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레버쿠젠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99 / 985건

  • 777개 한정판…'손흥민 시계' 나왔다

    777개 한정판…'손흥민 시계' 나왔다 유료

    ... 시계가 출시됐다. 스위스 시계 브랜드 태그호이어는 3일 서울 성수동 바이산 갤러리 카페에서 열린 행사를 통해 '손흥민 리미티드 에디션'을 처음 공개했다. 손흥민 선수는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활약하던 2014년 첫 인연을 시작으로, 2018년부터 태그호이어의 앰버서더로 활약하고 있다. 이번 론칭 행사에도 손흥민 선수가 참여해 시계 디자인에 대해 직접 자세한 설명을 들려줬다. ...
  • [단독인터뷰] "손흥민·조현우 같은 한국 선수 또 없나요?"...차범근·슈마허, 두 레전드가 말하는 한국·독일 축구

    [단독인터뷰] "손흥민·조현우 같은 한국 선수 또 없나요?"...차범근·슈마허, 두 레전드가 말하는 한국·독일 축구 유료

    ... UEFA컵 우승(1979~1980 ·1987~1988시즌) 이 떠오르지 않았나. 차범근= "올 시즌 토트넘과 리버풀이 역전 드라마를 거듭하며 결승까지 간 과정을 지켜보면서 1988년 레버쿠젠 소속으로 뛴 UEFA컵 결승이 떠올랐다. 토트넘도 그랬고, 특히 리버풀은 바르셀로나와 4강 1차전에서 0-3으로 졌다. 2차전에서 4-0으로 뒤집지 않았나. 당시 우리도 결승 원정 1차전에서 ...
  • [단독인터뷰] "손흥민·조현우 같은 한국 선수 또 없나요?"...차범근·슈마허, 두 레전드가 말하는 한국·독일 축구

    [단독인터뷰] "손흥민·조현우 같은 한국 선수 또 없나요?"...차범근·슈마허, 두 레전드가 말하는 한국·독일 축구 유료

    ... UEFA컵 우승(1979~1980 ·1987~1988시즌) 이 떠오르지 않았나. 차범근= "올 시즌 토트넘과 리버풀이 역전 드라마를 거듭하며 결승까지 간 과정을 지켜보면서 1988년 레버쿠젠 소속으로 뛴 UEFA컵 결승이 떠올랐다. 토트넘도 그랬고, 특히 리버풀은 바르셀로나와 4강 1차전에서 0-3으로 졌다. 2차전에서 4-0으로 뒤집지 않았나. 당시 우리도 결승 원정 1차전에서 ...
  • [단독인터뷰] "마라도나도 막았는데, 차붐은 도저히..." 차범근·슈마허, 분데스리가 최고 창과 방패 만나다

    [단독인터뷰] "마라도나도 막았는데, 차붐은 도저히..." 차범근·슈마허, 분데스리가 최고 창과 방패 만나다 유료

    ... 득점을 기록하며 독일 역사상 가장 뛰어난 외국인 선수로 이름을 떨쳤다. '차붐(Cha boom)'이란 별명도 이때 얻었다. 차범근은 'Cha Boom'이란 별명과 함께 1989년 레버쿠젠에서 은퇴할 때까지 308경기 출전해 98골을 넣었고 이 기간 UEFA컵 2회와 DFB포칼 1회 우승을 차지했다. 레버쿠젠 시절 차범근의 모습. 골로 상대 수비진을 폭격한다고 해서 독일 축구팬들이 ...
  • [단독인터뷰] "마라도나도 막았는데, 차붐은 도저히..." 차범근·슈마허, 분데스리가 최고 창과 방패 만나다

