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당시 경찰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2건

  • 이춘재 “화성 8차도 내가 했다” 경찰 “거짓말” 당시 범인 “억울” 유료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 이춘재(56)가 “8차 화성 살인 사건도 내가 했다”고 자백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8차 화성 살인 사건은 범인이 검거됐기 때문이다. 8차 사건 범인은 20여년의 옥살이를 마치고 현재 가석방된 상태다. 당시 8차 사건을 수사했던 경찰들은 “8차 사건은 이춘재와 관련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
  • DJ 가택연금때 불법 감금혐의, 당시 마포경찰서장 유죄 선고 유료

    서울서부지법 형사 11부(이원일 부장판사)는 1987년 당시 민추협 의장으로 가택연금 중이었던 김대중 전 대통령의 가택 경비를 맡았던 전 마포경찰서장 김모(69)씨에 대해 불법 감금죄를 적용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자격정지 1년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과거 공권력에 의한 정치인 가택연금에 대한 첫 유죄 판결이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김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