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대기업집단 지정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 / 12건

  • [사설] LG·한진·두산의 새 '총수'들에 바란다 유료

    공정거래위원회가 어제 계열사 일감 몰아주기 등 대기업 규제의 기준점이 되는 대기업집단 리스트와 각 그룹의 총수를 지정해 발표했다. 구광모(41) LG 회장과 조원태(44) 한진 회장, 박정원(57) 두산 회장이 새로 이름을 올렸다. 최근 경영권을 승계받은 젊은 오너들로, 녹록지 않은 국내외 경제 여건 속에서 미래 먹거리 발굴 등을 통해 경영능력을 증명해 보여야 ...
  • [이정재의 시시각각] 김상조의 '오만'

    [이정재의 시시각각] 김상조의 '오만' 유료

    ... 닦아주겠다”고 했다. 그가 말한 을은 물론 재벌이 아니다. 중소기업, 가맹점주, 골목상권이다. 하지만 갑을 관계는 상대적이다. 늘 바뀐다. 영원한 갑도, 영원한 을도 없다. 재판 중인 이재용이나 대기업집단 지정을 막고자 그를 찾아온 이해진은 공정위원장의 처분만 기다리는 입장이란 점에서 또다른 '을'이다. 완장 권력을 빌미로 그런 '을'들을 사정없이 몰아붙이는 건 갑질이 아니면 뭔가. 그러면서 진짜 ...
  • [나현철의 직격 인터뷰] 정부 규제로 일거에 재벌개혁? 그런 시대 지났다

    [나현철의 직격 인터뷰] 정부 규제로 일거에 재벌개혁? 그런 시대 지났다 유료

    ... 주주가 배상을 청구할 수 있도록 하는 '다중대표소송제'와 주주총회 전자투표제 도입을 약속했다. 집단소송제 도입과 일감 몰아주기 규제 강화, 총수 사면권 제한에도 홍준표 후보를 빼고는 모두 찬성했다. ... 재벌에겐 효과가 없고, 하위 재벌에겐 과잉 규제가 될 가능성이 크다. 지난번 하림과 다음의 대기업 집단 신규 지정 논란이 이를 보여준다.” 설득력 있는 지적이다. 그래서 대통령이 후보 시절 ...
  • [단독] 연해주는 슬픈 노래, 돌아오지 못한 민족의 노래다

    [단독] 연해주는 슬픈 노래, 돌아오지 못한 민족의 노래다 유료

    ... 의원들을 비롯해 이른바 북방정책이나 한·러 경협 혹은 극동 개발에 관여해 본 전직 각료들에서부터 대기업과 연관된 실무 협상단이나 정책기획에 관여했던 전문가 그룹, 그리고 관련 전공에서 자주 그 이름을 ... 남짓한 명단이 그랬다. 태반은 이 오디세이아에서 자신이 부를 노래를 미리 준비해 왔거나 이미 지정곡을 부여받은 것 같은 느낌이었다. 따지고 보면 내게도 언제고 순번이 되면 부를 준비가 되어 ...
  • [사설] 카카오의 대기업 지정, 성장판 막는 족쇄 안 돼야 유료

    ... 가공업체 하림과 함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계열사 총자산이 5조원을 넘으면 상호출자를 제한하는 기업집단, 곧 대기업 집단으로 지정한다. 국내 인터넷 기업의 대기업 집단 지정은 카카오가 처음이다. ... 떠오르고 있다. 제조업 중심의 낡은 규제론 신산업의 뒷다리를 잡기 십상이다. 업종별·산업별로 대기업 집단 요건을 차별화·세분화할 필요가 있다. 8년째 그대로인 자산 5조원 기준도 검토 대상이다. ...
  • [취재일기] 규제개혁 역행하겠다는 동반성장위

    [취재일기] 규제개혁 역행하겠다는 동반성장위 유료

    ... 대신 육포 같은 다른 사업에 눈을 돌리고 있다. 2011년 9월 간장이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지정된 뒤 동반성장위원회로부터 '사업을 축소하거나 확장을 자제하라'는 권고를 받았기 때문이다. 이 ... 수퍼마켓·예식장·자동차 임대업 등 34개 품목을 추가 목록에 올려 놓고 있다. 적합업종으로 지정되면 대기업은 진입 자제나 확장 자제, 사업 축소나 사업 철수 같은 규제를 받는다. 약자보호, ...
  • [이철호의 시시각각] 포퓰리즘, 그 다음의 불편한 현실

    [이철호의 시시각각] 포퓰리즘, 그 다음의 불편한 현실 유료

    ... 구호는 참 근사하다. 골목상권이나 상생협력 같이 매력적인 공약들로 넘쳐난다. 하지만 그 뒤의 현실은 딴판이다. 대기업 계열사들의 공공기관 구내식당 퇴출만 짚어보자. 정부는 지난해 에버랜드·아워홈·현대그린푸드 등 6개사를 배제권고 대상으로 지정했다. 당초 취지대로라면 중소업체들이 살판났어야 마땅하다. 하지만 엉뚱하게 그들이 물러난 자리를 외국계와 중견업체들이 차지했다. ...
  • [사설] 식당 사이의 거리를 정해주겠다는 동반성장위 유료

    ... 직권으로 대기업의 음식점 출점 제한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5월 초에 공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예컨대 동반성장위가 지정대기업집단에 속한 외식업체는 역세권의 반경 100m, 또는 150m를 벗어나서는 새로 매장을 낼 수 없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대기업의 외식사업은 사실상 확대가 거의 불가능해진다. 우리는 중소기업 적합업종 지정 제도 자체의 실효성에도 의문을 ...
  • [취재일기] 오락가락 '출총제 폐지'

    [취재일기] 오락가락 '출총제 폐지' 유료

    ... 년간 도입→폐지→부활→예외 적용을 거치며 이미 누더기가 됐다. 정치권만 탓할 일도 아니다. 공정위도 툭하면 대기업 길들이기 수단으로 출총제를 휘둘러 왔다. '경제력 집중 견제'라는 근사한 명분은 빛바랜 지 오래다. 출총제는 이번 임시국회가 분수령이다. 법안이 통과되지 않으면 당장 4월 15일 대기업 집단 지정 때 현행 제도가 적용된다. 한 10대 기업 관계자는 "기업이 가장 두려워하는 게 정책의 ...
  • [JERIReport] 전면 손질 시급한 공정거래정책

    [JERIReport] 전면 손질 시급한 공정거래정책 유료

    ... 규제법으로 알려져 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재벌의 과도한 확장을 막는다는 명분으로 대규모 기업집단지정해 직접적으로 규제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외국 경쟁법에는 없는 한국 특유의 이 같은 재벌 ... 규제를 활용했다. 10여 년간 공정거래법이 무려 아홉 번이나 개정된 것은 이런 이유에서다. 대기업집단 지정제도도 '조변석개'라 규제를 받는 기업집단과 계열사들이 크게 달라졌다. 이 중에서도 출자총액제한제도가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