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색 옵션

레저터치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3 / 128건

  • [손민호의 레저터치] 후쿠시마 원전 북쪽 143㎞에 열리는 올레길

    [손민호의 레저터치] 후쿠시마 원전 북쪽 143㎞에 열리는 올레길 유료

    10월 8일 개장 예정인 미야기올레 오쿠마·스시마 코스. 우마노세(馬の背)라는 이름의 곶이다. 우마노세는 말등이란 뜻이다. [사진 미야기현] '미야기올레'가 개장한다. 10월 7, 8일 미야기올레 게센누마·가라쿠와(?仙沼·唐桑) 코스와 오쿠마·스시마(?松島) 코스가 잇달아 열리니까 딱 한 달 뒤 일이다. 미야기올레도 제주올레의 '자매길'이다. 제주올레가 ...
  • [손민호의 레저터치] 인증샷 여행, 너무 뜨겁거나 너무 가볍거나

    [손민호의 레저터치] 인증샷 여행, 너무 뜨겁거나 너무 가볍거나 유료

    SNS 인증샷 명소 중의 하나인 전남 순천 드라마세트장. 이 낡은 나무 다리 위에서 옛날 교복 입고 찍은 인증샷이 SNS에서 화제가 되자 폐쇄까지 고민했던 드라마세트장이 별안간 핫 플레이스로 둔갑했다. 손민호 기자 '관광이란 무엇인가? 볼 관(觀)에 빛 광(光) 자, 빛 광 자는 영어로 플래시다. 관광이란 그저 사진 찍힐 곳이 많으면 되는 거다. 시간이 ...
  • [손민호의 레저터치] 제주도의 5분의 1이 국립공원이 된다면 … 유료

    대한민국 생태수도는 전남 순천이다. '생태수도'는 순천시가 스스로 내건 슬로건이지만, 10년 넘게 순천시가 들인 공을 생각하면 마땅한 호칭이다. 팔도가 관광 명목으로 개발에 목을 맬 때 순천시는 악착같이 순천만을 지켰다. 주민을 내보냈고 전봇대를 뽑았다. 대신 갈대를 살렸고 흑두루미를 불렀다. 2013년 국제정원박람회를 개최한 까닭도, 날로 확장하는 도시로...
  • [손민호의 레저터치] 화담숲 생수 할아버지 기억하시나요? 유료

    비로소 입을 연다. 2013년부터 십수 번 '화담숲'을 들락거렸던 인연으로서,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화담숲에 남긴 일화를 공개한다. 오해는 마시라. 미처 밝히지 못한 이야기를 이제야 할 따름이다. 나로서는 '회장님'을 언급하지 않고서 화담숲을 말하느라 여태 곤혹스러웠다. 화담숲의 '화담(和談)'은 알려졌듯이 고인의 아호다. 화담숲은 고인의 아호...
  • [손민호의 레저터치] 개민들레는 누구의 꽃인가

    [손민호의 레저터치] 개민들레는 누구의 꽃인가 유료

    민들레꽃 피는 계절이다. 콘크리트 세상만 벗어나면 노랑 천지다. 제주도 중산간도 죄 노란색이다. 아침 나절 동거문이오름 능선은 막 피어난 민들레꽃으로 노랗게 반짝인다. 제주 동거문이오름에서 촬영한 개민들레 군락. [중앙포토] 하나 제주 민들레의 태반은 민들레가 아니다. '서양금혼초'라는 딱딱한 이름의 외래종이다. '민들레아재비'라고도 하는데, 제주에서는...
  • [손민호의 레저터치] 산행 중 금주령 유감 유료

    미국에 들어갈 때마다 기분이 언짢은 건 내가 과민해서가 아니다. 미국 입국자, 특히 동양인을 향한 미국 공항 보안직원의 시선은 환영의 의사와 거리가 멀다. 그들의 눈길은 대부분, 손님을 맞이하려는 것이라기보다 범죄자를 색출하려는 것에 가깝다. 테러에 민감한 미국 사정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기분 나쁜 건 기분 나쁜 거다. 나에게는 미국을 해하려는 일말의 의...
  • [손민호의 레저터치] “헌책 보내주세요 축제하게요”

    [손민호의 레저터치] “헌책 보내주세요 축제하게요” 유료

    제주헌책페어 공식 포스터. 강우현 탐나라공화국 대표가 직접 만들었다. 두 달쯤 뒤 열리는 행사를 소개한다. 제주헌책페어. 이름처럼 제주도에서 열리는 헌책 축제다. 5월 25일부터 6월 30일까지 37일간 진행된다. 헌책으로 잔치를 벌이겠다는 발상이 생뚱맞다. 어떤 꼴을 갖출지 짐작도 안 된다. 그래도 믿음은 간다. 이 엉뚱한 일을 도모하는 주인공을 잘 ...
  • [손민호의 레저터치] 규슈올레와 한일 관광 방정식 유료

    지난 주말 일본 규슈(九州)를 갔다 왔다. 올해로 7년째를 맞이한 규슈올레 신규 코스 개장식에 참석하기 위해서였다. 개장행사마다 출석하다 보니 21개 코스를 다 걸었다. 전체 길이는 243.1㎞에 이른다. 규슈올레는 우리의 제주올레를 본뜬 트레일이다. '올레'란 이름은 물론이고 간세·리본 같은 제주올레 상징을 빌려다 쓴다. 물론 대가를 지급한다. 규슈올레...
  • [손민호의 레저터치] 봄, 산수유꽃, 그리고 컬링 유료

    우리말 '지난겨울'을 한자로 '객동(客冬)'이라 한다. '객(客)'이란 낱말에 '손님'과 '과거'란 뜻이 포개져 있다. 사람이든, 계절이든 곁을 파고드는 무언가는 언젠가 떠나게 마련이어서인가 보다. 아무튼 우리는 지난겨울을 떠나보냈다. 겨울을 지냈으니 봄이다. 마침내 봄이다. 아침 바람은 여전히 맵지만, 숫자 '3'이 박힌 달력만 믿고 일단 봄이라고 우긴...
  • [손민호의 레저터치] 관광 낙하산의 계절이 돌아오다 유료

    정창수 한국관광공사 사장이 지난달 22일 물러났다. 2015년 8월 10일 취임했으니 약 2년 5개월 만의 퇴임이다. 8월이면 임기 3년을 채우는데, 7개월을 못 참고 그만뒀다. 사실 관광공사 사장의 중도 퇴장은 뉴스가 못 된다. 임기를 채운 사장보다 임기를 못 채운 사장이 압도적으로 많기 때문이다. 한 번 따져보자. 1962년 4월 30일 취임한 신두영...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