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노년문학상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3 / 26건

  • [중앙 시조 백일장] 1월 수상작

    [중앙 시조 백일장] 1월 수상작 유료

    ... 서정에 맞게 희망과 소진된 기억을 붙들고 시조의 묘미를 되살려 주었다. 이번 달에는 우선 징의 힘이 돋보이는 작품에 손을 들어주기로 하였다. 입상작들은 공히 쇠락한 노년의 풍경을 보여주고 ... 노래함』『바람의 기미를 캐다』, 기행시조집『별처럼 멀리 와서』, 현대시조100인선『각연사 오디』. 서정주문학, 시조시학젊은시인, 한국해양문, 경남문학우수. 」 ━ 인간은 땅을 따라야 ...
  • 독립성지? 어르신 해방구? 역사 잃고 헤매는 탑골공원

    독립성지? 어르신 해방구? 역사 잃고 헤매는 탑골공원 유료

    ━ 내년 3·1운동 100주년-탑골공원 이대론 안 된다 공원 안의 손병희 동. 민족대표 33인의 한사람으로 3·1운동을 주도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지난달 27일 오후 4시. ... 21세기 탑골공원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웠다. 소일거리가 마땅치 않고 주머니 사정이 넉넉지 않은 노년층의 집합소라는 이미지가 여전히 강하다. 활기 넘치는 실버 공간 아니냐는 시각도 있지만 탈선 ...
  • [책 속으로] “고르바초프는 부르주아 편에 선 박쥐다”

    [책 속으로] “고르바초프는 부르주아 편에 선 박쥐다” 유료

    ... Q&A가 아니라 논픽션 형식으로 쓴다. 이른바 '목소리 소설'이라는 독창적인 장르로 개척했다는 평가다. 지난해 노벨문학상을 수상해 과연 문학이 무엇인가에 대한 근본적 질문을 던졌다. 이 책은 2013년의 발간된 작가의 최신작이자, 소련 붕괴 이후의 실감과 적응 과정 등을 담고 있다. '어느 가담자의 수기'라는 서문처럼 책은 저자의 이야기로 시작된다. 소비에트 ...
  • 부조리 속 색다름 추구한 열정의 삶

    부조리 속 색다름 추구한 열정의 삶 유료

    ... Barclay Beckett·1906~1989)는 파리를 무대로 활동했다. 1969년 노벨 문학상을 안겨준 『고도를 기다리며』는 영어가 아니라 불어로 쓰였다. 1막과 2막의 마지막 대사는 ... 오간다. 『아무것도 아닌 텍스트들』『떨어지는 모든 것들』『버려진 한 작품에서』『왔다 갔다』『죽은 상력을 상하라』『나는 아니야』『잘못 보이는 잘못 말해진』과 비교하면 대적으로 『고도를 기다리며』는 ...
  • 부조리 속 색다름 추구한 열정의 삶

    부조리 속 색다름 추구한 열정의 삶 유료

    ... Barclay Beckett·1906~1989)는 파리를 무대로 활동했다. 1969년 노벨 문학상을 안겨준 『고도를 기다리며』는 영어가 아니라 불어로 쓰였다. 1막과 2막의 마지막 대사는 ... 오간다. 『아무것도 아닌 텍스트들』『떨어지는 모든 것들』『버려진 한 작품에서』『왔다 갔다』『죽은 상력을 상하라』『나는 아니야』『잘못 보이는 잘못 말해진』과 비교하면 대적으로 『고도를 기다리며』는 ...
  • "미발표작 시기별로 골고루 … 미당 시의 생로병사 보여줘"

    "미발표작 시기별로 골고루 … 미당 시의 생로병사 보여줘" 유료

    ... 있다. 진작에 써 둔 작품을 이듬해 발표한 것이다. '2000년 첫날을 위한 시'는 당시 본지 문학담당 기자였던 문학평론가 이경철씨가 99년 말 미당 자택을 몇 번이나 찾아가는 삼고초려 끝에 ...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 가령 말년에 쓴 시들은 어린아이가 쓴 것처럼 기교 없이 자연스러워 노년의 경지를 보여준다. 젊었을 때와 달리 손을 떤 흔적도 보여 특히 애틋하다.” 윤 교수는 “올해 ...
  • 한국문단 흥겨운 잔치 … 이날만 같아라

    한국문단 흥겨운 잔치 … 이날만 같아라 유료

    제14회 미당·황순원문학 시상식에 참석한 문인들. 왼쪽 둘째부터 정용준·서영채, 한 사람 건너 윤성희·김혜순, 김혜순 뒤에 이광호, 김애란·김인숙·김중혁·이신조·김정환, 김정환 뒤에 ... 포착한 '심장을 켜는 사람'으로 금 3000만원을 받았다. 가장 뛰어난 단편에 주는 황순원문학상은 소설가 은희경(55)씨가 노년실과 고독을 다룬 '금성녀'로 수상했다. 금 5000만원. ...
  • [수상자 인터뷰] 황순원문학상 소설가 은희경

    [수상자 인터뷰] 황순원문학 소설가 은희경 유료

    ... 고창 출생. 소설집 『타인에게 말 걸기』, 장편 『소년을 위로해줘』 『마이너리그』등. 이상문학·동인문학. 황순원문학 심사평 덧없는 삶과 운명적 고독 … 더 깊어진 작가의 시선 ... 마리의 이야기가 그녀 세대와 계급의 역사에 깊이 이어져 있지 않다는 점은 불만이다. 그러나 실과 고독의 운명을 수락한 그 노년의 심경은 아름답다. 덧없이 사라진 어느 순간, 사람과 사람 ...
  • 서로의 고독은 내버려둔 채 5대를 걸쳐 흐르는 가족사 유료

    ... 않고, 스스로 고독을 받아들이는 사람들의 이야기”라고 말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황순원문학 본심에 오른 작가들의 면면은 올해도 매력적이다. 한때 독자들을 뜨겁게 달궜거나, 지금 한창 ... 장례식장에서 만난 조카딸의 아들 완규와 무심한 듯 따뜻한 잔정을 나눈다. 이런 소설의 뼈대를 노년과 죽음에 대한 마리의 단, 다른 듯 알 수 없었던 유리의 내면, 완규 모자의 가족사 등이 ...
  • 서정성 짙어진 시 … 삶의 사소함 응시한 소설

    서정성 짙어진 시 … 삶의 사소함 응시한 소설 유료

    지난달 17일 미당문학 예심 장면. 왼쪽부터 평론가 고봉준, 시인 조용미·장석남, 평론가 조재룡·강동호씨. [강정현 기자] 최근 1년간 발표된 시와 단편소설 가운데 최고의 한 편씩을 가려 뽑는 미당(未堂)문학상과 황순원문학상이 각각 10명씩의 본심 진출자를 확정했다. 감식안 빼어난 시인·평론가들로 구성된 5명씩의 미당·황순원문학 예심위원들이 지난 5월부터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