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두산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9 / 85건

  • KT 강백호 vs NC 양의지, 타격왕은 누구?

    KT 강백호 vs NC 양의지, 타격왕은 누구? 유료

    ... 양의지(32·NC 포수)가 가장 강력한 후보다. 타격왕 후보 강백호. 강백호는 치기 어려운 공도 힘으로 이겨낸다. [연합뉴스] 강백호는 타율 0.346(344타수 119안타)를 기록, 페르난데스(두산·0.339)와 박민우(NC·0.337)를 앞서 있다. 지난 6월 25일 수비 도중 오른 손바닥을 다친 강백호는 한 달 넘게 결장했다. 그러나 복귀 후 후유증 없이 날카로운 타격을 이어가고 있다. ...
  • KT 강백호 vs NC 양의지, 타격왕은 누구?

    KT 강백호 vs NC 양의지, 타격왕은 누구? 유료

    ... 양의지(32·NC 포수)가 가장 강력한 후보다. 타격왕 후보 강백호. 강백호는 치기 어려운 공도 힘으로 이겨낸다. [연합뉴스] 강백호는 타율 0.346(344타수 119안타)를 기록, 페르난데스(두산·0.339)와 박민우(NC·0.337)를 앞서 있다. 지난 6월 25일 수비 도중 오른 손바닥을 다친 강백호는 한 달 넘게 결장했다. 그러나 복귀 후 후유증 없이 날카로운 타격을 이어가고 있다. ...
  • 4위 LG의 이구동성 '더 높은 곳을 향해 가자'

    4위 LG의 이구동성 '더 높은 곳을 향해 가자' 유료

    ... 포스트시즌 진출에 근접한 LG 구단과 선수 모두 좀 더 높은 곳을 바라본다. LG는 21일 현재 63승51패1무(승률 0.554)의 성적으로 4위에 자리하고 있다. 승차 없는 2~3위 두산 · 키움에 4.5게임 뒤져 있고, 5위 NC에는 5.5게임 앞서 있다. 아직 포스트시즌 진출을 안심할 수도, 또 순위 상승의 희망을 놓을 수도 없다. 먼저 4위 확보 안정권에 접어드는 ...
  • 소액이라 더 재미있는 '토토 언더오버' 31회차, 23일부터 발매 개시

    소액이라 더 재미있는 '토토 언더오버' 31회차, 23일부터 발매 개시 유료

    ... 5경기와 국내프로축구 K리그1 2경기를 대상으로 토토팬들을 찾아간다. 자세한 일정을 살펴보면 KBO에서는 LG-kt(1경기)전과 SK-KIA(2경기)전에 이어 삼성-키움(3경기) 한화-두산(4경기) 롯데-NC(5경기)전이 선정됐다. K리그1에서는 포항 스틸러스-인천 유나이티드(6경기)전과 제주 유나이티드-FC 서울(7경기)전이 뽑혔다. 한편 이번 '토토언더오버' 31회차는 ...
  • '퇴출→이적→오프너→다시 선발' 파란만장한 다익손의 종착지는?

    '퇴출→이적→오프너→다시 선발' 파란만장한 다익손의 종착지는? 유료

    ... 예고된 역할은 오프너라는 단어로 통용되는 '첫 번째 투수'였다. 첫 2~3회를 소화한 뒤 서준원에게 마운드를 넘기기로 돼 있었다. 다익손은 13일 부산 KT전과 18일 잠실 두산전에서 각각 2이닝씩 던지면서 오프너 역할을 했고, 이날도 단 하루만 쉬고 다시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고육지책이었다. 모든 구단이 외국인 투수에게 에이스 역할을 기대한다. 하지만 ...
  • 동시에 깨진 김광현과 최정의 '착한 징크스'

    동시에 깨진 김광현과 최정의 '착한 징크스' 유료

    ... 꾸준히 유지해온 그가 롯데전에서만 유일하게 4점을 넘겼다. 승운이 따라 3경기에서 2승을 거뒀다 해도 스스로는 자신의 피칭에 만족하지 못했다. 정작 꾸준히 상위권을 지키고 있는 키움과 두산을 상대로는 각각 평균자책점 1.74와 2.13으로 강했다. 지난해까지 김광현을 괴롭혔던 'KT 징크스'도 탈피한 지 오래다. 하지만 올해 최하위에 머물러 있는 롯데를 상대로 뜻하지 ...
  • [이형석의 리플레이] 고우석 "창피했던 2년, 마지막이라는 심정의 2019년"

    [이형석의 리플레이] 고우석 "창피했던 2년, 마지막이라는 심정의 2019년" 유료

    ... 사인을 낸다. 나는 (유)강남이 형과 (이)성우 형의 사인을 통해 포수의 생각을 읽고 던진다. 그게 호흡인 것 같다"고 말했다. 입단 3년 차 고우석은 2017년 LG 1차지명 투수다. 두산 ·키움과 함께 순번을 정해 첫 번째 지명권을 행사하는, 유망주가 가장 많은 수도권에서 LG가 그해 가장 먼저 선택한 선수다. 그만큼 고우석을 향한 기대감은 넘쳤다. 하지만 2017년 25경기에서 ...
  • '퀵 퀵 퀵…' 맥과이어와 다른 라이블리의 승부

    '퀵 퀵 퀵…' 맥과이어와 다른 라이블리의 승부 유료

    ... 비교했을 때 크게 다른 점을 찾기 힘들었다. 라이블리 영입 직전 퇴출당한 맥과이어는 9이닝당 삼진을 8.01개나 잡아냈다. 퇴출일 기준 리그 전체 3위였다. 이 부문 1위 조쉬 린드블럼(두산)과 차이는 불과 0.81개. 탈삼진 능력은 탁월했지만 컨트롤 불안이 심각했다. 2스트라이크를 선점하고도 연속 볼 4개를 던질 정도로 들쭉날쭉한 모습의 연속이었다. KBO 리그를 떠난 지 ...
  • SK 독주 안심하려면? 타선 폭발 절실하다

    SK 독주 안심하려면? 타선 폭발 절실하다 유료

    타선의 분발이 절실하다. 선두를 질주하고 있는 SK 얘기다. SK는 올해 9년 만의 정규시즌 우승을 향해 순항하고 있다. 19일까지 2위 두산과 6경기 차, 3위 키움과 6.5경기 차를 유지하고 있다. 시즌이 후반으로 접어든 점을 고려하면 결코 적지 않은 격차다. 이제 SK는 올 시즌 28경기, 두산은 29경기, 키움은 26경기를 각각 남겨 놓고 있다. 그렇다고 ...
  • 자존심 회복에 다가선 베테랑 투수들

    자존심 회복에 다가선 베테랑 투수들 유료

    마운드에는 30대 중반에 다가선 나이에도 자존심 회복에 성공한 베테랑 투수가 많다. 김태형(52) 두산 감독은 최근 좌완 선발투수 유희관(33)의 페이스를 주목했다. 그는 후반기에 등판한 세 경기에서 평균자책점 1.80을 기록했다. 에이스 조쉬 린드블럼과 더불어 현재 두산 선발진에서 가장 안정감이 있다. 칭찬에 인색한 김 감독도 인정했다. 시즌 전체 성적도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