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노년문학상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5건

  • [양성희의 문화참견] 근사하게 나이들기 '그레이 크러시'가 뜬다

    [양성희의 문화참견] 근사하게 나이들기 '그레이 크러시'가 뜬다 유료

    ... 유튜브 조회 수가 200만을 넘겼다. 이후 신문 인터뷰를 통해 사업에 실패해 지금은 기초생활대 수급자고, 자식도 없지만 여전히 즐겁게 산다는 사연이 알려졌다. “제가 마음이 밝은 건 마음을 ... 자유롭다.” 2017년 63세의 나이로 첫 소설 『나는 나대로 혼자서 간다』를 펴내고 이듬해 권위의 문학 아쿠타가와상까지 거머쥔 소설가 와카타케 치사코(66)의 말이다. 세상의 기준에 나를 맞추느라 ...
  • [이훈범의 시시각각] 대통령의 가장 큰 죄

    [이훈범의 시시각각] 대통령의 가장 큰 죄 유료

    ... 박근혜-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는 부패 대 반부패 문제란 얘기다. 사실 부패와 반부패는 싸움의 대가 안 된다. 부패란 척결의 대상이지 링에 오를 선수가 아닌 까닭이다. 그런데도 지금 세상이 ... 기각되더라도 용서받지 못할 죄다. 이 땅에 화합을 말할 수 없는 분위기로 만든 인권침해죄다. 노벨문학 수상자인 세인트루시아 작가 데릭 월컷의 말이 생각나 섬뜩하다. “복수를 외치는 사람은 적이 ...
  • [삶의 향기] 잡지 『유심』의 초대장

    [삶의 향기] 잡지 『유심』의 초대장 유료

    ... 노력이 있었다. 최근 『유심』 편집실에서 초대장이 왔다. 2009년 7월부터 격월로 우리 시문학의 대표적인 시인과 평론가를 초청해 그 문학적 삶과 창작의 뒷얘기를 청취해온 '문학토크'가 어언 ... 기념과 감사의 뜻을 담은 저녁만찬 모임을 갖고자”한다는 것이었다. 연말이 가까워지면서 각종 문학 시상식 초대장이나 출판사의 송년회 초대장이 배달되어 오고 있지만, 『유심』의 초대장은 그러한 ...
  • [송호근 칼럼] 다시 '빛 속으로'

    [송호근 칼럼] 다시 '빛 속으로' 유료

    ... 일장기가 태극기로, 일어가 조선어로 바뀌고, 산천초목의 모양과 생명이 낯설게 다가왔던 그 당혹감이 '빛 속으로' 첫발을 내디딘 민족의 현실이었다(김윤식, 『내가 살아온 20세기 문학과 사』). 두루 알다시피, 1930년대 세대는 세계사에서 흔치 않은 험난한 경로를 돌아 이제 노년에 무사히 안착했는데, 망연자실함은 그런대로 채워졌지만 첫발의 그 황홀감은 당히 훼손되어 ...
  • [노트북을 열며] 나이듦의 美德 유료

    ... 얘기를 나누던 이문열씨가 먼저 자리에서 일어났다. 부악문원(경기도 이천에 있는 이문열씨의 문학 사숙) 1기 숙생이 미국에 가 살다 애를 낳고 왔는데 당시 같이 글공부 하던 1~2기 숙생 ... 묻어나는 것은 바로 그것이었다. 이문열씨는 "시의성이 강한 이슈에 자꾸 간섭하다가는 작가가 할 우려가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하면서도 "그로부터 문학이 자유로울 수도 없다. 학생 시절에는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