한다.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한 발 들여놓는 4강 상대의 외교는 정교하고 창의적이어야 한다. 시야에 들어온 한반도·동북아 평화 질서가 투키디데스의 함정을 피해가기 위해서는 대통령과 외교 참모들의 치열한 노력과 재야 집단지성의 총출동이 요구된다. 김영희 전 중앙일보 대기자
  • [김영희의 퍼스펙티브] 중국과 일본, '평화 이후' 한반도에 지분 챙기기 바쁘다

    [김영희퍼스펙티브] 중국과 일본, '평화 이후' 한반도에 지분 챙기기 바쁘다 유료

    ... 되는 별자리가 사라지는 것을 바라는 미군 고위 장교는 없다. 이렇게 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은 사방이 지뢰밭이다. 문·김·트럼프 라인과 그 아래 실무급들에는 한 번도 가 보지 않은 길을 개척한다는 역사적인 사명감이 중요하다. 특히 시진핑은 평화 이후의 지분 챙기기에 앞서 김정은을 상대로 비핵화에 방해되는 말을 삼갈 것을 촉구한다. 김영희 전 중앙일보 대기자
  • [김영희의 퍼스펙티브] 역사는 지리적 조건보다 인간이 바꾼다

    [김영희퍼스펙티브] 역사는 지리적 조건보다 인간이 바꾼다 유료

    ... 그런 장면이 연출된다면 판문점 합의사항 이행과 우발적인 사건의 확대 방지에 최고의 방어막이 될 것이다. 김정은은 정상국가의 정상적인 지도자의 인상을 남기고 갔다. 그가 싱가포르나 다른 도시에서 트럼프를 만날 때도 같은 이미지를 발산한다면 북·미 간 불신도 크게 해소되고 대북 제재의 조기 완화나 철폐에도 긍정적인 작용을 할 것이다. 김영희 전 중앙일보 대기자
  • “북 체제 인정 로드맵 나오면 비핵화 일괄타결 가능” 유료

    ... 대화와 협상을 통한 북핵 문제의 해결 국면을 맞아 한반도평화만들기(이사장 홍석현)가 '코리아 퍼스펙티브 전략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한반도평화만들기의 싱크탱크인 한반도포럼이 구성한 '코리아 ...보(체제 인정) 교환과 안보-경제 교환 ▶동북아 체스판을 주도하는 능동적인 외교 등이다. 김영희 전 중앙일보 대기자는 “북한 정상화를 위한 비핵화 실현은 과감한 발상의 전환이고 한·미에서 ...
  • [김영희의 퍼스펙티브] 평창 이후, 문 대통령이 '핵메달' 딸 차례다

    [김영희퍼스펙티브] 평창 이후, 문 대통령이 '핵메달' 딸 차례다 유료

    ... 대화 조건, 대화를 통한 북한 비핵화의 로드맵의 윤곽을 알았다. 문 대통령에게는 북한의 북미대화 용의와 미국의 적절한 조건 사이의 거리를 좁히고 접점을 찾아야 하는 무거운 짐이 지워졌다. 북한으로부터는 미국이 요구하는 비핵화의 의지를 약속받고, 미국으로부터는 북한이 인식하는 적대 정책의 변화를 유도해 내는 데서 시작해야 할 것이다. 김영희 전 중앙일보 대기자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