    [단독인터뷰] "마라도나도 막았는데, 차붐은 도저히..." 차범근·슈마허, 분데스리가 최고 창과 방패 만나다 유료

    ... 득점을 기록하며 독일 역사상 가장 뛰어난 외국인 선수로 이름을 떨쳤다. '차붐(Cha boom)'이란 별명도 이때 얻었다. 차범근은 'Cha Boom'이란 별명과 함께 1989년 레버쿠젠에서 은퇴할 때까지 308경기 출전해 98골을 넣었고 이 기간 UEFA컵 2회와 DFB포칼 1회 우승을 차지했다. 레버쿠젠 시절 차범근의 모습. 골로 상대 수비진을 폭격한다고 해서 독일 축구팬들이 ...
  • "축구의 신은 미쳤다"…'무실점-무패 탈락' 케이로스의 분노

    "축구의 신은 미쳤다"…'무실점-무패 탈락' 케이로스의 분노 유료

    ... 킥오프할 예정이었던 이날 경기는 상파울루 시내의 교통 체증 문제로 칠레 축구대표팀 버스가 경기장에 늦게 도착하면서 시작이 20분 지연됐다. 여기에 전반 12분 칠레의 차를레스 아랑기스(30·레버쿠젠)가 넣은 선제골이 비디오판독(VAR)에 의해 취소되고, 후반 25분 아르투로 비달(32·바르셀로나)의 골까지 VAR로 연달아 무효로 돌아갔다. VAR로 이득을 본 쪽은 콜롬비아지만, 결국 골을 ...
  • 야심 차게 '구보'를 앞세운 일본, '남미 챔피언' 칠레에 대패 굴욕

    야심 차게 '구보'를 앞세운 일본, '남미 챔피언' 칠레에 대패 굴욕 유료

    ... 못했다. 구보는 슈팅 2개를 기록했지만, 유효슈팅은 없었다. 일본은 경기 초반에 반짝 활기가 넘쳤지만, 알렉시스 산체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아르투로 비달(바르셀로나) 차를레스 아랑기스(레버쿠젠) 등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선발로 나선 칠레와 맞서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칠레는 다득점으로 한 수 위 기량을 과시했다. 칠레는 전반 41분 에릭 풀가르(볼로냐)의 헤딩골로 골 폭죽의 시작을 ...
  • [세계2위②] 차범근, 박지성, 손흥민, 그리고 이강인

    [세계2위②] 차범근, 박지성, 손흥민, 그리고 이강인 유료

    ... 아버지)' 박지성 그리고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의 뒤를 이을 후계자로 평가하기에 부족함이 없다. 1978년 독일 분데스리가 다름슈타트에 입단해 프랑크푸르트와 레버쿠젠을 거치며 유럽 무대에서 '갈색 폭격기'라 불렸던 차범근은 유럽 무대 첫 성공 신화를 쓴 전설 같은 존재다. 분데스리가 역사상 최고의 외국인 선수 중 한 명으로 불리는 차범근의 ...
  • [세계2위②] 차범근, 박지성, 손흥민, 그리고 이강인

    [세계2위②] 차범근, 박지성, 손흥민, 그리고 이강인 유료

    ... 아버지)' 박지성 그리고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의 뒤를 이을 후계자로 평가하기에 부족함이 없다. 1978년 독일 분데스리가 다름슈타트에 입단해 프랑크푸르트와 레버쿠젠을 거치며 유럽 무대에서 '갈색 폭격기'라 불렸던 차범근은 유럽 무대 첫 성공 신화를 쓴 전설 같은 존재다. 분데스리가 역사상 최고의 외국인 선수 중 한 명으로 불리는 차범근의 ...
  • 유럽은 지금 이적 전쟁…시즌 막 내린 뒤 스타 대이동

    유럽은 지금 이적 전쟁…시즌 막 내린 뒤 스타 대이동 유료

    ... 리그와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도전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앞서 독일 분데스리가의 강호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는 이미 '폭풍 영입'을 펼치고 있다. 도르트문트는 지난달 22일 바이어 레버쿠젠 공격수 율리안 브란트와 5년 계약을 맺었다. 브란트의 이적료는 2500만 유로(약 330억원)로 추정된다. 2013년 레버쿠젠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데뷔한 브란트는 독일 축구의 차세대 에이스다.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