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당시 경찰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5건

  • [궁금한 박처원씨 돈 출처] 당시 경찰수뇌부 "모른다" 유료

    박처원 전 치안감에게 선뜻 10억원을 건넨 인물은 누구일까. 朴전치안감은 88년 6월 퇴직한 직후 '익명의 독지가' 가 준 것을 치안본부 차장으로부터 전달받았다고 주장, 돈의 출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가 퇴직할 당시의 치안본부장은 조종석(趙鍾奭.67)씨로 1차장(경무) 홍명균(洪明均).2차장(경비) 김효은(金孝恩).3차장(수사.방범) 김원환(金元煥)....
  • 경찰 경원대 입시부정 본격수사/“당시 문교장관도 관련” 유료

    ◎“88학년도엔 총장이 지시/당시 총장측근 제보/국회의원 2명도 관련”/전격 압수수색 실시 경찰청 수사2과는 10일 경원대가 88년도 이후 대규모의 조직적 입시부정을 저질러 왔다는 혐의를 잡고 교육부감사와는 별도로 전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10일밤 법원으로부터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경원대·경원전문대에서 입시관련서류·교수채용관련서류 등에 대한 압수수색...
  • 비밀장부 수색 요구/이기정씨,변사현장서/당시 출동했던 경찰관 증언 유료

    【대전=특별취재반】 오대양사건을 수사중인 대전지검은 10일 오대양 용인공장 집단변사사건 현장에 처음 출동했던 당시 용인경찰서 기명수 경감을 소환,조사한 결과 『87년 8월29일 오후 4시쯤 현장에 도착해 조사를 벌이는 동안 숨진 박순자씨의 남편 이기정씨가 다급한 목소리로 「천장에서 비밀장부를 찾아달라」고 요구하는 말을 들었다』는 진술을 받아냈다. 검찰은 지...
  • 군정당시 고문 지시한 아르헨장성 구속|미경찰 유료

    【샌프란시스코 AP=연합】 아르헨티나군정기간중 좌익혐의자들을 마구 투옥, 고문하도록한 것으로 악명 높은 「카를로스·기에어모·수아레이스·마손」장군이 24일 샌프란시스코근처에서 체포됐다고 워싱턴시청의 「스티브·보일」대변인이 밝혔다. 「보일」대변인은 아르헨티나정부자금을 횡령한 혐의도 받고있는 「수아레이스」가 뉴욕시에 살고있는 아들과 접촉하고 있는것을 미당국이 발...
  • 벌금형이하받은 70만명의 처분결과|「컴퓨터」에 수록안돼 불편|신원조회때마다 ″처분미상〃으로 나와|″당사자가 통보서떼야〃|형사입건당시의 피의자지문만 보내고|처분결과 치안본부범죄기록에 안써놔|경찰 유료

    벌금형이하의 형사처분에 대한 처분결과가 치안본부의 범죄기록부(지문원지)및 전과조회「컴퓨터」에수록이 안돼 신원조회를 해야하는 많은 시민이 불편을 겪고 있다. 취직 또는 해외여행을 위해 신원조회를 받아야할 시민들은 이때문에 경찰·경찰관서를 찾아 벌금영수증등 처분결과통보서를 떼느라고 애를 먹고있다. 각 일선서에 비치된 전과지문조회「컴퓨터」도 벌금형이하의 처분결과...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