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렉시 톰슨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7건

  • [휴젤-JTBC LA 오픈] 박인비-렉시 톰슨 세계랭킹 1위 두고 박빙

    [휴젤-JTBC LA 오픈] 박인비-렉시 톰슨 세계랭킹 1위 두고 박빙 유료

    박인비(30 ·KB금융그룹) 와 렉시 톰슨(23 · 미국)이 정면 승부를 벌인다. 20일(한국시간)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윌셔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투어 휴젤-JTBC LA오픈 1라운드에서 세계랭킹 3위 박인비와 2위 톰슨이 한 조로 묶였다. 둘은 나란히 세계랭킹 1위 자리를 겨냥하고 있다. 여자골프 세계...
  •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자벌레' 렉시 톰슨이 희생자? 거꾸로 간 골프룰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자벌레' 렉시 톰슨이 희생자? 거꾸로 간 골프룰 유료

    지난 4월 LPGA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연장 끝에 유소연에게 패한 렉시 톰슨. 당시 눈물을 흘린 톰슨 때문에 동정론이 일어 시청자 제보가 금지되고 스코어카드 오기에 대한 벌타가 없어졌다. [중앙포토] 골프를 해 본 사람은 다 알 것이다. 중요한 퍼트를 남겨뒀을 때 조금이라도 홀 쪽으로 공을 옮겨 놓고 싶은 충동이 든다. 공 바로 앞에 발자국이 있거나 ...
  •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자벌레' 렉시 톰슨이 희생자? 거꾸로 간 골프룰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자벌레' 렉시 톰슨이 희생자? 거꾸로 간 골프룰 유료

    지난 4월 LPGA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연장 끝에 유소연에게 패한 렉시 톰슨. 당시 눈물을 흘린 톰슨 때문에 동정론이 일어 시청자 제보가 금지되고 스코어카드 오기에 대한 벌타가 없어졌다. [중앙포토] 골프를 해 본 사람은 다 알 것이다. 중요한 퍼트를 남겨뒀을 때 조금이라도 홀 쪽으로 공을 옮겨 놓고 싶은 충동이 든다. 공 바로 앞에 발자국이 있거나 ...
  • 박성현-유소연 컨디션 난조, 펑샨샨-렉시 톰슨 컨디션 굿

    박성현-유소연 컨디션 난조, 펑샨샨-렉시 톰슨 컨디션 굿 유료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투어 시즌 최종전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개막을 하루 앞둔 1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 티뷰론골프장. 골프장에 나타난 박성현(24·하나금융그룹)의 표정은 어두웠다. 박성현은 “시차 때문에 잠을 제대로 못자 피곤하다”고 토로했다. 박성현은 대회장에 하루 전 도착했다. 지난 주 중국에서 막을 내린 블루베이 LP...
  • 현재진행형 렉시 톰슨 4벌타 사건, "제보자를 색출하라"

    현재진행형 렉시 톰슨 4벌타 사건, "제보자를 색출하라" 유료

    ANA 인스피레이션에서 4벌타를 받고 패한 톰슨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중앙포토] 아직 끝나지 않았다. 지난달 3일 LPGA 투어 ANA 인스피레이션에서 렉시 톰슨이 받은 4벌타 사건 얘기다. LPGA 투어의 미국 주류 선수들은 제보자 색출을 원하고 있다. 톰슨의 에이전트는 LPGA 투어에 “실제로 일반 시청자인지, 아니면 선수나 캐디, 혹은 선수의 ...
  • 박찬호 360야드 괴력쇼…장타자 렉시 톰슨도 깜짝

    박찬호 360야드 괴력쇼…장타자 렉시 톰슨도 깜짝 유료

    한국인 최초 빅리거 박찬호(43·사진 오른쪽)가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 투어 대표 장타자 렉시 톰슨(21·미국) 앞에서 괴력을 뽐냈다. 박찬호는 26일(한국시간) LPGA 투어 볼빅 챔피언십의 프로암이 열린 트래비스 포인트 골프장 4번 홀(파5·533야드)에서 드라이버로 360야드의 장타를 날려 보냈다. 박찬호는 평균거리 283야드로 올 시즌 드라...
  • 렉시 톰슨, 364야드 장타쇼

    렉시 톰슨, 364야드 장타쇼 유료

    여자골프 세계랭킹 3위 렉시 톰슨(21·미국)은 소문난 장타자다. 톰슨은 미국 하와이의 코올리나 골프장에서 열리고 있는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투어 롯데 챔피언십에서도 장타력을 맘껏 뽐내고 있다. 14일 열린 1라운드 5번 홀(파5·528야드)에서 장타를 앞세워 이글을 잡아낸 데 이어 15일 2라운드 경기에서도 똑같이 같은 홀에서 이글을 추가했다.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