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조인스

| 지면서비스 1-6 / 55건

  • 최경주·양용은, 14년 만에 고국서 샷 맞대결
    최경주·양용은, 14년 만에 고국서 샷 맞대결 유료 ... 11언더파 공동 4위였다. 미국에서 마지막 동반 라운드는 2012년 US오픈 1, 2라운드다. 김경태와 함께 한국인 조로 묶였다. 당시 최경주가 1언더파 공동 15위를 했고, 양용은은 컷탈락했다. ... 부상으로 받는다. 출전 선수의 면면도 화려하다. 최경주·양용은 이외에도 PGA투어에서 뛰는 노승열(26)과 유러피언투어에서 활약하는 이수민(24), 일본 투어 상금 랭킹 1위 김찬(27) 등도 ...
  • 최경주·양용은, 14년 만에 고국서 샷 맞대결
    최경주·양용은, 14년 만에 고국서 샷 맞대결 유료 ... 11언더파 공동 4위였다. 미국에서 마지막 동반 라운드는 2012년 US오픈 1, 2라운드다. 김경태와 함께 한국인 조로 묶였다. 당시 최경주가 1언더파 공동 15위를 했고, 양용은은 컷탈락했다. ... 부상으로 받는다. 출전 선수의 면면도 화려하다. 최경주·양용은 이외에도 PGA투어에서 뛰는 노승열(26)과 유러피언투어에서 활약하는 이수민(24), 일본 투어 상금 랭킹 1위 김찬(27) 등도 ...
  • '거포' 장승보, 허정구배 아마 골프 출발이 좋네
    '거포' 장승보, 허정구배 아마 골프 출발이 좋네 유료 ... 5위에 올랐다. 허정구배는 아마추어 최고수를 가리는 메이저 대회다. 1954년 창설된 이 대회는 국내 아마추어와 프로 대회를 통틀어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한다. 51회와 53회 우승자 김경태(31·신한금융그룹)와 52회 대회에서 최연소(14세3개월) 우승 기록을 세운 노승열(26·나이키골프) 등 걸출한 스타들을 배출하면서 골프스타의 산실로 자리잡았다. 김지한 기자 kim.jiha...
  • '거포' 장승보, 허정구배 아마 골프 출발이 좋네
    '거포' 장승보, 허정구배 아마 골프 출발이 좋네 유료 ... 5위에 올랐다. 허정구배는 아마추어 최고수를 가리는 메이저 대회다. 1954년 창설된 이 대회는 국내 아마추어와 프로 대회를 통틀어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한다. 51회와 53회 우승자 김경태(31·신한금융그룹)와 52회 대회에서 최연소(14세3개월) 우승 기록을 세운 노승열(26·나이키골프) 등 걸출한 스타들을 배출하면서 골프스타의 산실로 자리잡았다. 김지한 기자 kim.jiha...
  • 아마 골프 축제 '허정구배' 오늘 티샷 … 주니어 선수 육성기금 1억 모아 전달
    아마 골프 축제 '허정구배' 오늘 티샷 … 주니어 선수 육성기금 1억 모아 전달 유료 ... 전 삼양인터내셔날 회장을 기려 '허정구배'로 치러지고 있다. 특히 이 대회 챔피언을 지낸 김경태(31·신한금융그룹)·노승열(26·나이키)·이수민(24·CJ) 등이 프로로 전향한 이후에도 활약하면서 ... 골프 육성기금으로 1억원을 모아 대한골프협회에 전달했다. 2004년과 2006년 우승자인 김경태는 후배들을 격려하기 위해 500만원의 장학금을 내놨다. 지난 2015년 일본프로골프(JGTO)투어 ...
  • 아마 골프 최고 축제, 허정구배 티샷
    아마 골프 최고 축제, 허정구배 티샷 유료 ... 매치플레이 방식으로 진행한다. 88명의 선수가 첫날 36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32명의 본선 진출자를 가린 후 사흘간 매치플레이로 승부를 펼친다. 허정구배 한국 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는 김경태(30·신한금융그룹)·노승열(25·나이키)·이수민(23·CJ) 등 스타들을 배출했다. 올해도 김경태가 일본 상금랭킹 1위에 올랐고, 이수민이 유러피언투어 대회에서 우승하는 등 출신 선수들의 ...
  • 훈·훈한 두 남자, 디 오픈서 리우 모의고사
    훈·훈한 두 남자, 디 오픈서 리우 모의고사 유료 ... 참가자였던 최경주(46)와 양용은(44)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 안병훈(左), 왕정훈(右) 두 명의 큰 형님이 빠진 대신 한국 골프의 미래를 짊어진 차세대 주자 6명이 출전했다. 김경태(30·신한금융그룹)와 노승열(25·나이키)·안병훈(25·CJ)·이상희(24)·이수민(23·CJ)·왕정훈(21) 등이다. 김경태를 제외하면 모두 전도양양한 20대 선수들이다. 그 중 ...
  • 안병훈, 국내 무대 첫 우승컵 품다
    안병훈, 국내 무대 첫 우승컵 품다 유료 ... 승리였다. '유럽의 샛별' 안병훈(24)이 동갑내기 '절친' 노승열(24)을 마지막 72번째 홀에서 꺾고 국내 무대 첫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20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 합계 8언더파 단독 3위에 올랐다.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상금랭킹 1위를 달리고 있는 김경태(29·신한금융그룹)는 최종합계 3언더파 공동 12위에 그쳤다. 최창호 기자 chchoi...
  • 국가대표 윤성호, 허정구배 아마골프 우승
    국가대표 윤성호, 허정구배 아마골프 우승 유료 국가대표 윤성호(한체대1·사진)가 김경태(신한금융그룹)·노승열(나이키골프) 등 최고 선수들이 이름을 남긴 허정구배 한국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했다. 4일 경기도 성남 남서울골프장에서 벌어진 대회 최종일 윤성호는 1오버파를 쳐 합계 6언더파로 김민규(신성중2)를 한 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윤성호는 러프가 길고 핀이 어려운 곳에 꽂힌 4라운드 경기에서 ...
  • 국가대표 윤성호, 허정구배 골프 단독 선두 유료 ... 2)가 6타를 줄이며 공동 2위로 뛰어올라 우승 경쟁에 합류했다. 최민석(홍천농업고 3)과 김용태(청주신흥고 1)도 5언더파 공동 3위에서 우승을 노린다. 이 대회는 한국 골프의 등용문이다. 김경태(51·53회)를 비롯해 노승열(52회), 이동환(50회), 김비오(55회), 이수민(59회) 등이 이 대회에서 우승하며 이름을 알렸다. 성남=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